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rofile
조회 수 501 추천 수 0 댓글 0

dynastar.png eyedaq.png pella.png

 

c5.png

 

윤수현의 이 노래 "꽃길" 들어보시면 상당히 좋다고 느끼실 겁니다. 근데 이 노래를 들으니 다른 두 노래의 느낌을 이 노래 하나에 섞어서 표절(?)한 것 같은 기분.^^(느낌의 표절이에요. 오해 없으시길...) 

 

https://www.youtube.com/watch?feature=share&v=2W0j29GBUsc&app=desktop

 

 

대상이 되는 노래 하난 이선희의 것, 다른 하난 장윤정의 것. 인연과 초혼입니다.

 

 

이선희 - 인연

 

https://www.youtube.com/watch?v=kUJv343NHsU

 

 

장윤정 - 초혼

 

https://www.youtube.com/watch?v=rafugdo0ues

 

 

이선희의 노래야 정평이 있는 것이고, 나도 근년에 들어서서는 그녀를 좋아하지만, 트로트 가수라는 이유로 내가 백안시했던 장윤정의 노래 "초혼"이 나의 그녀에 대한 인상을 바꿔버렸습니다.

 

----------------------------------------------

 

similar5.png

- 박순백 60년대 중반생들이 대학에 다니던 시절에 이선희를 좋아하는 걸 보고, '뭐 똥글백이 안경 쓴 보이쉬한 어린애를 좋아하나?'하는 생각을 했었다. 밥 딜런이나 존 바에즈가 활약하던 시대에 그들의 노래를 듣고, 그들의 영향을 받은 세시봉 트리오가 활약하는 걸 본 이 구세대는 가요에서도 새로운 세대가 태동하는 걸 우습게 본 것이었다.(아니, 그 태동의 기미를 짐짓 무시해버렸던 듯.)
그러다 이선희가 시의원에 당선되어 정계로 진출하고, 나중에 그의 남편이 자살을 하는 지경에 이르자 이선희는 내가 혐오하는
가수 중 하나가 되었다. 하지만 그런 시련을 겪으며 성장한(?) 이선희는 어느 샌가 달라져 있었다. 치기 어린 고음으로 무대를 휘저으려하던 그녀는 노래에 인생을 담고 있었고, 2009년에 그녀가 발표한 음반 "사랑아"를 듣고는 내가 먼저 백기를 들고 그녀를 좋아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이제 나이가 든 그녀가 TV에 나오면 친근미마저 느끼고, 내가 저런 가수를 어떻게 미워할 수 있었는가가 신기하게 여겨질 지경이다.
내가 가장 좋아하는 그녀의 노래는 "사랑아"이다.
https://youtu.be/GV3sbLLIIQo

 

 

c3.png

- 유튜브에서 박강수 씨의 노래를 들어보세요. --> https://www.youtube.com/watch?v=UQP_dgb1wD4

 

c2.png

 

시기적으로 보아 이선희가 작곡가 임강현의 곡에서 영감을 받은 것 같고, 이 작곡가의 초혼과 꽃길이 비슷한 건 자기 표절인 셈.^^;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Atachment
첨부 '5'



자유 게시판

누구나 분야에 상관없이 자유롭게 글을 쓸 수 있는 공간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07 박대통령 재판의 대반전 - 2; 박원오 진술 탄핵 되다 (우종창 기자) 김태욱 2017.09.23 1256 0
306 착시 애마부인 3 file 박순백 2017.09.12 1493 1
305 자브라 비트런 - 달리면 싸게 살 수 있다. ( 175,000원 -> 75,000원) 2 file 임시후 2017.09.07 1273 2
304 베르사유(Versailles) - 넷플릭스(Netfilx) file 임시후 2017.08.29 775 0
303 18년 후 한국에서 볼 수 있다는...(개기일식) file 임시후 2017.08.23 320 0
302 롯데월드 흰머리 기사를 보며 3 file 최경준 2017.08.23 1039 0
301 재미난 혹은 생각해 볼 만한... 임시후 2017.08.21 481 0
300 "너 왜 사람 헷갈리게 해?' 신선한 사랑 2 file 임시후 2017.08.18 1591 2
299 "역사의 연구"를 읽다가 영화 "군함도"가 떠올려져서 file 최경준 2017.08.09 410 2
298 "괌 공격"에 대한 주절 주절 6 최경준 2017.08.09 1052 0
297 찢어지는...(테라로사 커피) 2 file 임시후 2017.08.08 886 0
296 네트워크 리시버 사용기 (야마하 RX-V483) 5 file 임시후 2017.08.07 2730 2
295 이렇게 안 자 본 사람은 그 기분을 몰라요. 1 최경준 2017.08.07 1027 0
294 드론 몰카... file 임시후 2017.08.07 556 0
» 비슷한 노래란 느낌이 드는 세 곡 file 박순백 2017.08.06 501 0
292 담배값 결자해지 하겠다는데 5 최경준 2017.07.27 675 0
291 안드로이드 앱 추천 - 모바일 팩스 - file 임시후 2017.07.18 1175 1
290 착하게들 살아야지.^^ 3 file 박순백 2017.07.11 903 4
289 난 반댈세, 새우깡 먹던 갈매기들은 불쌍해서 어쩌나?-_- 1 file 박순백 2017.06.30 892 1
288 속이 다 후련한 기사 - 중국, 역시 소국임을 중국의 대인배 기자가 말한다. 1 file 박순백 2017.06.30 887 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9 Next
/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