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rofile
조회 수 824 추천 수 5 댓글 10

나름 열심히 간다고 한 게 18번입니다.

작년에 28번을 갔었고 올해는 30번을 채울 계획이었는데 아슬아슬합니다.

구정 땐 인파를 피해 천마산에라도 가야겠습니다.


2월 첫째 주 대명 풍경입니다.  별 의미없는 사진 나열입니다.^^;;



5.jpg

- 스키락커에서 재즈 리프트로 가는 길. 팔운동을 위해 절대로 스케이팅을 하지 않고 썰매질로만.


7.jpg

- 스키하우스. 1층엔 매표소와 렌탈샵 등이 있고 2층에는 스타벅스, 버거킹과 푸드 코트 등이...


10.jpg

- 전면에 보이는 테크노(상)와 힙합(중) 슬로프.

  힙합슬로프에서는 지난 주에 카브대회가 열렸었고, 다음 주에는 티칭2 검정이.


12.jpg

- 재즈(중) 슬로프에 올라왔는데 신기한 거 발견.

  슬로프 한가운데에 흙이 나왔음. 비팍에 2년째 다니는데 흙 나온 거 처음 봄. 신기신기...^^


13.jpg

- 스키 좀 타시는 분. 저 바깥 스키 휘어진 것 좀 보세요.@@


16.jpg

- 테크노(상) 슬로프 가장자리에서 출발순서 기다리는데 가끔 슬로프에 아무도 없을 때가 있음.


19.jpg

- 이때닷! 하고 출발하시는 쫌 전 그 분.ㅋ


20.jpg

- 정상으로 올라가는 8인승 테크노 리프트.


 아래에 보이는 계곡이 꽤나 깊음. 햇볕이 잘 들지 않는 곳이라서 늘 눈으로 덮여있음. 저기에서 고라니 새끼를 봤음. 토끼를 본 분도 있다고. 고라니 먹이를 검색해 보니 신선한 풀, 나무뿌리를 먹고 젖소 사료를 먹인다고도 함. 근데 고라니가 멧돼지와 함께 유해조수라고 함부로 먹이주지 말라는 글도 보임. 오지랖 회수.ㅋ


21.jpg

- 락(최상) 슬로프. 사람 보이는 데 까지는 중상 정도의 경사이고 거기부터 경사 시작. 급사면에서 롱 턴을 몇 번 해봤는데 쫄아서 스키를 못 누르고 걍 써바이벌 스킹.ㅋ


22.jpg

- 가끔 락에 쌩초보들이 올라 옴. 보는 사람이 불안할 정도로 내려가다가 결국 3단 분리. 아까 그 스키 좀 타시는 분이 가서 구조해줌. 넘어지면서 바인딩 뒷뭉치가 밀려나서 바인딩 조절해주고 스키도 신겨주고 계심. 난 걍 쌩까고 휘리릭 내려옴. 우린 글로만 졸라 착한 척함.


24.jpg

- 정말 저러고 내려옴.  A자에 허리는 완전히 숙이고 바닥만 봄.


아, 저 착하고 스키 좀 타시는 분, 이민규 목사님입니다.^^b


29.jpg

- 테크노 상단.


32.jpg

- 테크노 상단과 힙합 리프트.


35.jpg

- 올~~~


38.jpg

- 보통 평일의 리프트 대기열.


우측 얇은 줄은 6인승 리프트 * 1기의 재즈(중) 대기열.

좌측 굵고 조금 짧은 줄은 4인승 리프트 * 2기의 블루스(초) 대기열.

2월 들어 조금 짧아진 듯.


42.jpg

- 힙합(중) 리프트. 천마산 R라인 만큼이나 느린 리프트.


목, 금 이틀 연장 탔더니 다리가 아파서 쉬엄쉬엄 타려고 탑승.


L1200751.jpg

- 힙합 슬로프.


3등분 하여 좌측은 기문, 가운데는 평사면, 우측은 빨간색 노스페이스 간판 기준으로 상단은 모글, 하단은 하프파이프.

하프파이프는 올해까지만 운영하고 내년부턴 폐쇄. 유지 보수가 힘들어서겠지만 보더들은 박탈감이 심할 듯.


L1200755.jpg

- 오늘은 초딩팀.


스키든, 오두바이든, 자동차든, 코너링의 바이블은 Slow in fast out과 Out to in.

그런데 기문을 지나서 긁거나 기문까지 와서 턴을 하는 모습들이 보임.

나?? 기문 못 탐.-_-;;


L1200757.jpg

- 나라시 자주하는 사람은 국회로!!!


힙합 리프트를 타고 올라가다가 훈훈한 모습 발견.


L1200769.jpg

- 초보 아자씨가 테크노 가장자리에 널브러짐. 1번 패트롤이 경기 속계 의사 타진하지만 포기 의사 밝히는 듯.

  어디선가 순식간에 2번 패트롤이 리무진을 끌고 도착함.(썰매, 구루마라고도 하나, 나는 리무진이라고 부름.)


L1200770.jpg

- 베이스까지 안전하게 리무진 서비스.^^b


난 대명 패트롤만 보면 오지랖 발동.

인터넷에 자네들 칭찬 글이 많이 올라온다.  자부심을 갖고 일해도 좋다.


다만, 올해 최저임금 인상으로 근무시간은 짧아지고, 퇴사자를 대신한 충원이 이뤄지지 않으면 이런 서비스를 기대하기는 점점 어려워질 듯.

누구나 예상할 수 있는 걸 또라이같은 넘들이 똥고집을 부리는 바람에 여러 사람 애먹음. -_-


여기까지는 평일의 모습이고, 주말은 또다른 모습.


z10.jpg

- 위에 썼듯이 오른쪽은 6인승 중급리프트. 왼쪽은 4인승 * 2기의 초급리프트.



이제 시즌의 2/3가 지나고 있습니다.

지금껏 그래왔듯 부상없이 잼나게 타시고, 시즌 전에 목표했던 것 이상으로 실력향상 이루시기 바랍니다. 꼬기요~~~^^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이 글을 추천한 회원

 Comment '10'
  • profile
    문종현 2018.02.05 17:30

    마지막 사진보고 질려서 이제 더이상 스키어및 보더들이 대명 은 안올듯 합니다...

    이런 사진 많이 많이 올려야 합니다.. ㅋㅋ

    앗~~싸~~ !!ㅋ

  • profile
    박순백 2018.02.05 21:44
    와, 저런 상황에서 어떻게 스키를 타나요?^^;
    상상도 못 할 일. 물론 저건 초급 라인이어서 그럴 것 같기는 하지만...
    전 계속 스타힐리조틍에서 즐거운 스킹을 하렵니다.
  • profile
    문종현 2018.02.06 14:41

    스타힐 스키어분들은 대명오시면 대기줄 보고 빛의속도로 운전대 돌려서 귀가 할겁니다...ㅎㅎ ^^

  • ?
    이윤진 2018.02.05 21:56
    대명은 예나 지금이나 인산인해네요.
    10년전 주차만 1시간 걸린후론 얼씬도 안했는데
    요즘도 후덜덜하네.
    덕분에 재밌게 보고 갑니다.
  • profile
    신정아 2018.02.06 10:56

    저도 지난 토요일에 다녀왔는데요, 사람이 정말 많았어요.

    그래서 나름의 팁으로 아침 일찍와서 점심 먹을 때까지 열심히 탄 후 사람이 많아지는 오후 시간에는 쉽니다. 그리고 야간 땡스키를 두어시간 타면 딱 좋아요.(사실 무지 힘들었어요.ㅋㅋ 스키만 탄 건데 만보기 앱이 10,000보를 넘겼다고 알려줬습니다.)

     

     

     

  • profile
    최구연 2018.02.06 13:28

    마지막 사진은 약과입니다.

    더 많아지면 대기열이 벽에까지 붙고 더이상 갈 데가 없어,

    점점 넓어지면서 초, 중급 대기 라인이 결국 붙게 됩니다.

    이 때 비팍 스키어, 보더는 오작교가 완성 됐다고 자조합니다.ㅋ

     

    신정아님 말씀 대로 아침 일찍 8인승 상급리프트 타면 점심

    시간까지는 그럭저럭 탈 만하다고 합니다. 그 후는 쿨하게

    집으로...ㅋ

       

  • profile
    이민규 2018.02.06 14:45

    방송도 글도 편집의 힘은 참으로 막강한 것 같습니다.
    최규헌 선생님의 고도의 편집 마술로
    저는 착한 스키 고수로 둔갑을 하게 되었네요. ^^;,,
    그래도 팩트는... 주말에 대명에는 사람들이 많다.
    그래서 저는 토요일에는 대명 근처에도 안 갑니다. ㅎㅎㅎ
    주중 점심 시간 대에 영상으로 올라 갈 때면
    컵라면 파티가 열립니다.
    오셔서 저 말고 최규헌 선생님을 찾아주시면
    컵라면 들고 배달하겠습니다. ^^

  • profile
    문종현 2018.02.06 15:25

    아~! 슬롶에 누워서 타시는 스키고수분 이시군요...
    새로운 스킹스탈 이네요..ㅋㅋ 저에게도 그 비법 을 전수 해주실수 있나요?? ㅡㅡ;;
    컵라면은 제가 쏘겠습니다..ㅋ^^

  • profile
    이민규 2018.02.06 16:30
    저도 약 30년 동안 수많은 스킹 기술들과 선수들을 보았었지만
    저런 스킹 기술은 올 해 처음으로 접했습니다.
    완전 신세계였습니다.
    확실히 새로운 기술을 직접 보고 듣고 배우니 스키판도 저렇게 휘고
    엉덩이도 슬로프까지 내려가고 정말 환상적이더라구요.
    이 신기술의 명칭이 분명히 있을텐데 저는 아직 모르겠습니다.
    이 기술을 전파하시는 선생님께 제가 여쭙고
    문종현 선생님께도 이 신기술을 가르쳐 주시기를 부탁드려 보겠습니다.
    조만간 함께 신기술로 누워 보아요. 대신 슬로프에 아무도 없어야만 한다는... ㅎㅎㅎ
  • profile
    문종현 2018.02.06 17:45

    ㅋ..단점이... 저기술을 배울려면 한시즌에 스키복 여러벌 준비해야겠군요...

    슬롶에 엉덩이부분이 다쓸려서 금방 빵꾸똥꾸 나겠어요...ㅋㅋ ^.^




  1. 오뚜기의 윌리 연습은 현재 진행형. 11 file

  2. 지름, 지름, 지름.^^ 17 file

  3. 알리에서 구입한 잔차 액세서리 3종. 2 file

  4. 빌바오, 빌바오 구겐하임미술관. 3 file

  5. 아를(Arle), 고흐, 꽃피는 아몬드나무. 12 file

  6. 국제운전면허증. 5 file

  7. 여행용 초소형 카메라 삼각대 2 file

  8. 오뚜기의 윌리 꿈은 이루어 진다. 18 file

  9. 알리익스프레스에 크랭크암 보호캡 주문.^^ 2 file

  10. 자전거 명언과 Mastering MTB Skills. 3 file

  11. 초보 목공 오뚜기의 작업 이야기 (사진 추가) 10 file

  12. 자전거 개시 - 춘천.(180311) 10 file

  13. 3월1일 공휴일 오뚜기는 이렇게 놀았습니다. 2 file

  14. 스키 시즌 쫑, 25th. 12 file

  15. Misc.(스키 에폭시 수리, 제습제, 왁싱, 라면 파뤼 등등) 3 file

  16. 설연휴는 스타힐에서, 24th. 6 file

  17. 2000년 설날의 제 스킹.^^;; 0 file

  18. 티칭2 검정 관람 후기(180211) 8 file

  19. 오늘(금) 대명 간단 소식.(티칭2 슬로프 소식 포함) 0 file

  20. 2월 첫째 주 비발디파크 풍경, 18th. 10 fil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 23 Next
/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