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1.png
전 스키장 정보란: [1], [2], 해외 스키장 정보: [1], [2], 김도형의 미국 스킹 후기, 클럽메드 야불리 원정 후기들

조회 수 1772 추천 수 9 댓글 9

지난 시즌에 우연히 스키에 입문하여

 

시즌강습과 홀로 스키를 잘 타겠다고 시즌동안 무주를 30회 이상 다녀오고

 

3월과 4월엔 말도 안 되는 실력으로 일본원정도 다녀왔었고

 

이번 여름엔 뉴질랜드까지 다녀왔습니다.

 

민물낚시에 빠져 십여년을 주말만 되면 4계절 주구장창 낚시터만 다녔는데

 

지난 겨울 스키를 알고나서는 겨울내내 스키를 타고 낚시를 멀리하니 자연스레 낚시와는 인연이 다했나 봅니다.

 

이번 뉴질랜드 원정은 가족과 함께 하였고 스키도 참 좋았지만 전혀 훼손되지 않은 자연...

 

자연 그대로의 매력에 더더욱 매료되었습니다.

 

7월 말 인천공항을 출발하여 중국-오클랜드-퀸스타운으로 향했습니다.

 

대한항공을 이용해 중국까지 가서 에어뉴질랜드 편으로 최종 목적지까지 갔었는데

 

가는 공항마다 수화물을 찾아야 하는 번거로움...

 

대한항공은 스카이팀이고 에어뉴질랜드는 스타얼라이언스 계열이라 수화물 연계가 안 된다는데 정말 그런 걸까요?

 

입국시는 오클랜드에서 찾아야 하는 건 당연히 생각되는데 중국에서도 찾아서 다시 부치는 번거로움..

 

공항내 이동도 굉장히 멀었고 힘들었습니다.

 

IMG_0180.JPG

중국에서 정시에 탑승하였으나 출발이 한 시간 정도 지연되었습니다.

오클랜드에서 두 시간 텀밖에 없어 걱정하였으나 다음 비행편으로 연계시켜 주어서 한 시간 반 가량 늦게 도착했습니다.

지겨운 비행이 마무리되는 무렵..퀸스타운 상공입니다.

 

 

IMG_0195.JPG

 

공항에서 렌트카 수령을 마치고 유명하다는 스카이라인을 타고 올라왔습니다.

 

IMG_0196.JPG

사진으로 보이는 루지3회와 점심식사가 포함된 티켓을 끊고 첫 날은 타운에서 즐겼습니다.

 

IMG_0197.JPG

 

전망대 레스토랑에서 본 퀸스타운 전경입니다.

와카티푸 호수가 한 눈에 들여다 보입니다.

 

 

IMG_0273.JPG

다음날 오전 일찍 첫 번째 목적지인 캐드로나 스키장을 찾았습니다.

스키장 입구입니다.

 

IMG_0284.JPG

굽이굽이 약 20키로를 더 올라가야 합니다.

 

IMG_0667.JPG

오르막과 내리막을 산을 넘고 한참을 올라가다보면...

 

IMG_0678.JPG

드디어 목적지에 도달하게 됩니다.

 

IMG_0687.JPG

우측으로 보이는 파크..

굉장히 잘 조성되어 있고 프리보더와 스키어들이 붕붕~~~ 날아다니더군요

 

IMG_0305.JPG

뉴질랜드에서의 첫 스킹입니다.

 

IMG_0331.JPG

파노라마로 담아보았습니다.

 

캐드로나 스키장은 뉴질랜드 머무를 동안 두 번 다녀왔는데 한국 스키어분들이 많이 계셨습니다.

옷으로 짐작해 볼 때 방정문 외 데모분들과 그 일행분들

두 번째 방문때는 코리아 마크를 달고 계시는 국대분들인 것 같기도 하고...

 

 

 

IMG_0311.JPG

셀카도 한 번 찍고...

 

IMG_0333.JPG

 

약 세 시간 정도 타고 하산합니다.

첫 날이라 굉장히 피곤했고 와나카 구경도 가야하기에....

 

IMG_0376.JPG

 

또다시 굽이굽이 내려갑니다.

 

IMG_0716.JPG

 

사진으로만 접하던 와나카 호수를 찾았습니다.

평온하고 아름답습니다.

 

 IMG_0428.JPG

이튿날 두 번째 목적지인 리마커블 스키장으로 향합니다.

전날 눈이 살짝 내린 여파인지 운무가 장관을 이룹니다.

스키장 올라가는 길은 살짝 미끄럽고 가드레일 없는 구간도 제법있고 경사도 꽤 심한 편이라 등에 식은땀이 저절로 납니다.

 

IMG_0448.JPG

 

중간에 잠깐 내려 경치도 구경하고 사진도 몇 컷 담았습니다.

식구들 모두 와~~~와~~ 감탄을 연발하게 되네요.

 

IMG_0409.JPG

 

숙소에서 출발해서 약 40~50분에 걸쳐 도착했습니다.

 

IMG_0412.JPG

 

딸아이들은 러너리프트에서 즐기고...

 

 

IMG_0404.JPG

아이들과 한 시간 가량 놀아주고 저는 리프트를 타고 올라갑니다.

 

IMG_0396.JPG

리프트에서 내린 후 내려다본 리마커블 전경.

너무 아릅답습니다. 설질 또한 최고였구요.

 

 

IMG_0414.JPG

 

IMG_0623.JPG

 

이 사진은 이틀 후 혼자 다시 찾은 리마커블입니다.

아침 일찍 오픈과 동시에 첫 리프트를 타고 올라가봅니다.

 

 

IMG_0631.JPG

 

오프피스테 구간도 아이스반이 아니라 그다지 어렵지 않았습니다.

물론 경사가 그리 심하지 않은 구간이라...

 

 IMG_0633.JPG

 

전 사진과 다르게 오늘은 운무가 없지만 시야는 밝습니다.

 

IMG_0642.JPG

 

오후 두 시반쯤 스킹을 끝내고 내려가는데 주차장 바로 위로 헬기가 착륙합니다.

좁은 공간에서 선회하여 착륙하는데 얼마나 아찔한지..

오늘 사고를 두 번 목격했는데 아마 두 번째 사고의 부상자를 위해 헬기가 투입된 듯 합니다.

 

IMG_0517.JPG

코로넷픽 스키장입니다.

콘트리트픽이라 불리울 만큼 악명이 있는 곳이지만 확인차 왔습니다.

 

아마 네 곳 스키장 중 가장 고도가 낮고 낮엔 녹고 새벽엔 얼어 어쩔 수 없나 봅니다.

상단은 설탕 부분이고 중반부는 감자밭...베이스는 샤벳 수준이었습니다.

 

 

IMG_0524.JPG

 

 IMG_0504.JPG

 

 구름을 바라보며 즐길 수 있으니 경치는 역시 멋집니다.

 

 

IMG_0506.JPG

 


 IMG_0509.JPG

코로넷픽 스키장

 

 

IMG_0763.JPG

 

마지막으로 소개해 드릴 곳은 트레블콘 스키장입니다.

난이도로 따지자면 상급자들을 위한 스키장이라고 나와있으며 실제로도 그런 듯 합니다.

 

퀸스타운에서 가장 먼 곳에 위치하고 있고 거리가 멀어 갈까말까 이왕 뉴질랜드까지 왔으니 안 가보면 섭섭할 것 같아 다녀왔습니다.

퀸스타운에서 1시간 30~40분 정도 소요됩니다.

 

IMG_0765.JPG

 

역시 산 하나를 넘어야 합니다.

 

IMG_0773.JPG

20분 정도 올라가면 목적지에 다다르게 됩니다.

 

IMG_0780.JPG

 

경관은 남섬 스키장 중 #.1인 트레블콘 스키장입니다.

 

 

IMG_0835.JPG

스키장 베이스

 

IMG_0836.JPG

경관은 너무 아름답습니다.

 

IMG_0839.JPG

 


 IMG_0849.JPG

 

IMG_0860.JPG

IMG_0932.JPG

 

이상으로 뉴질랜드 여행기를 마치며

 

숙소에서 밤마다 외국인들과 모닥불에서 와인도 마시며 이런저런 얘기를 하던 중

 

오스트리아 한 친구가 이렇게 얘기하더군요

 

"Koreans are MAD at SKI"

 

고프로 영상 편집되는 대로 각 스키장 영상도 짤막히 올려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IMG_0549.JPG

 

 

 Comment '9'
  • ?
    정진화 2017.08.07 14:59
    글 잘봤습니다. 요즘 처럼 더운날 가족과 정말 시원한 여행하셨네요. 자연경관이 또 좋아서 참 좋죠? 가고 싶네요 정말!
  • ?
    장봉헌 2017.08.10 16:31
    자연경관이 너무 멋졌습니다.

    아직도 기억이 생생하네요 감사합니다.
  • profile
    황성욱 2017.08.10 11:41

    열정이 엄청나십니다.

    입년하신 해에 여름 원정까지 가시고 게다가 오프피스테도 쉽게 내려오는 실력까지 올리셨다니.

     

    뉴질랜드 10년도 더 전에 한번 가봤었는데, 트레블콘이 가장 좋았습니다. 

    같이 타게 된 로칼이 산 너머 백보울의 눈이 좋다고 해서 갔었는데 그때는 파우더를 몰라 뭐가 좋은 건지 제대로 실감도 못했었죠.

     

    무더운 여름, 가족과의 동반 뉴질랜드 원정 많이 부럽습니다.

     

    (따님들 웃는 모습이 행복 가득, 다시 한번 부럽습니다.)

  • ?
    장봉헌 2017.08.10 16:35
    이제 걸음마 걷기 시작한 실력입니다.

    트레블콘과 리마커블 스키장이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

    60~70대의 현지 어르신들의 스킹에 너무 부러웠습니다.

    여유와 자연속에 동화되는 모습..

    감사합니다.
  • ?
    박준범 2017.08.14 09:33

    멋진 사진들 감사합니다. 2년전 여름에 다녀왔는데 그때 웅장한 자연을 보고 느낀 감동과 코로 느껴지던 시원한 공기가 다시금 생각납니다. 스키에 대한 열정에 또한 박수를 보냅니다. 전 리마커블만 가봤는데 거기 카페테리아에서 먹던 고기파이와 싸구려 화이트 와인이 그립습니다. 저희는 크라이스트처치에서 시작 남섬 최남단 Bluff 부터 Gretymouth 까지 남섬 일주를 했었는데 가족 모두 만장일치로 와나카를 제일 다시 가고 싶은 타운으로 뽑았드랬죠.

  • ?
    장봉헌 2017.08.14 15:55
    한 여름에 스키를 즐길 수 있다는 것도 좋았지만 뉴질랜드 자연경관에 더욱 매료되었습니다.

    다음 기회엔 스키보다 남섬일주에 도전하고 싶습니다.

    아직 와나카 호수와 타운이 머릿속에 남습니다.

    감사합니다.
  • ?
    심동민 2017.08.16 13:32

    와~ 잘봤습니다... 저도 3년전인가 혼자 남섬가서 스키를 타고 왔었는데 옛날 생각나네요~

     

    그리고 비행기 환승은 케세이퍼시픽 이용하면 중간에 짐 찾을 필요 없이 바로 환승 가능합니다.

     

    저도 많이는 아니지만 처음에는 케세이퍼시픽을 통해서 홍콩 경유할때는

     

    그냥 다이렉트 환승되었는데 다음에 아시아나 에어뉴질랜드를 이용해서 중국을 거쳐서 갈떄는

     

    환승이 안되서 난감한적 있었습니다... 안되는 영어로 한참 씨름했었죠~

     

    이제는 회사 / 가족에 묶여 갈 수없는 인생 ㅠㅠ  부럽습니다...

  • ?
    장봉헌 2017.08.18 11:22
    혼자 다녀오셨군요!

    저도 앞으로 언제다시 가 볼지 모르겠지만 그 날이 분명히 다시 오겠지요~~^^
  • profile
    장지훈 2017.08.29 03:15

    멋진 사진에 자세한 내용까지 ^^

    정말 재밌게 잘봤습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5099 해외 카자흐스탄 알마티 침블락 스키장은 벌써 영하-6도! 해외스키투어 마감 임박! file V.P_SKILAB 2017.10.25 751
5098 대명비발디 비발디파크 스키강습 서영훈 2017.10.20 685
5097 해외 김민진 데몬스트레이터와 함꼐하는 중국 하얼빈 완다 실내스키장 & 카자흐스탄 알마티 침블락 스키투어 모집안내 file 김민진 2017.10.07 887
5096 해외 (선착순!)중국 하얼빈 완다 & 카자흐스탄 알마티 침블락 해외스키투어 모집안내 V.P_SKILAB 2017.10.02 526
5095 지산 지산 시즌방 공유하실 분 찾습니다 ~~ 최희돈 2017.09.27 485
5094 해외 브뢰일 쎄르비니아 (Breuil-Cervinia Valtournenche) 4 file 문병천 2017.09.23 426
5093 시즌권 스타힐 시즌권입니다. file 최경준 2017.09.21 907
5092 무주 덕유산 무주 덕유산 리조트 시즌권 공지 4 file 장봉헌 2017.09.14 1100
5091 지산 지산 스키장 시즌권1차 한정판매 9/18(월) file 오태욱 2017.09.08 1476
5090 질문 이번시즌 스키장 베이스 바꾸려고 하는데 어디가 좋을까요!? 16 김용식 2017.09.02 2141
5089 베어스 이랜드 베어스타운 매각 추진(8월 초 기사) 3 file 김화선 2017.08.27 1414
5088 잡담 평창올림픽 관련 스키장 운영 정보 공유 12 file 김기태 2017.08.18 3236
5087 오크밸리 오크밸리 1718시즌권 판매소식 1 file 장두혁 2017.08.17 1431
5086 대명비발디 평일 야간 2 서태석 2017.08.07 1031
» 해외 여름 휴가 기간 뉴질랜드 남섬 스키장 원정기를 올려봅니다. 9 file 장봉헌 2017.08.07 1772
5084 해외 시다스(Cedars) 2 file 문병천 2017.08.05 833
5083 해외 미국 유타 파크시티 file 김태욱 2017.07.23 581
5082 해외 Queens Town & Epilogue 3 file 문병천 2017.07.13 641
5081 해외 퀸스타운 (Queens Town) -- 코로넷 피크(Coronet Peak), 리마커블(Remarkables) 1 file 문병천 2017.07.12 491
5080 해외 체르마트vs인스브루크? 4 김상균 2017.07.11 34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6 Next
/ 2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