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1.png
[전] 사랑방, [전전] 사랑방, 딛고동, 천마산 리스트, 모글스키팀, 스타힐 모글러브, 박기호 칼럼, 골프 사랑방, 창고 V

조회 수 907 추천 수 6 댓글 2

난, 가끔 삶의 여러 면을 돌아보곤 하는 중년이다.

왠지, 언제부터인가, ㅎ 괜히...

하는 김에 스키도 함 정리해 볼까?

내 스키 관련 잊지 못하는 추억, 셋만...

 

하나, 역시 미쳐 탄 거지. 한 십오 년? 기질에 맞았나 보다. 첫날부터 꽂혔다고 할까. 군생활도 강원도 최전방 산간오지, 에효, 오늘 같이 -15도는 한낮에도 경험하던 지역에서 단련되어서 그러한가! 하지만, 재주는 타고 나지 못 했지.ㅠ 어딜 가도 적당히, 색시처럼 산다는 말을 많이 들었다. 팔은 쭉 쳐들고... ㅋ 이 참에 고발한다. 나도 '함부로 지적질'하는 것을 당했었다. Me Too!

 

가장 험한 얘기는,'형님네가 부부 기준으로는 이 스키장 최고여요!'  마눌보다 못 탄다는 말이나 진배없다. 속상하지만, 저항할 수 없다. 그 지적자는 Level 3에다가, 말빨죽이고, 잘도 생긴, 기선전도 출전하던, 스키고수였으니... 이제는 잊자. 사실 난 쎅시 스키어 기질이잖니?^^

 

둘, 스키에 미쳐가던 초창기때다. 리프트 옆자리 아저씨가, 절대 혼잣말 아니게, 슬로프를 면밀히 '두리번거리'며 탄식 또는 다짐한다. "절대 허투루 타면 안 돼. '저기 OOO, 어 허접하네~'라는 말 나오면 안 돼" 그러면서, 허리를 연신 주무른다. 허릿병이 있는게다. 근데, 명성에 해될 지도 모를 누군가의 시선이 두려워, 누군가의 '고발'이 두려워, 그야말로 용맹정진하는 거다. 숭고했다. 그래서 근 이십여 년 되어가지만, 그 이름 잊지 못 한다. 유니텔 OOO님, 허리는 다 나으셨죠? 제가 그 심정은 몰라도, 그 병증은 이제 안 답니다. 저 디스크 3.5기. 버티고 있죠. ㅋ  근데 사실, 스키 타기에, 허리문제는 별 영향 읎든데요~ 살살 대충 짝대기처럼 타면... ㅎ

 

셋, 준강시험 동기였고, 스키 투신을 위해 캐나다로 들어가신 분, 정우찬 선생님을 만난 것. ㅋ. 그를 방문한 적이 있다. 뉴욕가는 출장을 비틀어 휘슬러에도 들른 것이지만, 하여튼 내가 상당히 초기에 그의 젊은 개나다 생활을 목도했었지. ㅎ. 고생도 하셨고, 기질/재능/노력도 타고 나셨기에 그럴 수 있었겠지만, 당당히 '스키의 신'의 반열에 기어이 오르신 분. 근데 L3에서 L4까지 가는데 십 년 세월이 걸린 것은 의외였지. 산악타고, 트라이애슬런 하시느라 그런 건지, 원래 그렇게 오랜 수련을 요하는 건지... 하여튼, 난 그 분을 최고로 친다. 스킹도 여타 삶의 진면도... 겸손하고 진솔하거등. '의기'도 충만하고. '1987' 스키어는 그래야지. 암, 그래야지. 뭐든 열심히 하여 특별함을 이루되, 그 원형적 의기는 살아 있어야지.

 

ㅎ 남 얘기만 셋 하고 끝나나보다. 에잇, 난 늘 그래. 스키도 용두사미. 박차고 나갈 때와 달리 끝 마무리가 좋지 않아. 따닥 서는 거, 그 하키스탑이 지금도 안 돼. 숏턴은 해 본 지 오래고... 그러면 허리도 아플 거 같아서...^^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Comment '2'
  • ?
    매니아 2018.01.12 10:25

    헉...그거 칭찬이었는데...반성합니다 ㅠㅠ

    엊그제 같은데 벌써 세월이 그렇게 흘렀네요...ㅠㅠ 형수님 미모+스키실력 여전하시죠?

    이제 같은 중년의 관광스키어들끼리 몸 조심하면서 살살 타시죠.저도 요즘 지적질  무서워서 레벨 있다는 얘기  안해요^^
     

  • ?
    신재영 2018.01.12 11:32
    헉... 레알 김쌤? 오호, 반갑네요. 뵌지, 십년은 된듯요... 무탈건승하셨으리라, 늘 그리 생각하고 있답니다. ㅎ. 또 언젠가 뵙겠죠. 여섯가지숏턴 시연하시던 모습, 어드메 슬로프에서...
    *저희는 잘 삽니다. ㅎ. 큰애가 대학교 Level 3. ㅋ. 둘째도 고1. 이 넘만 입학하면, 우리부부는 다시 '어드메' 스키장 인근으로 정착 들어갈거랍니다 ㅎ. 안녕히~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9645 단상 매시즌 이맘 때면 쓰던 글을 쓰기에 앞서서...ㅋ 2 file 박순백 2015.11.10 63897 1
9644 기타 자주 틀리게 사용되는 스키 용어들이 어떤 게 있는지 알려주세요. 40 박순백 2008.02.19 38848 682
9643 잡담 1등? 3 이정호 2005.07.26 31383 605
9642 잡담 [re] 이런 유치한 놀이를............ 유치는 무슨...ㅋㅋ 박순백 2005.07.28 23499 589
9641 -_- [re] 치열한 경쟁^^ - 처음 들어오신 것 환영.-_- 박순백 2005.07.30 23201 515
9640 사진 민주의 가을 12 박순백 2012.11.06 23153 26
9639 잡담 [re] 이러면 제가 1등인가요? - 아뇨? 박순백 2005.07.27 22764 525
9638 기사 "인라인 동호인, 태극 마크 달았다." - 타 스포츠는...-_- 7 박송원 2005.07.26 22681 1419
9637 잡담 그녀가 스키 매니아였다니... 23 file 박순백 2015.03.05 22136 7
9636 잡담 [re] 그 정도 '협박'으로 이 재미있는 놀이를 막으실 순 없습니다..^^ 김정호 2005.07.28 22058 534
9635 잡담 [re] 1등? - 사이비 1등은 가라! 진정한 1등은 이정호님뿐... 이수익 2005.07.29 21617 539
9634 잡담 [re] 이 재미있는 놀이를 막으실 순 없습니다..^^ - 계속해야죠.^^; 박순백 2005.07.28 21569 579
9633 잡담 [re] 이러면 제가 1등인가요? - 아니라니까요. 한상률 2005.07.27 21027 586
9632 -_- 도핑 금지약물 목록 최경준 2009.02.07 20450 307
9631 잡담 [re] 이런 유치한 놀이를............ 박세현 2005.07.28 20382 563
9630 -_- 도핑약물 : 난드롤론 최경준 2009.02.10 20340 325
9629 잡담 [re] 이런 유치한 놀이를............ 유치는 무슨...ㅋㅋ 윤준선 2005.07.28 19885 495
9628 잡담 죄송합니다..저의 불찰입니다.... 1 박인혁 2005.07.26 19872 589
9627 축하 오가사카 코리아의 박건보 선생 결혼 13 file 박순백 2012.07.30 18516 34
9626 잡담 [re] 1등? - 사이비 1등은 가라! 진정한 1등은 이정호님뿐... 박순백 2005.08.15 18199 50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483 Next
/ 4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