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예전 정보 게시판 #2 / 예전 정보 게시판#1

조회 수 3772 추천 수 18 댓글 17

1.png


안녕하세요.

대한스키지도자연맹

데몬스트레이터

최현준입니다.


오늘은 내경과 외경,

그리고 내향과 외향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말을 풀어보면

내경과 외경은 각도에 관한

외향과 내향은 방향에 관한

단어임을 알 수 있습니다.



한자 그대로 풀이해보면

내경, 안쪽의 각도

외경, 바깥쪽의 각도

내향, 안쪽방향

외향, 바깥쪽방향입니다.



이 단어들을 아래에서

설명과 함께

스키용어로 다시 풀이하겠습니다.



슬라이드2.png



위의 사진을 보며 머리속으로

상상해주시기 바랍니다.


먼저 위에 사진처럼 편하게 섭니다.



슬라이드3.png



그 다음 위의 사진처럼 한발(왼발)을 듭니다.

그럼 균형을 잡기 위한 보상작용으로 상체는 발을 든 반대편(오른쪽)으로 기울여야합니다.


상체를 반대편(오른쪽)으로 기울이지 않고 발만 들고 균형을 유지할 수 있을까요? 


그렇게 유지하는 균형은 오래 유지할 수 없을 겁니다. 무게중심이 맞지 않기 때문이지요. 이처럼 외경은 한발로 균형을 잡는 역할을 위해 필수적입니다.



지금처럼 

체를 깥쪽으로 기울여 중심을 잡는 을 

외경이라고 합니다.


* 외경이 없다면 한발로 균형을 유지할 수 없겠죠? 이부분을 잘 기억해 주세요.



그럼 내경은 상체가 안쪽으로

기울어지는 것을 말할까요?



슬라이드4.png



위의 사진처럼 내경은 턴의 안쪽으로 기울어진

하체의 각도를 이야기 합니다.


몇 년전 일본에서 이야마케스케 선수가 우승할 당시 다른 스키어들에 비해 상당히 깊은 내경으로 센세이션을 일으켰습니다.



슬라이드5.png



스키를 타며 내경과 외경

땔래야 땔 수 없는 관계입니다.



내경없이 외경만 있다고하면 스키의 에지각을

세우지 못하기때문에 턴이 잘 안될 것이고

외경없이 내경만 있다고 하면 본문 위에서

한발로 균형을 잡기 어렵다고 했습니다. 


즉, 바깥발로 타지 못하고

안쪽발까지 체중이 실린다는 이야기 입니다.



위의 설명을 토대로

다시 한번 머리속으로 상상해 봅시다.

상체를 턴 안쪽으로 기울이면

하체각도가 깊어질 수 있을까요?


오히려 상체가 턴안으로 기울면 보상작용으로 하체, 그중에서도 무릎이 턴의 바깥쪽으로 기울어지려고 합니다.


우리몸은 그렇게해야 균형을 잡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흔히 이야기하는 삼각다리가 나온다는 이야기입니다.



여기서 잠깐! 한번 따라해 보실까요?

벽을 손으로 기대어 서서 몸으로 턴의 중반부를 표현하시고 하체각을 유지한 상태에서 상체를 턴안쪽으로 조금씩 더 기울여보시기 바랍니다.

하체각이 깊어지지 않는다면 쏠리는 체중을 지탱하기 위해 오히려 안쪽다리가 더 세워져 삼각다리가 나오게 됩니다. 더 깊어지고 싶어도 깊어질 수 없게 되는 것이지요.



다시 한번 정리하겠습니다.

내경은 바깥발 에지각을 세우기 위해

턴안쪽으로 기울이는 하체의 각도

외경은 중심을 잡기 위해

바깥쪽으로 기울이는 상체의 각도입니다.


* 적절한 외경이 있어야

깊은 내경을 만들어 낼 수 있습니다.

* 내경과 외경을 몸 전체의 각도로 이해한다면

스키를 탈때 오류를 범할 수 있습니다.




내향과 외향에 대해 더 알아보기

<아래링크주소클릭>

https://m.blog.naver.com/crazyleports/221101596949


대한스키지도자연맹

최현준 데몬스트레이터


FB-f-Logo__blue_1024.pngyoutube-logo-new.pngtpuUNPYPziR2YH8fbqxg.png

아이콘을 클릭하시면 해당 계정으로 바로 이동합니다


 Comment '17'
  • profile
    강성훈 2017.09.23 17:43
    멋진 설명이십니다~~
    내경과 외경에 대한 헤갈리던 걸
    최현준 데몬님 덕분에 명확히 알게되었습니다~~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 ?
    최현준 2017.09.23 19:12
    감사합니다. 저도 처음 스키를 배울때 단순히 단어 그대로 이해했던적이 있는데 어떻게하면 조금 더 명확히 이해 할 수 있을까 항상 고민이었습니다. 제 글이 도움이 되셨다니 작성자로서 뿌듯합니다. 감사합니다.
  • ?
    성웅진 2017.09.23 19:45
    ultimate skiing에 앵귤레이션과 인클리네이션에 대하여 벡터적 해석을 기반으로 정말 잘 설명되어 있더라구요.
  • ?
    최현준 2017.09.23 20:30
    이미 인클리네이션과 앵귤레이션은 모르는분들이 없으실 겁니다. 누구나 강조하는 것이고 스킹에서 반드시 필요한 부분이니까요. 더 자세히 설명하면 더 어려워질 수 있기에 초보자의 시선에서 설명해보았습니다~^^ 추천해주신 ultimate skiing참고해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
    성웅진 2017.09.23 21:42
    네이버 이웃 신청해 놓고 올려주실때마다 꼬바꼬박 보고 있어요. 정말 감사합니다.
    혹시 추후에 여러가지 트랜지션에 관한 칼럼도 올리실 계획이 있으신가요? 그게 전부터 참 궁금하더라구요.
  • ?
    최현준 2017.09.23 23:06
    감사합니다~^^ 카빙롱턴에서 여러가지 전환방법은 먼저 다른 기초적인 부분들을 다루고 단계적으로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 ?
    성웅진 2017.09.23 23:09
    넵 감사합니다 ㅎㅎ
  • profile
    강정선 2017.09.23 22:59

    전 쉽게 통으로 기울이지말고 그냥 바나나 자세로 타자고 하는데 ...ㅎㅎ

    잘 이해되고 품위있는 설명 같습니다.

     

    사견으로 기존  데몬들중에는  설명도 없이 그냥 통으로 기울이며 타는사람들이 있어서

     별로라고 느낀적이 많았는데

    신인 데몬들은 좀 다른 것 같습니다.

    아주 좋은 현상입니다...ㅎㅎ

     

  • ?
    최현준 2017.09.23 23:10
    저도 배울때 바나나와 같은 맥락으로 활처럼 휘어지게 타라고 선배들에게 배우고 또한 그렇게 가르치고 있습니다. 큰관절인 고관절부터 무릎, 발목까지 다 쓸줄 알아야 활처럼 휘는, 바나나 자세가 나오기 때문이죠
  • ?
    임종철 2017.09.25 10:36

    안녕하세요. 쉬운 설명 감사합니다. 실사 그림까지 넣어주셔서 더욱 정성이 느껴집니다.

    다만, 박순백 사이트를 보시는 분들이 많은 이유로, 보다 잘 정리된 글을 만들기 위한 욕심으로 답글을 답니다.

    내경과 외경의 정의를 본문 중간에 "각"으로 하셨는데요. 그보다는 내경과 외경은 "행동"이나 "현상"으로 기술하는 것이 더 좋을 것 같습니다.

    본문중에 대부분 설명은 "행동"이나 "현상"으로 설명이 되고 있는데, 본문 중간 정리 글에서 "각"으로 정리를 하셔서, 오해의 소지가 생길 것 같습니다.

    즉, 내경은 스키어가 스키어의 몸을 회전의 안쪽으로 기울이기, 혹은 스키어의 몸이 회전의 안쪽으로 기울어진 상태를 의미하도록 하는 것이 좋을 것 같고요. 외경은 스키어의 무릎, 골반등을 회전의 바깥쪽으러 꺽는 것 또는 꺽인 상태로 기술해야 좋을 것 같습니다.

    굳이 각을 얘기하고 싶을 때는 "내경각" 또는 "외경각"이라고 표현할 수 있으리라 봅니다. 

  • ?
    이선호 2017.09.25 14:23

    좋은 강습 감사합니다.

     

    요즘 최상급 스키에서 폴라인에서의 측면 밸런스에 관한 기술이 화두인데, 올 시즌에는 이런 좋은 글을 읽고 많은 아마츄어 동호인들도 앞으로 구부리기보다는 옆으로 꺽는 자세에 대한 기술향상이 이루어지기를 기대합니다.

     

    -----

     

    다만 용어에 대해서 오해의 소지가 있는 부분에 대해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스킹 시 [내경] (內傾 inclination)은
    [턴 안쪽으로 기울이는 하체의 각도]가 아니라, 
    스키바닥(BoS)과 인체의 질량 중심(CoM)을 이은 선이 턴안쪽으로 기울어지는 정도를 말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트랜지션 과정에 아주 잠깐이면 몰라도 스키에서 턴을 할 때 [외경]을 만들면서 탈 수는 없습니다.

     

    그러면 말씀하시는 하체에 비해 상체를 곧추 세우는 것은 무엇이라고 할까요?
    그건 [꺽기] 즉 앵귤레이션(angulation)입니다.  하체에 비해 상체를 곧추 세우는 각도를 말합니다.

     

  • ?
    임종철 2017.09.25 15:32
    지금 말씀 자체에 일리가 있지만, 기울어짐의 방향을 놓고 내경과 외경을 순수하게 반대말로 사용하기 보다는,
    현재 제가 알기로는 우리나라에서 대부분 angulation의 한국어 번역을 외경으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오히려 지금 말씀하신 것처럼 외경을 또 다른 의미로 사용하게 되면, 오히려 많은 혼란을 일으킬 소지가 있겠네요.
    그러므로 제가 볼 때, 무게중심을 기준으로 몸의 기울기가 안쪽이냐 바깥쪽이냐를 기준으로 외경/내경을 순수하게 구분짓기 보다는, 내경은 inclination의미로, 외경은 angulation의미로 사용하는 것이, 좀 더 일반적인 접근이라고 생각됩니다. ^.^
    아니면 지금부터 캠페인을 벌려서, angulation에 대한 용어로 그대로 앵귤레이션을 쓰자고 해야 하겠죠. 또는 신규 용어를 만들어야 할 것 같습니다.
  • ?
    이선호 2017.09.25 16:35

    [inclination + angualtion ]
    이 영어를 어떻게 한국어로 번역하느냐가 문제군요.

    내경 + 꺽기(또는 앵귤레이션) -- 이게 제일 바른 번역 아닐까요?

    말씀대로라면 [내경 + 외경]인데,

    제가 스키 처음 타는 사람인데 이런 용어로 누가 제게 가르친다면 아주 많이 헷갈릴거 같습니다. 그렇다면 몸은 몸은 안쪽으로 돌렸지만 팔이 바깥쪽으로 빠져 있다면 [내향 + 외향] 자세가 되나요? 농담입니다. ^^ 틀린 용어는 금방 고쳐지지 않더라도 지속적으로 옳은 용어로 바꾸도록 노력해야 할 것으로 생각됩니다.

    바이크 기술 용어 중에 린아웃(lean-out)도 그냥 린아웃이라고 쓰더군요.


    '틀린 용어'를 쓰기보다는  '꺽기' 또는 발음 그대로 앵귤레이션이라고 쓰는 것이 좋겠습니다.
    강선생님 말씀하시는 '바나나'도 좋습니다.

  • ?
    임종철 2017.09.25 17:06
    현재 용어는 한자어로 스키 기술 용어를 만들다보니, 내경과 외경은 특정 기준에 의해 서로 반대되는 것처럼 보일 수 있는 문제가 있습니다. 사실상 angulation이란 말을 우리말로 외경으로 많이 쓰이고 있는데, 영어의 느낌은 inclination/angulation이 전혀 반대의 느낌이 안나는데, 우리말로 하면 내경/외경 이렇게 되니깐 꼭 반대말 인 것처럼 보이는 문제이죠. 애초에 스키 용어가 우리말화 될 때의 문제라고 생각되는데요.
    내경과 외경의 의미하는 바만 잘 이해한다면, 상관없겠으나, 직관적인 문제에서 인식의 오류를 만들 개연성이 높다는 것은 사실인 것 같습니다.
    지금이라도, 말씀하신 것처럼 외경이라는 말 대신, 신체각만들기 또는 앵귤레이션, 또는 신체꺽기 등의 용어로 새롭게 적용해 가는 것도 좋은 시도라도 봅니다.

    스키 기술적으로는 일반적으로 inclination과 angulation이 같이 발생하는 것인데, 마치 둘 중 하나만 있는 것 처럼 오해가 되는 문제도 좀 인식의 전환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물론 상황에 따라 그 양은 다르겠지요.
  • ?
    최현준 2017.09.25 15:23

    임종철선생님 이선호선생님의 댓글 감사드립니다. 두분의 댓글로 제 부족한 설명이 다른분들에게 보강설명이 되었으면 합니다. 감사합니다.

     

    내경은 턴안쪽으로 향하는 하체(BoS와 CoM의 연결선)의 기울어짐,

    외경은 턴바깥쪽으로 향하는 상체(CoM에서 머리까지의 연결선)의 기울어짐이라고 설명하면 보강설명이 될 것 같습니다.

  • profile
    강정선 2017.09.26 12:38

    사실 그동안 수십년 스키타면서 내경 외경 내향경  외향경들 이야기 할때

    기본적으로 하체가 턴의 안쪽을 보는 내경은 너무도 당연한 거라 그냥 접어놓고 이야기했었지요.

    하체 내경이 안되면 턴 자체가 전혀 불가능하고요.

    어찌보면 우리가 살아가면서 자연스레 숨을 쉬는거지 숨을 쉬라고 강조 안하듯이요...ㅎㅎ

     

    그러다가 하체와 상체를 분리해서 내경 , 외경을 설명해주는 글은 처음 접해보는것 같은데

    저 같은 경우는 어느정도 알고 있는 사항이지만 약간 헷깔려 하시던 분들에게는 정말 좋은 설명이라 생각 합니다.

     

    상 하체 분리 안하고 통으로 내경으로 타는 기술이 한때 대유행하고 지금도 일부 선수들은 그리 타는데..

    사실 그런 기술은  저 같이 나이 좀 있고 허리 좀 아프고 체력 약한층들은 완만한 내경으로 해볼만한 기술.

    저는 바나나 자세를 하고 싶어도 여러 이유로 잘 안됩니다.

     

    요즘 어반 슬로프등에서 타고 있으면 자식 놈이나 거기 코치들  왈>>>

     

    아니 항상  기울이지말고 타라고 강조 하시는 분이 왜 그러고 타냐고????

     

    할말 없고 미안하다 .....실력이 그것 뿐이라..ㅋㅋㅋ

     

  • ?

    #1 inclination
    그래서 스키 타면서 턴을 할 때 [자연스레 안쪽으로 기울어지는 것]과, [의도하며 기울이는 것]을 구별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봅니다.

    스키타며 턴을 하면 원심력에 대항하기 위해 그냥 [자연스럽게 기울어지는 것]이야 말씀하셨듯이 그야말로 숨 쉬듯이 자연스러운 것이지요. 다만 고속에서 원심력이 셀 때는 아래 사진의 아이처럼 바깥발에서 체중심으로 이어지는 밸런스 축(balance axis)을 유지하며 측면을 향해 바깥발로 버틴다는 느낌이 강해서 여간 정신차리지 않으면 안되지만요. ^^

     

    201064833_700.jpg

     출처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POD&mid=tvh&oid=214&aid=0000694925


    저는 오히려 턴 초반에 턴을 빨리 이끌어내기 위해 쓰는 [의도적인 기술]로서의 내경(인클러네이션)은 고급 레이싱 기술 중의 하나라고 봅니다. ㅎ

    문제는 턴 중간에 속도도 별로 안 나는데 원심력에 비해 [의도적으로 더 기울이려] 하는 레저 스키어들인데, 이런 시도는 대체로 안쪽 발에 올라타서 바깥발을 그리게 되므로 그리 좋지 않은 습관으로 굳어지는 경우가 많지요.


    #2 angulation
    앵귤레이션 연습으로 고관절에서 꺽어지는 그 부분에 손을 대서 힘을 느끼며 타는 연습은 매우 좋은 연습방법이더군요. 저도 상당히 뻣뻣한 편이라 별로 안 꺽이지만 그곳에 힘을 제대로 받으려면 일부러 많이 꺽을 필요도 없다고 봅니다. 오히려 너무 꺽으면 힘이 제대로 안 먹히더군요. ㅎ

     

    그런데 꺽으라고 하면 고관절에서 옆으로 꺽는 것이 아니라 앞으로 수구리는 사람들이 많더군요. 그래서 반대팔은 위로 들라고 하는 모양입니다. ^^

     

    counter.jpg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공지 게시판에 글을 올릴 때 가급적(꼭?) 사진을 추가해야하는 이유들 2 file 박순백 2017.11.21 400 4
2975 기타 평창동계올림픽 앞두고 횡계에도 바가지 요금이 대단하네요. 카센터에서 호갱님 되었어요. 8 file 차현정 2017.11.09 2883 8
2974 데몬강습회/시승회 김종열 & 윤이나 데모 스키 간담회(세미나랑 다름)^^ 후기 내용 정리 file 숫소맨 2017.11.08 1753 1
2973 정보 안쪽발과 바깥발 하중 배분은? 6 file 이선호 2017.11.06 1234 4
2972 기타 스키용품 사이트 '자쿠x' 구매 후기 + 무책임 불친절 구매목록 - 데상트 스키백 90 - poc 고글 154 - 데상트 바라클라바 60 - poc 백팩 98 - 데상트 스키장갑 132   poc 고글을 제외하고는 추석전에 인터넷으로 결제... 73 이규동 2017.11.06 4980 40
2971 데몬강습회/시승회 제 7회 V.P_SKILAB SEASON OPEN PARTY(스키기술세미나)   #신청바로가기 : http://www.vp-skilab.com/bbs/board.php?bo_table=sub8_1&amp;wr_id=210   V.P_SKILAB 2017.11.06 682 0
2970 정보 박시현 데모 강습회 후기와 관련 영상. 8 file 숫소맨 2017.11.03 2093 6
2969 기타 스키를 꿈꾸는 고등학교 1학년입니다. 31 file 박지민 2017.10.28 3694 19
2968 칼럼 카빙 기술; 돌리거나 버티거나 20 file 이선호 2017.10.25 3417 1
2967 새소식/기사 [책 출간] 박시현 데몬스트레이터의 SKIFACT - 스키기술의 핵심 포인트 2 file 박순백 2017.10.24 1759 4
2966 이벤트 17-18시즌 오픈 이벤트 배호성, 김현민 데몬의 스키 세미나~! file 김현민 2017.10.23 1221 2
2965 정보 스키에 새로운 하이테크 장비의 등장 file 비상 2017.10.18 3351 3
2964 정보 [방문기] 토레스 여주본점 방문기 (국내 최대크기 매장일듯.) 제가 스키를 접하는데 많은 도움을 준 정동욱이사. 이번에 여주IC에 오픈한 국내 최대 스키 매장인 토레스 이사님으로 이직을 하게 되었습니다.  토레스 여주본... 4 조성민 2017.10.17 3096 4
2963 기타 17년 여름 뉴질랜드 레벨3 스키강사 시험 후기입니다. 11 file 정경한 2017.10.08 2738 8
» 정보 내경과 외경, 내향과 외향에 관한 설명 안녕하세요. 대한스키지도자연맹 데몬스트레이터 최현준입니다. 오늘은 내경과 외경, 그리고 내향과 외향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말을 풀어보면 내경과 외경은 ... 17 file 최현준 2017.09.23 3772 18
2961 정보 아는만큼 보인다 - 모글의 길 6 file 최현준 2017.09.19 2508 4
2960 정보 CSIA 레벨 2 - 완숙한 패러렐 스키어로 만들어 내는 마법사 코스.   Level 2 Certification Description The Level 2 ski instructor certification is for advanced skiers who have passed the Level 1 certification. The cou... 정우찬 2017.09.16 2560 6
2959 정보 CSIA 레벨 1 - 스키기술의 기본과 초보자 스키강습을 마스터한다. file 정우찬 2017.09.15 2109 4
2958 정보 CSIA? 과학수사대인가? file 정우찬 2017.09.13 1425 3
2957 새소식/기사 연 적설량 4cm 강화에 스키장 생긴답니다 4 file 터치 2017.09.08 5058 2
2956 정보 한국에서 진행되는 [정우찬의 CSIA 인스트럭터 캠프] 소식을 전합니다. 5 file 도한진 2017.09.06 2250 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150 Next
/ 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