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1.png
[전] 사랑방, [전전] 사랑방, 딛고동, 천마산 리스트, 모글스키팀, 스타힐 모글러브, 박기호 칼럼, 골프 사랑방, 창고 V

사람 찾기
2018.01.08 09:20

이 자리를 빌어 감사인사드립니다.

조회 수 949 추천 수 12 댓글 6

몇 년만에 타는 스키라 일단 혼자서 감이라도 잡아본다고 

지산 오픈 이후 주말마다 다니고 있습니다.

아들은 강습보내 놓고 혼자 이리 낑낑 , 저리 낑낑하고 '있던 차에 

1월 7일 일요일 정오 쯤에 7번 슬로프에서 아주 부드럽고 우아하게 타시는 분이 계셔서 

저분 뒤에 따라 다니면 폼이라도 눈에 익히겠다.' 싶어 

양해를 드렸습니다. "뒤에서 좀 따라 다녀도 되겠습니까?" 하고... 

스키 타는데 뒤에서 잘 못 타는 놈이 따라다니면 여간 신경 쓰이는 게 아니거든요.

그래서 양해를 드렸는데 흔쾌히 허락해 주시고는 

심지어 두어 번 같이 슬로프 내려오면서 강습 같은 좋은 말씀도 많이 해 주셨습니다. 

제가 집에 갈 시간을 놓쳐 급하게 인사만 드리고 오면서 

통성명도 못 해서 죄송합니다. 

쓴 커피 한 잔 대접하고 이야기 더 나누고 싶었는데 

선생님 말씀듣느라 집에 갈 시간을 놓쳐 급하게  내려오게 되었습니다. 

본 사이트에 자주 들르시는 듯하여 이 자리를 빌어 감사드리고,

담에 지산에서 뵙게 되면 인사드리도록하겠습니다.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Comment '6'
  • profile
    강정선 2018.01.08 20:16

    가르쳐주신 분이 이 사이트에 자주 오시는 분이라니 더 좋은 일이고 반가운 일입니다.

    좋은 일은 여러 사람이 알아야지요.

     

    누구신지 빨리 자수하십시요...ㅎㅎ

  • profile
    유신철 2018.01.10 16:06

    아마 이렇게(↓) 타시는 분이셨을 겁니다.

    http://cafe.naver.com/ski4season/2346

     

    저와 같이 강습을 받고 계신 분인데

    어제 지산에 갔다가 위의 얘기를 들었습니다.

    10여년전 진작 레벨 II를 따셨고

    김창근 살로몬 데몬 문하생 모두에게  잘 알려진  실력파이십니다.

     

    환갑을 훌쩍 넘기셨는데 체력이나 열성이나 스키 실력이나...

    제가 도저히 넘볼 수 없는 경지에 계신 형님이십니다.

    (그나저나 저렇게 잘 타시는데 왜 계속 강습을 받는지

    해마다 같이 강습을 받는 저도 잘 이해가 안 간답니다.^^)

  • profile
    유신철 2018.01.10 16:33

    동영상은 카페에 가입을 해야만 볼 수가 있는가 봐요.
    윤x섭 선생님이시고
    화요일 야간에 강습이 있으니

    오시면 항상 뵐 수 있습니다.^^

  • ?
    권인협 2018.01.12 09:34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 그날 윤선생님과 얘기 나누느라 아들놈 강습 끝난거도 모르고 늦게 가서 , 아들놈한테 타박을 당하기는 했지만 , 커피한잔 대접못하고 이름도 못 알려드리고 온게 마음에 걸렸습니다.
  • profile
    박용호 2018.01.11 10:32

    훈훈한 이야기 입니다.^^*   

     

    신철 형님~~~~~~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올해는 숏턴 팍팍 되시기 바랍니다.

  • profile
    유신철 2018.01.11 16:30

    한달전부터 이유없이 귀가 먹먹하고 잘 들리지 않기를 반복해서리
    어제 귀 잘본다는 신촌의 이비인후과 가서 청력 검사를 했더니
    돌발성 난청 보다는 노인성 난청이 더 의심된다고,
    스테로이드 포함 여러가지가 포함된 약을 지어주며
    남들보다 좀 이르지만 혹시 보청기를 껴야할지 모른다네요.
    아마 어릴 때 1년 이상 맞았던 스트렙토마이신 부작용인가 봅니다.

    아홉수는 무사히 넘겼다 했는데,
    환갑 막 지나자마자 노인성 난청에, 보청기라...

    박원장 기원처럼 급경사에서 팍팍 숏턴 타려면 아직도 멀기만 한데...ㅠ.ㅜ
    이제는 나이 한살 더 먹는 게 무섭기만 합니다.


    아무튼 고맙고 박원장도 더 나이들기 전에 숏턴이 샤샤샥 잘 되기를 바랍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9647 잡담 Jason TV의 인터뷰 1 newfile 박순백 2018.01.18 172 2
9646 ▶◀ 애도 [부고] 유신철 원장님 부친상 14 new 한상률 2018.01.18 368 0
9645 1992 프랑스 알베르빌 동계 올림픽에서의 발레 스키 여자 부문 경기 - 띤느(Tignes) 스키장 4 file 박순백 2018.01.16 485 3
9644 잡담 [01/14/일] 상고대로 강원도 풍경이 된 스타힐 - 업-다운의 연속은 제2의 심장운동 21 updatefile 박순백 2018.01.15 1179 9
9643 동영상 4 file 김행복 2018.01.15 820 5
9642 동영상 김현민 데몬 렌탈장비 스킹 영상 8 file 신현수 2018.01.15 1649 10
9641 동영상 웃고 넘어가주세요.^^ - 아줌마 라이딩 3 file 김현조 2018.01.14 1310 9
9640 동영상 아.......악 6 file 강정선 2018.01.14 1313 1
9639 잡담 [01/13/토] 무척 흐리고, 추웠던 주말. 부정지 슬로프에서의 스킹 14 file 박순백 2018.01.13 1267 6
9638 잡담 [01/09/화] 스키장이 있는 동네, "묵현=먹갓"의 옛 얘기들, 그리고 사전사후 운동의 중요성 14 file 박순백 2018.01.12 1023 8
9637 단상 17-18 겨울... 결국에... 나는 너를 기다렸다. 13 file 박기호 2018.01.12 1046 5
9636 잡담 '나의 스키' 소회 : 3대 추억ㅋㅋ 2 신재영 2018.01.12 933 6
9635 잡담 내가 일부러(?) 스키를 못 타는 이유. 13 file 이정환 2018.01.10 1736 7
9634 잡담 [01/07/일] 다시 영하 10도의 날씨에서... - 스키 튜닝 소고 27 file 박순백 2018.01.10 1039 5
9633 잡담 [01/06/토] 거저 주어지는(?) 스키와 추구하여 얻은 스키의 차이는? 5 file 박순백 2018.01.09 1168 9
9632 잡담 입이 방정 8 file 이정환 2018.01.08 1411 0
» 사람 찾기 이 자리를 빌어 감사인사드립니다. 6 권인협 2018.01.08 949 12
9630 사랑나눔스키캠프 제9회 사랑나눔캠프 후원 굴공구 안내 김학준 2018.01.05 1048 4
9629 사랑나눔스키캠프 제9회 (11회 SOM) 사랑나눔스키캠프 멘토 모집안내 - 신청 마감, 감사합니다.^^ 67 file 김학준 2018.01.05 1413 9
9628 잡담 [12/31/일] 헌(?) 해를 보내고, 새해를 맞을 준비를... - 좋은 아빠는? 17 file 박순백 2018.01.02 1137 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483 Next
/ 4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