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rofile
조회 수 201 추천 수 2 댓글 2

dynastar.png eyedaq.png pella.png

 

 

제 페친의 숫자가 들쑥날쑥하는 이유 - 매일 페삭 처리

 

320.png

 

페이스북의 페친 한도가 5,000명입니다. 저커버그가 생각할 때 이 숫자가 한 사람이 어떤 식으로든 관리할 수 있는 친구의 한계 숫자라고 본 것이라는데... 실은 이 숫자가 말도 안 되게 큰 것이지요. 물론 이 숫자가 너무 작다고 생각하는 일부 사람들도 있기는 합니다. 그래서 그런 분들은 페이스북의 홈페이지격인 페북 페이지를 만들게 됩니다. 물론 페북 페이지는 two-way comm.이라기보다는 거의 one-way comm. 미디어 같은 성격을 지니게 됩니다만...

 

c3.png

 

어쨌거나 전 트위터의 초창기부터 열심히 그걸 해오는 바람에 트친이 꽤 많았다가 그게 너무 정치색을 띄는 바람에 거길 떠나 페북으로 왔습니다. 근데 그 트친의 숫자가 워낙 많아서인지 페북으로 옮겨오자마자 며칠 만에 페친 숫자가 그 한계에 달해버렸습니다. 제가 트위터는 정보 습득의 도구로 사용하고, 또 한 편으로는 제가 쓴 글을... 방송 의미로 던지는 one-way comm. 수단으로 활용을 했었기에 당시엔 보다 많은 트친 수를 지향하고 있었던 것입니다. 하지만 페북으로 옮겨오면서는 그런 기존의 태도를 지양하려고 한 것이다 보니 페친 5,000명이 꽤 부담스러운 숫자가 되더군요. 하지만 페친 요청이 오는 걸 응답 않으면 욕을 먹을 것이기에 받아들이다 보니 한계숫자에 도달한 것이지요.

 

twitter320.jpg

페북을 사용하면서 보니까 페친 5,000명은 커녕 500명이라고해도 페친들의 글을 다 보기는 힘들 듯합니다. 그러니 저의 경우 페친들과의 인간적인 교류라는 건 정말 쉽지 않은 일이었지요. 그래서 제가 생각한 것이 '최소한 생일을 맞은 페친들에게는 생일 축하 메시지라도 꼭 써 보내자!'는 것이었습니다. 그리고 지난 몇 년간 그걸 실천하고 있습니다. 근데 페친이 한계 숫자에 달한 경우, 매일 통보가 오는 생일을 맞은 페친의 숫자가 적게는 몇 몇으로부터 많게는 20명이 좀 안 되는 식입니다.

 

처음엔 각 페친의 페북 홈에 들어가 살펴보고 그에 맞는 생일 축하 메시지를 남겼습니다. 간단히 "생일을 축하드립니다."라고 쓰는 건 너무 성의가 없어보이니까요. 근데 그러다보니 그게 보통 많은 수고가 필요한 게 아니더군요. 그래서 한동안 그 짓을 하다가 나가떨어졌습니다. 그리고 그날그날 기본 문안을 만들어 copy & paste를 하면서 잘 아는 분이라 특별히 언급해야할 내용이 있는 경우만 그 내용을 추가하는 식으로 했습니다.

 

c2.png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발견한 것이 있습니다. 어떤 분의 경우 생축 메시지를 남기려고 그 분의 페북 홈에 들어갔는데, 지난해에 남긴 제 생축 메시지가 바로 보이는 것이었습니다. 결국 그 분은 1년간 활동을 않은 분이라는 거였죠. 그래서 그런 분들은 제가 잘 아는 분이건 아니건 과감히 페삭을 하기로 했습니다.(그래야 할 이유 중 하나는 페북을 늦게 시작한 아는 분들이 왜 페친 안 받아주느냐는 소리를 하기에...)

 

그래서 요즘은 그렇게 활동 않는 분들을 페삭하고, 새로운 페친 요청에 응해드리다 보니 하루에도 몇 명씩 페친 숫자가 오르락내리락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누군가가 페친 요청을 해 오면 무조건 승인을 누르지 않고, 그 사람이 어떤 사람인가를 확인하고 결정하는 것이 이젠 생활화되었습니다. 그럼 이상한 스팸을 쓸 가능성이 있는 사람들을 미리 거를 수 있어서 좋습니다. 혹, 저와 비슷한 처지에 있는 분들은 그런 방법을 동원하셔도 될 듯합니다.

 

저는 항상 페친의 생일을 쉽게 확인하도록 하기 위해서 "그날의 페친 생일 맞은 사람"을 보여주는 링크인 https://goo.gl/AuFNCi를 즐겨찾기로 등록하고, 매일 그걸 눌러보고 있습니다.^^ 그리고 자신의 타임라인에 생축 메시지를 비롯한 다른 메시지를 남기지 못 하게 설정한 페친들의 경우는 그 페북 홈에 들어가서 맨 위에 있는 게시물에 “좋아요”를 누르고, 그 밑에 댓글로 생축 메시지를 남깁니다.

 

그러니 저로부터 받은 생축 메시지가 다른 분에게 보낸 것과 같다고 실망하시지는 않기를 바랍니다.^^; 저처럼 바보 같이 페친을 많이 받은 사람으로서는 정말 어쩔 수 없는 상황이라 그렇게 하는 것이라고 생각하고 용서하십시오. 그래도 전 생일이라 통보된 날에는 꼭 그 분의 페북 홈에 들어가서 그간의 포스팅을 살펴보는 정도의 성의는 보이고 있습니다.^^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이 글을 추천한 회원

Atachment
첨부 '5'
 Comment '2'
  • profile
    소순식 2017.08.17 11:32

     

     매번의 이 수고 한명이라도 덜어드리기 위해 저는 페북에 제 생일을 공개하지 않고 있습니다. ^^ 잘했죠 아부지?

  • profile
    박순백 2017.08.17 13:23
    하여간 별 걸로 다 생색을 내요.^^;
    그래, 잘 했다.ㅋ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2564 사는 얘기 인연 3 newfile 박순백 2017.08.19 136 3
2563 문화 영화 공범자들을 본 후에 쓴 후기이자 반성문.-_- 19 file 박순백 2017.08.16 16721 15
2562 취미 조슈아 벨과 영화 Ladies in Lavender(and its OST) 1 file 박순백 2017.08.13 131 2
» 취미 제 페이스북 친구의 숫자가 들쑥날쑥하는 이유 - 매일 페삭 처리 2 file 박순백 2017.08.11 201 2
2560 취미 경계에 실패한 것과 같은 커피 로스팅 14 file 박순백 2017.08.06 1012 2
2559 잡담 블루베리 생과를 먹을 수 있는 몇 달 file 박순백 2017.08.05 164 0
2558 취미 [영화] “안 되겠지?” "돼요!" 1 file 박순백 2017.08.02 432 2
2557 잡담 마다가스카르에서 온 의자 - Designed in a zen state of mind 2 file 박순백 2017.08.01 243 2
2556 취미 휴가 둘 째 날: 안목커피거리의 커피커퍼를 방문하다. 5 file 박순백 2017.07.27 541 2
2555 취미 휴가 첫 날: 금진항의 지피지가를 방문하다. 2 file 박순백 2017.07.27 737 2
2554 취미 능소화를 찍잡시고 철원까지... - 2 / 도피안사, 화이트교, 그리고 장마루촌 file 박순백 2017.07.22 188 0
2553 취미 능소화를 찍잡시고 철원까지... - 1 / 의정부, 포천, 그리고 CoffeeKani file 박순백 2017.07.21 192 0
2552 취미 석모대교 건너기와 시월애/일마레 - 2 4 file 박순백 2017.07.16 294 2
2551 취미 석모대교 건너기와 시월애/일마레 - 1 file 박순백 2017.07.16 370 0
2550 잡담 썩은 두부로도 불리는 취두부 먹기에 도전하다. 5 file 박순백 2017.07.15 429 2
2549 사는 얘기 장마루촌의 이발사, Revisited file 박순백 2017.07.11 179 0
2548 사는 얘기 꼬마 수아 포도나무를 구경하고, 포도를 따 가다.^^ 1 file 박순백 2017.07.04 417 3
2547 잡담 추억 돋는 오후 file 박순백 2017.06.26 380 1
2546 사는 얘기 장마루촌의 이발사와 조용필 - 2 14 file 박순백 2017.06.17 492 3
2545 사는 얘기 장마루촌의 이발사와 조용필 - 1 5 file 박순백 2017.06.17 590 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9 Next
/ 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