본문 바로가기
c1.png
전 스키장 정보란: [1], [2], 해외 스키장 정보: [1], [2], 김도형의 미국 스킹 후기, 클럽메드 야불리 원정 후기들

profile
조회 수 1611 추천 수 0 댓글 1

미국 펜실베니아 주에 있는 동네 스키장, Liberty입니다.  몇 년 전 처음 방문 때 backside 가겠다고 리프트를 탔는데 옆에 탄 사람들이 모두 내리길래 엉겁결에 따라 내렸더니 freestyle park였다는...  졸지에 레일 한 번 타 보나 했는데, 겁나서 그냥 내려갔었습니다.   

 

https://drive.google.com/file/d/184STREd3r9SqcWYvjB30W8Fo3kafVr1J/view?usp=sharing

 

 

여기서 안 내리고 버티면서 더 올라가야 Backside로 넘어가는 정상에서 내릴 수 있습니다.  의자 한 쪽 끝에 앉았다가 동승한 세 사람이 다 내리면 바 올렸다 다시 내리고, 한 쪽으로 기운 리프트 타고 올라가는 겁니다. 20년쯤 전에 무주에서 비슷한 리프트가 있었던 듯도 하고, 아니면 올라가다가 평평하게 잠시 가던 거였는지.

 

야간 타러 갔더니 전날밤에 제설 작업한다고 홈피에 공지했었는데, 그 시간까지 계속 눈 뿌리고 있었고 폐장까지도 계속 분노의 제설중이었습니다.  덕분에 리프트 체어에는 항상 얼음 같은 눈송이가 수북해서, 끝나고 따뜻한 실내에서 옷 갈아입다 보니 다 녹아서 바지가 젖었습니다.  원래 계획은 문 닫기 30분 전에 접고 떠나는 거였는데, 계획했던 연습이 너무 잘 돼서 이 느낌 한 번만 더를 외치면서 시간은 자꾸 갔습니다.  그러다가 이번엔 정말로 frontside로 내려가면서 접자는 생각으로 올라갔더니 마침 패트롤들이 모든 backside slope 앞에 지키고 선 폼들이 그만 하산하라는 눈치여서 기분 좋게 내려왔습니다. 

 

그런데 호사다마라고, 스키를 차에 싣고 트렁크 문을 내리는 바로 그 1초 찰나, 차 열쇠를 트렁크 안에 떨어뜨렸다는 깨달음이 번개처럼 스치더군요.  이덕화의 트라이가 생각나는 30초 동안 여러 가지 선택 옵션이 떠올랐습니다.  창문을 깰까.  AAA service를 부를까. 아내에게 스페어 가져오라고 해야 하나 - 이건 이번 시즌 뿐 아니라 다음 시즌도 포기하겠다는 얘기죠. 결론은 스키장 게스트 서비스에 부탁해 봐야겠다는.  다행히 공식 폐장 시간이 10시였기 때문에 아직 5분 정도 시간이 있었고, 게스트 데스크는 열려있었습니다.  사정 설명...이 아니라 차 잠겨...까지 말하는 순간 바로 무전기 들고 테크니션 부르더군요.  알고 봤더니 나같은 얼간이들이 결코 드물지 않다고 합니다.  아예 장부를 보여주는데 두꺼운 가계부 한 권이었습니다.  아무튼 안전요원이 몇 가지 도구를 챙겨서 차 옆에 서더니 쐐기로 살짝 앞문의 윗부분과 프레임 사이를 벌리고 풍선으로 틈을 더 만든 다음 두꺼운 철사(?)를 차 안에 넣어서 간단히 열었습니다.  고마워서 팁 주려고 찾는데 그냥 쿨하게 조심해서 가라는 인사하고 들어가버리네요.  이 와중에 지갑은 비어있었고... ^^;;   아무튼 이번 시즌은 거의 스키장 갈 때마다 에피소드가 하나씩은 생기는 듯 합니다.  이제 시즌 마칠 때까지 그저 심심하고 안전하게 스킹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Comment '1'
  • ?
    박준범 2018.02.10 23:55
    아~ 요런 느낌의 리프트가 웬지 있었던것 같은 느낌적인 느낌은 뭔가요.. 참고로 저는 무주는 못가봄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5343 질문 Keystone Resort, Colorado newfile MarkLee 2019.02.20 182
5342 해외 스위스 다보스 생모리츠 오스트리아 이슈글 생안톤 쥘덴 이태리 크론프라츠 코르티나담페초 스키장을소개합니다 newfile 정하영 2019.02.20 171
5341 스타힐 [2019/02/17 일] 제10회 사랑나눔스키캠프 - 종료일 오전의 스킹과 점심식사 후의 이별 file 박순백 2019.02.19 265
5340 질문 김포에서 셔틀버스로 다닐 만한 스키장 있나요?? 2 장효빈 2019.02.18 390
5339 스타힐 [2019/02/16 토] 제10회 사랑나눔스키캠프 둘 째날 - 2 / 저녁의 레크리에이션 시간 등 1 file 박순백 2019.02.17 463
5338 스타힐 [2019/02/16 토] 제10회 사랑나눔스키캠프 둘 째날 - 1 / 오전, 오후 스키 강습 1 file 박순백 2019.02.17 469
5337 스타힐 [2019/02/15 금] 눈이 온 날의 스킹과 제10회 사랑나눔스키캠프 1 file 박순백 2019.02.15 591
5336 양지 양지파인 19/20 시즌권 이벤트합니다.~! file 김재건 2019.02.15 509
5335 스타힐 [2019/02/10 일] 장협 티칭 1 검정일의 스타힐과 스키 114 file 박순백 2019.02.14 941
5334 휘닉스 단차가 늘어나는 휘닉스파크 4 허지웅 2019.02.13 1917
5333 스타힐 [2019-02-09 토] 케슬러 팬텀 S 리뷰가 포함된 스킹 후기 file 박순백 2019.02.13 381
5332 대명비발디 대명 비발디 EBS 극한직업 영상 7 file 오상현 2019.02.12 1616
5331 휘닉스 2월 21일~22일 휘닉스파크 기술선수권 대회기간 스키 튜닝 진행합니다. 2 차진원 2019.02.11 1111
5330 베어스 베어스타운 이래도 되는 건가요?? 19 김지성 2019.02.09 2247
5329 웰리힐리파크 우리 웰팍이 보강제설을 ㅎㅎ 5 file 이현중 2019.02.08 1111
5328 스타힐 [2019-02-07 목] 비 온 다음 날의 아이스반 스킹과 고어텍스 수선 정보 등 1 file 박순백 2019.02.07 1368
5327 잡담 진짜 저급한 웰리힐리 이용객 1 file 조일희 2019.02.07 2796
5326 스타힐 [2019-02-06 수] 할머니와 손녀의 스킹 - 먼 훗날에... 1 file 박순백 2019.02.06 956
5325 양지 서로 촬영해주면서 타실 분 찾아요~ 2 김형도 2019.02.05 719
5324 후기 중국 베이다후 현재 상황입니다. 3 file 불꽃롸이더 2019.02.05 139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68 Next
/ 2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