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이언 3번(또는 유틸 3번)하고 우드 3번 비거리가 차이가 어느 정도 나시나요?  저는 거의 똑같거나, 아이언이 더 길어서요. 특히 멀리 똑바로 보내야 될 때, 긴장해서 짧게 잡고 힘껏 샷하면, 우드보다 확실히 멀리 갑니다.  저는 이제까지 같은 번호의 아이언과 우드는 비거리가 똑 같고 단지 우드탄도가 더 높아서 그린에 세울 때나, 헤자드 넘길 때, 아이언 대신 치는 채라고 생각햇는 데, 제대로 된 정보를 보고 무척 당황하고 있습니다.

 

 

골프존 스윙 스피드는 

드라이버 40~41 m/s

3번 Iron 38 m/s 정도로 기억합니다.

 

참 이제 만 7년 정도 되었습니다.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Comment '6'
  • profile
    반선생 2017.07.12 15:56

    우드계열의 번호와 아이언의 번호는 그 어떤 상관관계도 없습니다. 잘못 알고 계셨던 것으로 보입니다. ^^

     

    보통은, 전통적인 관습으로는 7번우드의 비거리와 3번아이언의 비거리가 비슷합니다.

    요즘도 별로 다르지는 않은데, 다만 요즘은 7번우드를 거의 사용하지 않는 추세이죠.

     

    유틸리티의 거리는 애매한 부분이, 제조사마다 유틸리티에 번호를 부여하는 방법이 다를 때가 있습니다.

    예를 들어 21도의 3번아이언과 같은 로프트를 가지는 유틸리티를 A사 에서는 3번, B사에서는 4번으로 명명하기도 합니다.

     

    그렇지만 일반론적으로 3번 유틸리티는 20~21도가 많고, 로프트상으로 3번아이언과 같으며, 3번아이언과 같거나 반클럽 정도 거리가 더 나갑니다. 조금 더 나가는 이유는 길이가 조금 길고 가볍기 때문인데 사람마다 차이가 있습니다.

     

    5번우드는 보통 18~19도의 로프트를 가지고, 유틸리티보다도 길이가 길어서 3번아이언보다 두클럽, 약 15~20m 더 나가는게 정상입니다.

    3번 우드는 드라이버와 비슷하거나, 드라이버보다 10m 정도 덜 나갑니다.

     

    우드 스윙은 상당한 정교함을 요하기 때문에 거리의 일관성이 좋은 클럽은 아니며, 아마추어의 경우 대부분은 5번우드가 3번우드보다 멀리 갑니다. 공이 더 잘 뜨고 정타확률이 높기 때문입니다. 일관성있게 3번우드 거리가 나오는 골퍼는 상당한 실력자입니다.

     

    결론적으로 3번아이언보다 3번우드가 3~40m는 더 나가는 게 정확히 치는 샷의 결과입니다.

  • ?
    양태덕 2017.07.12 16:52
    D 210
    3W 180
    2I 180
    3I 185
    4I 175
    5I 165
    6I 155
    7I 145
    8I 135
    9I 125
    PW 110
    SW 90

     

    위의 표가 제 비거립니다. 물론 run까지 포함한 거리고, 5번아이언까지는 캐리를, 바로 아래 아이언 비거리정도로 보고,평소 라운드를 합니다.

     

    얼마전까지 우드를 못쳐서 고민이 많았고, 증상은 똑바로 가다가 오른쪽으로 날리는 높은 탄도의 구질로 고생을 햇는데, 플렉스를 높여봐도 잘 안 잡혀서,현재는 샤프트를 경량스틸로 바꾼 후, 꽤 똑바로 가는 샷으로 바뀌었습니다. 제 진단은, 아이언보다 우드가 갑자가 가벼워져서 그렇다고 생각하고, 좀더 무게감이 있도록 샤프트를 바꾸었고, 거리가 안나서 문제지 구질은 해결이 되었습니다.

     

    동반자들이 가끔, 왜 그렇게 드라이버를 살살 치냐고 하면, 제 딴에는 있는 힘껏 치는 것이라 구찌라고 생각했는 데, 약간의 진실이 있었나봅니다. 내기의 폐해거나, 골프장에서  백티에서 못치게 해서 그렇게 제 스윙이 우드 계열을 안전하게 살살 치는 것으로 정착된 것인지도 모르겠는 게,  요즘 가는 골프장마다 화이트티에서는 드라이버 비거리가 240정도면 위험하더군요.

     

    그런데 어떻게 하면 우드계열 비거리를 늘릴까요?  스윙할 때, 아이언은 무게감 있는 헤드를 결대로 툭 떨어뜨리면 일관성 잇는 결과가 나오는 데, 우드 계열은 너무 가벼워서 그런 결따라 떨어뜨린다는 느낌이랄까, 저만의 결과를 내는 주문이 없습니다.

  • profile
    반선생 2017.07.12 18:02

    아이언 비거리가 좋으십니다. 우드나 드라이버가 아이언에 비해 조금 떨어지는 것도 맞구요.

     

    우선 궁금한 것이 저 알고 계시는 비거리가 정확한가? 입니다. 어떻게 잰 것인지 하고.... (아이언은 세컨 거리로 대강 알 수 있지만 드라이버나 3우드는 정확히 알기가 어렵다 보니)

     

    직접 스윙을 봐야 알 수 있겠지만 똑바로 가다가 오른쪽으로 날리는 구질이라면 아웃-인 클럽패쓰를 가질 가능성이 높고, 임팩트 시에 릴리즈가 충분하지 않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이럴 경우 아이언은 그럭저럭 똑바로 가나 드라이버나 우드는 슬라이스가 발생합니다. 그렇지는 않으신지요?

     

    구질이 해결이 된 것도 샤프트를 비정상적으로 (우드에 경량스틸) 사용해서 스윙의 요소가 뭔가가 변한 것인데 근본적인 원인은 해결이 안 된 것으로 보입니다.

     

    탄도가 높고 오른쪽으로 휜다는 것은 아웃인 스윙의 증거입니다. 열려 맞으면 탄도가 높아집니다. 우드 계열의 헤드가 떨어지는 느낌이 안 든다면 이 또한 아웃인 스윙의 조건입니다. 상체 위주의 스윙으로 손목에 힘이 들어가면 래깅이 충분치 못해 엎어 맞는 클럽 패쓰가 나오기 쉽습니다.

     

    손목을 유연하게 하고 헤드 무게를 느낄 수 있게끔 노력해 보시고 그 상태에서 헤드가 인-아웃으로 볼에 접근하게끔 연습을 해 보시기 바랍니다. 특별한 비결이라기 보다는 스윙의 정석입니다.

  • ?
    양태덕 2017.07.12 18:49

    걱정하신 그런 문제는 아닐 겁니다.

     

    드라이버와 아이언 모두 드로우(라고 적고 훅이라고 읽는) 구질입니다.  시야로는 많이 왼쪽으로 휘는 데, 실제 가서 보면, 5M정도 왼쪽으로 휘는 정도라서 사실 예쁘게 훅이 나는 정도라 에임을 구질을 고려해서 바꾸지도 않습니다. 실제로 신경쓰면 똑바로 칠수도 있고요.

     

    오직 우드만 그런 날림이 있었구요.  제 느낌에는 우드가 너무 가볍고 샤프트가 낭창거려서, 스윙이 너무 빨라지는 통제불능의 상황을 가끔 느꼈습니다. 특히 제 아이언이 실력에 비해서, 조금 어려운 체라, 정말 힘을 빼고 쳐야 똑바로 높은 탄도를 칠수 있는 데, 이렇게 치면, 우드채가 너무 약하다는 느낌을 받고, 속도가 통제 불능이 되는( 샤프트가 약하다고 생각했었습니다.)느낌에 Flex 를 S인 샤프트로 바꾸었는 데, 문제가 똑 같더군요. 너무 낭창거려요.아이언에 비해서 말입니다.

     

    경량스틸로 바꾸니, 훨씬 통제(콘트롤)가 쉽고, 현재 적어도 원래의 비거리는 나오면서 구질도 예쁘게 나오네요.

     

    저는 모든 스윙에서 인아웃 스윙을 안하려고 노력하는 중입니다. 인아웃에서 대체로 생기는 오류가 헤드와 몸통의 간격이 좁아졌다가, 다시 넓어지는 스윙이 되서 구질은 페이스 각 조절에 따라 훅이나 푸시로 변하고 일관성 있는 샷을 가질 수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되도록 헤드를 오른 쪽으로 툭 던져서 몸통과 헤드간격을 좁아지지 않게 노력중입니다. 필드에서 스윙에 변화를 주거나, 내가 통제할 수 있는 것은 이 백스윙밖에 없는 것 같습니다. 30CM 정도 정확하게 오른쪽으로 던지는 연습을 하고, 다시 임팩트 구간에만 집중을 하면, 똑바로 가더군요. 인아웃 스윙을 하라는 조언은 팔 스윙만 하는 골퍼의 스윙을 교정하려는 반대 극단의 스윙인데, 요즘 지향해야 하는 스윙처럼 인식이 됬다고 생각합니다.(반선생님이 그렇게 말씀하셨다는 뜻은 아닙니다.)

     

    측정해 보지는 않았지만, 경량스틸 우드도 그렇게 무겁지 않고 3번 아이언보다 훨씬 가볍습니다. 샤프트 무게만으로는 우드가 45그람 가볍습니다.

     

    제 스윙은 아이언이나 우드나 똑같습니다. 그래서 저는 심리적인 것이 아닐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처음 완전 초보일때, 드라이버, 우드의 오비를 두려워하던 때, 정면으로 실력을 쌓아서 극복하지 못하고, 적당히 나가는 비거리를 저의 한계로 만들었지 않나 합니다.

     

    비거리 측정은 경사 보정되는 레이저 측정기(르폴드)로 목표지점 에임을 하고, 공을 확인할 때 목표대비 가감을 합니다. 

    세컨샷 거리를 캐디들이 심하게 길게 불러주고, "사장님 너무 잘 맞아서 길었어요." 하는 것이 캐디 업무매뉴얼에 있는 것 같아요.

    더 낳은 방법이 있으신가요? 

     

    아이언 비거리는 그린에 올리는 샷이 아니라 페어웨이 기준입니다.  그린에 떨어뜨릴 때는 한클럽 정도 작게 잡고, 약간 강하게 쳐서.

    한클럽 긴 비거리를 만들려고 합니다.

  • profile
    반선생 2017.07.17 15:39

    말씀을 들으니 스윙의 문제라고 생각이 되는데, 짚이는 부분이 아니라면 지면으로 드릴 말씀은 아닌 것 같습니다.

    기회 되실 때 모임에 참여하시어 플레이를 같이 해 보시면 힘 닿는 데까지 도움 드려보도록 하겠습니다.

     

     

  • ?
    양태덕 2017.07.17 21:37

    정중히 사양하겠습니다. 모임에서는 나의 스윙을 믿고 즐겁게 골프를 즐겨야지, 스윙고치려는 생각을 하면 즐겁지가 않아서요.  그리고 지난 주에 필드에서  3우드 스윙 세번  해보니, 거리가 제법 나가네요.무게감이 아이언과 비슷해 지니, 스윙 템포도 그렇고, 아이언 처럼 결대로 떨어뜨리는 느낌이 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52 골프 내기 질문2 4 file 양태덕 2017.07.14 333
» 우드계열이 아이언보다 거리가 많이 짧을 때, 개선하는 방법이 있을까요? 6 양태덕 2017.07.12 159
50 PUREing? Spine Alignment? 6 김주용 2015.04.07 842
49 스윙웨이트 질문 5 김주용 2015.03.11 1578
48 스크린 골프 방향키 사용 2 서성철 2015.02.17 2234
47 정모 장소 페럼CC 코스맵- 동서 코스 file 박정민 2014.10.16 3751
46 나이키 메소드 모던클래식 퍼터 스트로크 타입 질문 6 file 정승혁 2014.09.03 2216
45 여성 입문 골퍼를 위한 장비 추천 6 이승택 2014.08.18 1579
44 TV 광고 드라이버 브랜드? 3 최구연 2014.07.28 1336
43 바지 질문 3 조거사 2014.07.03 1394
42 경기 중 공을 바꿔도 되는지? 7 조거사 2014.06.13 2043
41 골프내기 질문 10 조거사 2014.05.23 2709
40 어떤 골프공을 쓰시나요? 7 이승택 2014.05.08 2146
39 골프 입문후 80타대 들어 가려면 평균 몇년정도 걸리나요? 15 한철웅 2014.05.08 9633
38 이 정도 질문은 해줘야 16 조거사 2014.05.07 2436
37 거리측정기 부쉬넬 v3 질문 있습니다. 4 김창용 2014.05.04 9321
36 웨지 스윙웨이트 4 이한경 2014.03.06 3888
35 헤비러프에서의 아이언 샷 6 박정민 2013.11.06 2963
34 잔디의 종류와 아이언 샷 10 이승택 2013.10.30 5132
33 그린 주변 50미터 전후에서 살떨리는 ... 3 박정민 2013.10.25 356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