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rofile
조회 수 697 추천 수 5 댓글 4


오늘 비발디파크에서 시즌 개시했습니다.


락커에 갖다 놓을 스키 3대, 부츠, 헬멧, 커피, 종이컵, 초코바, 포카리... 바리바리 싸갖고 나갑니다. 아침 9시 30분에 출발하여 정확히 10시 30분에 도착했으니 딱 1시간 걸립니다. 집에서 출발할 때 거리계도 리셋시켰는데, 늘 그렇듯...^^;; 도착해서 확인 못 하고 그냥 내렸네요. 대략 80km 정도 될 듯.


오늘은 대회전 계열의 올라운드 스키로 중급 슬로프에서 베이직 롱턴을 연습하다 왔습니다. 바깥발 하중을 신경쓰고, 바깥 에지로 업하면서 롤링, 안쪽 엣지로 넘어가는 연습을 주로 했지만 업이 제대로 안 됩니다. 어떤 때엔 안쪽 발에 하중이 떨어지기도 합니다. 한 번은 안쪽 발 아웃 에지에 하중이 걸리며 익스트림 카빙을 하듯이 넘어지기도 했구요.^^;; 뭐 첫날이니 그러려니했습니다.


한 가지 좋은 소식은 11시에서 3시 반까지 탔는데도 다리가 전혀 풀리지 않았다는 것. 아마도 비시즌 동안 열심히 잔차를 탔기 때문이 아닐까 합니다. 몇 번 더 다녀봐야 알겠지만 시작이 좋습니다.



오늘 비발디파크 풍경.


L1200222.jpg


정각 11시.

비팍은 어제(11/22) 정식 오픈했습니다. 오늘은 발라드(초급), 재즈(중급), 테크노(상급) 슬로프를 열었습니다.


L1200224.jpg


중급, 재즈 슬로프.


L1200226.jpg


스키하우스와 광장.


L1200227.jpg


초급, 발라드 슬로프.


L1200230.jpg


재즈 리프트를 내리면 건너편에 노이슈반슈타인이 보입니다.ㅋ

어린이 눈썰매장(?)을 새로이 운영한다고 합니다. 아직 공사가 덜 끝난 것 같습니다.


L1200239.jpg


어린이용 시설이라서 그런지 곤돌라도 동글동글한 게 구엽게 생겼습니다.


L1200246.jpg


재즈 리프트 하차장.


어제 비팍에는 꽤 많은 비가 내렸다고 합니다. 어느 정도 망가진 슬로프를 예상했는데 보이는 바와 같습니다. 비팍은 내방객을 위해 설질 관리를 잘 한다고 하는데, 그런 차원을 넘어 직원들이 자기 일에 자부심을 갖고 있는 것 같습니다. 모르긴 몰라도 어젯밤새 눈을 뿌린 후,  정설차가 꽤 여러 번 뒤짚고, 갈고, 펴고... 그랬을 것 같습니다. 대단한 스키장입니다.^^b


L1200248.jpg


재즈 슬로프.


L1200250.jpg


정상.


L1200254.jpg


상급, 테크노 슬로프입니다.

설질은 좋습니다만, 사진만 한 장 찍고 내려 왔습니다. 첫날부터 무리할 게 없으니까.


올해도 패밀리 락커(3~4인용)을 잡았습니다.

스키 시즌권이 29만 원(?)인데, 락커도 29만 원입니다. 마이 비쌉니다만, 무료 셔틀버스를 타고 다니는 제게는 활용도가 무지 높습니다.


L1200262.jpg


오른쪽 칸에는 스키 3~4대를 넣을 수 있고, 왼쪽에는 4칸의 선반이 제공됩니다. 그런데 선반의 높이가 씰 데 없이 높아 커스터마이징합니다.ㅋ


L1200263.jpg

 

얘는 울트라 슈퍼 초강력 자석입니다. 8개를 준비했습니다.


L1200264.jpg


수평을 맞춰 좌우에 각각 2개씩 붙이고,


L1200266.jpg


락커 규격에 맞게 자른 아크릴 판을 올립니다. 두 칸이 네 칸으로 분할됐습니다. 간단한 옷가지, 군것질거리를 분류하기 편합니다.


L1200271.jpg


이렇게 완성됐습니다.^^


L1200272.jpg


4:15분의 풍경.

올 한 해도 잼나게 놀 생각입니다.^^


얼마 전에 부츠 얘기를 했었습니다.


kk0238.jpg


아토믹 레드스터 CS 130입니다. 얘가 발폭이 96mm랍니다. 알았으면 안 샀을 텐데 100mm란 말에 덜컥 샀었지요.

역시나 발볼이 많이 조입니다. 지금껏 주상골만 문제가 됐었지 발볼이 문제된 건 처음입니다. 래드스토어에 열성형을 맡겼습니다. 이틀 후에 찾으러 갔는데 어느 정도 괜찮아진 것 같습니다. 뭐, 따뜻한 실내에서 10분 남짓 신으니 확실히 알 순 없지만 말입니다. 인솔은 작년에 노르디카 도베르만용으로 제작했던 맞춤 인솔을 계속 사용하기로 했습니다.


L1200274.jpg


어젯밤에 다시 한 번 신어 봤는데 왼발 아취가 눌립니다. 스키장에서는 더 심할 것 같아 사포로 인솔을 갈아 냈습니다. 박박...


근데 오늘 스키장에서 신어 보니, 너무 많이 갈았나 봅니다. 아취를 받쳐주지도 못 하고 발등까지 살짝 놉니다.^^;; 그럴 만한 게, 인솔에 대한 경험이 전무한 지라 굵은  뻬빠로 박박 갈았거등요.ㅋ 어쩌겠습니까...?


L1200275.jpg


또다시 전가의 보도, 대일밴드 신공을 발휘합니다.ㅋ

다음에 다시 타보고 그래도 안 되면 다시 제작하거나 스탁 깔창을 써야 할 것 같습니다.


오늘의 교훈.


깔창은 박박 가는 게 아니더라!!!^^;;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이 글을 추천한 회원

 Comment '4'
  • ?
    윤일중 2017.11.24 14:07

    설질이 정말 좋아보입니다.

  • profile
    소순식 2017.11.24 17:46

    락카가 정말 충실하네요!

  • profile
    문종현 2017.11.24 18:44

    시즌개시 추카드립니다. ^^

    스키3대 보관하시네요,, 저는 넣을자리가 없어 딸랑 회전스키1대 보관하면 끝 입니다.

    내일 저도 개시 합니다.  주말이라 사람 많을거 예상하고 쳐들어갑니다, 주말 스키어 라서 어쩔수없습니다.

    가끔 땡땡이 쳐서 평일에가서 같이 놀아드리겠습니다요,,ㅎㅎ

    올시즌 안전 스킹하시고 스키득도하세요..ㅋ

  • profile
    강정선 2017.11.24 22:14

    체력이 그렇게 좋아졌다니 부럽기 한량없네..ㅎㅎ

    난 허리문제로 관광스키나 ...내년에는 골프끊고 자건거 타야할듯

     

    둘째랑 가야하는데 문제는 그놈은 게이트 없으면 스키 못타는걸로 알아서....

    힙합에 게이트 꽂으려면 보름은 있어야 할거 같은데.....ㅎ


  1. 폰에 남아 있는 지나간 사진들. 0 newfile

  2. 비발디파크, 5th.(171208) 4 file

  3. 스킹 취향. 12 updatefile

  4. 이런 저런... 3 file

  5. 비발디파크, 3rd. 그리고 부츠를 위한 제습제.(171130) 6 file

  6. Streif, One hell of a Ride(by Redbull TV) 1 file

  7. 스키 시즌 개시 - 비발디파크(171123) 4 file

  8. [오도배] 브레이크 턴 연습 (180도 방향 바꾸기) 1 file

  9. 우면산 어게인(171119) 3 file

  10. 오뚜기의 좌충우돌 나무 선반 만들기. 6 file

  11. MTB 쫑라이딩 - 우면산(171111) 6 file

  12. 오랜만에 즐겨본 직동 단풍 놀이 8 file

  13. 청구영언 - 이거 실화냐?! 7 file

  14. 17-18 아토믹 레드스터 클럽 스포트 130. 그리고 여주 신륵사(171031) 7 file

  15. 인제 원리, 관대리 임도(171028) 1 file

  16. 사릉 싱글(171022) 14 file

  17. 남한산성(171015) 0 file

  18. 지난 사진 - 지하주차장에서 삽질.^^;; 1 file

  19. Breathtaking Riding - 당림리 임도.^^ 2 file

  20. 악으로, 깡으로... (MTB 아차산, 망우산) 9 fil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 21 Next
/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