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1.png
[전] 사랑방, [전전] 사랑방, 딛고동, 천마산 리스트, 모글스키팀, 스타힐 모글러브, 박기호 칼럼, 골프 사랑방, 창고 V

조회 수 907 추천 수 6 댓글 2

난, 가끔 삶의 여러 면을 돌아보곤 하는 중년이다.

왠지, 언제부터인가, ㅎ 괜히...

하는 김에 스키도 함 정리해 볼까?

내 스키 관련 잊지 못하는 추억, 셋만...

 

하나, 역시 미쳐 탄 거지. 한 십오 년? 기질에 맞았나 보다. 첫날부터 꽂혔다고 할까. 군생활도 강원도 최전방 산간오지, 에효, 오늘 같이 -15도는 한낮에도 경험하던 지역에서 단련되어서 그러한가! 하지만, 재주는 타고 나지 못 했지.ㅠ 어딜 가도 적당히, 색시처럼 산다는 말을 많이 들었다. 팔은 쭉 쳐들고... ㅋ 이 참에 고발한다. 나도 '함부로 지적질'하는 것을 당했었다. Me Too!

 

가장 험한 얘기는,'형님네가 부부 기준으로는 이 스키장 최고여요!'  마눌보다 못 탄다는 말이나 진배없다. 속상하지만, 저항할 수 없다. 그 지적자는 Level 3에다가, 말빨죽이고, 잘도 생긴, 기선전도 출전하던, 스키고수였으니... 이제는 잊자. 사실 난 쎅시 스키어 기질이잖니?^^

 

둘, 스키에 미쳐가던 초창기때다. 리프트 옆자리 아저씨가, 절대 혼잣말 아니게, 슬로프를 면밀히 '두리번거리'며 탄식 또는 다짐한다. "절대 허투루 타면 안 돼. '저기 OOO, 어 허접하네~'라는 말 나오면 안 돼" 그러면서, 허리를 연신 주무른다. 허릿병이 있는게다. 근데, 명성에 해될 지도 모를 누군가의 시선이 두려워, 누군가의 '고발'이 두려워, 그야말로 용맹정진하는 거다. 숭고했다. 그래서 근 이십여 년 되어가지만, 그 이름 잊지 못 한다. 유니텔 OOO님, 허리는 다 나으셨죠? 제가 그 심정은 몰라도, 그 병증은 이제 안 답니다. 저 디스크 3.5기. 버티고 있죠. ㅋ  근데 사실, 스키 타기에, 허리문제는 별 영향 읎든데요~ 살살 대충 짝대기처럼 타면... ㅎ

 

셋, 준강시험 동기였고, 스키 투신을 위해 캐나다로 들어가신 분, 정우찬 선생님을 만난 것. ㅋ. 그를 방문한 적이 있다. 뉴욕가는 출장을 비틀어 휘슬러에도 들른 것이지만, 하여튼 내가 상당히 초기에 그의 젊은 개나다 생활을 목도했었지. ㅎ. 고생도 하셨고, 기질/재능/노력도 타고 나셨기에 그럴 수 있었겠지만, 당당히 '스키의 신'의 반열에 기어이 오르신 분. 근데 L3에서 L4까지 가는데 십 년 세월이 걸린 것은 의외였지. 산악타고, 트라이애슬런 하시느라 그런 건지, 원래 그렇게 오랜 수련을 요하는 건지... 하여튼, 난 그 분을 최고로 친다. 스킹도 여타 삶의 진면도... 겸손하고 진솔하거등. '의기'도 충만하고. '1987' 스키어는 그래야지. 암, 그래야지. 뭐든 열심히 하여 특별함을 이루되, 그 원형적 의기는 살아 있어야지.

 

ㅎ 남 얘기만 셋 하고 끝나나보다. 에잇, 난 늘 그래. 스키도 용두사미. 박차고 나갈 때와 달리 끝 마무리가 좋지 않아. 따닥 서는 거, 그 하키스탑이 지금도 안 돼. 숏턴은 해 본 지 오래고... 그러면 허리도 아플 거 같아서...^^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Comment '2'
  • ?
    매니아 2018.01.12 10:25

    헉...그거 칭찬이었는데...반성합니다 ㅠㅠ

    엊그제 같은데 벌써 세월이 그렇게 흘렀네요...ㅠㅠ 형수님 미모+스키실력 여전하시죠?

    이제 같은 중년의 관광스키어들끼리 몸 조심하면서 살살 타시죠.저도 요즘 지적질  무서워서 레벨 있다는 얘기  안해요^^
     

  • ?
    신재영 2018.01.12 11:32
    헉... 레알 김쌤? 오호, 반갑네요. 뵌지, 십년은 된듯요... 무탈건승하셨으리라, 늘 그리 생각하고 있답니다. ㅎ. 또 언젠가 뵙겠죠. 여섯가지숏턴 시연하시던 모습, 어드메 슬로프에서...
    *저희는 잘 삽니다. ㅎ. 큰애가 대학교 Level 3. ㅋ. 둘째도 고1. 이 넘만 입학하면, 우리부부는 다시 '어드메' 스키장 인근으로 정착 들어갈거랍니다 ㅎ. 안녕히~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9645 기타 힘찬 새해를 열며,,, 2 최경준 2010.01.14 14325 386
9644 단상 힘들었던 한 주 16 김미라 2009.04.03 3062 163
9643 후기 힘들어서 스키 못 타겠습니다.-,.- 16 김화정 2007.12.25 6265 290
9642 단상 힘든 스포츠(?) 신혼생활 15 김철배 2009.02.16 3576 121
9641 잡담 힌두사원의 목각 8 강호익 2009.03.20 3190 202
9640 -_- 히궁~ 벌써 파장 분위기? -_- 7 윤용호 2008.02.15 4117 368
9639 잡담 희한한 11번가 10 박순백 2008.02.29 5099 570
9638 잡담 희소식~ 턴테이블의 재해석!!! 5 file 김혜량 2009.09.21 2935 219
9637 단상 희소식 14 임상호 2007.02.09 4555 289
9636 기타 희망찬 2011년 최경준 2010.11.26 2302 176
9635 기타 흡연 & 군기 12 file 이정환 2014.01.21 3902 0
9634 잡담 흠, 사랑방 게시판들의 특징을 보면... 20 하성식 2008.09.27 3013 151
9633 잡담 흔한 스키어들의 비시즌 활동 1 홍영준 2014.04.18 5646 0
9632 단상 흑단 야그(낚시 가기 전에...) 4 조무형 2006.07.21 4287 507
9631 잡담 흐흐흐~박사님... 7 채병욱 2007.03.03 4766 553
9630 단상 흉악한 사회가 스키장 가는 길을 막다. 6 file 이찬호 2008.03.17 5841 596
9629 사진 휴이(Huey) - "모니터 색상 조정(Monitor Color Correction)" 장치 5 박순백 2008.02.25 9148 688
9628 기사 휴대폰으로 야구중계 함부로 보지마세요. 2 박순백 2009.03.24 4149 342
9627 잡담 휴대폰 벨소리라는데... 5 손재진 2006.06.13 2225 314
9626 단상 휴대폰 번호로 실시간 위치를 추적하는 싸이트가 있네요? 9 황인규 2010.12.22 6468 28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483 Next
/ 4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