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rofile
조회 수 159 추천 수 1 댓글 1

dynastar.png eyedaq.png pella.png

 

오후, 졸지에 커피 두 잔을 만들었다. 의외지만 이건 얼마 전에 911의 사용 설명서를 안 본 티를 냈었기에 생긴 일.

 

"오토코스 자동차 타이어용 공기압 주입기"(http://www.drspark.net/index.php?mid=gadget&document_srl=3448909)

 

차 안에 포터블 공기압 주입기(에어 컴프레셔)가 있는데도 불구하고, 그걸 몰라서 오토코스란 제품을 하나 샀는데... 나중에 911의 트렁크 위쪽 커버를 열면 아주 좋은 공기 주입기가 있다는 걸, 다른 911 오너의 얘기를 듣고 알게 되었던 것이다.-_- 결국 차를 타면서 그 차에 곁들여진 사용 설명서를 안 읽어봐서 생긴 일이라는 걸 알게 된 것이다. 오랜 세월, 주변에까지 잘 알려진 얼리 어답터로 살면서 대부분은 기기(gadgets)를 살펴보기에 앞서서 사용 설명서를 철저히 읽어보는 습관을 가지고 있었는데 말이다.

 

그래서 느끼는 바가 있었다. 그래서 이번엔 내가 사용하고 있는 커피 메이커(에스프레소 머신)의 사용 설명서를 읽어본 것이다. 분명 그 기기가 가지고 있는 기능일 텐데도 불구하고, 내가 몰라서 못 쓰고 있는 기능이 있었기 때문이다. 그건 머신에서 추출되는 커피의 양이 생각보다 좀 적다 싶었다는 것과 커피를 추출하는 기압을 조절할 수 있는 기능이 있을 것이라는 것 정도. 그런데도 그런 걸 수정해 볼 생각을 않고 아쉬운 대로 그냥 써 왔던 것인데...(내가 왜 이리 게을러졌는지????ㅜ.ㅜ)

 

manual3.jpg

 

결국 사용 설명서를 읽어보면서 그 문제 중 하나를 해결할 수 있었다. 다행히 커피 추출양을 늘일 수 있는 기능은 있었고, 기압은 20바로 고정이었다. 물론 그 이외에도 여러 가지의 기능을 더 파악하게 됐고, 또 기기에 설치된 버튼이나 다이얼식 손잡이의 기능도 더 정확하게 이해하게 되고...

 

manual1.jpg

- 커피 두 잔을 각 에스프레소와 아메리카노로 뽑았는데, 사용 설명서를 읽으면서 좀 더 많은 양으로 추출되도록 하고, 그걸 (자동) 기억시켰다. 그간은 아메리카노의 양이 너무 적어서 항상 더운 물을 추가하곤 했었다. 근데 이제는 물의 양을 늘릴 뿐 아니라 커피의 추출량도 조금 더 늘리게 된 것. 원하던 바이다.

 

manual2.jpg

- 위의 기억 장치란 부분이 추출양을 조절하는 것에 관한 부분인데, 한 번 그렇게 추출하고 나면 그 양을 계속 기억하게 된다는 것이다.  

 

manual4.jpg

- 카푸치노 휘퍼로 라떼 거품을 만들어 카푸치노를 만들었다.

 

manual5.jpg

- 커피의 양이 조금 더 많이 추출되니까 전과 같은 양으로 만들어 놓은 라떼 거품이 좀 남게 된다. 우유의 양을 좀 적게 조절해야할 듯.

 

위에서 잠깐 언급했지만, 사용 설명서를 읽은 후에 내가 그간 여러 기능 중에서 안 쓰고 있는 것이나 기기 일부의 사용법을 모르고 있었음을 알게 되었다.ㅋ 그래서 에스프레소나 아메리카노의 양을 원하는 만큼 나오게 하고, 그걸 기억 시키는 기능을 이용하는 방법도 찾아낸 것이다. 그래서 졸지에 커피를 두 잔이나 만든 것.  왼편의 덴마크 빙앤그뢴달 잔에는 아메리카노를 채웠고(거기에 약간의 카푸치노 거품을 넣었다.), 오른편의 머그잔에는 전보다 조금 더 양이 많게 추출한 에스프레소에 라떼 거품을 넣어 카푸치노를 만들고...

 

이제부터는 전처럼 사용 설명서를 철저히 읽는 습관을 다시 기르려한다. 바꿀 건 바꿔야지, 아니면 괜한, 미련스러운 고생을 한다.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이 글을 추천한 회원

 Comment '1'
  • profile
    마린코 2017.06.17 12:30

    네, 매뉴얼 안 읽게 되지요. 허나 박사님 말씀 대로 읽고나면 정리가 잘 되어 편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2547 잡담 추억 돋는 오후 file 박순백 2017.06.26 215 0
2546 사는 얘기 장마루촌의 이발사와 조용필 - 2 14 file 박순백 2017.06.17 443 3
2545 사는 얘기 장마루촌의 이발사와 조용필 - 1 5 file 박순백 2017.06.17 523 5
» 잡담 오후에 만든 커피 두 잔과 기기 사용 설명서 읽기 1 file 박순백 2017.06.16 159 1
2543 잡담 새로운 원더우먼 갤 가돗 주연의 영화를 보고... 10 file 박순백 2017.06.16 3159 3
2542 칼럼 검찰개혁, 권력의 독점인 독립에서 견제와 균형의 삼권분립정신으로(팟캐스트2) 최재원 2017.05.30 191 2
2541 취미 빌딩 19층 창가에서의 포도농사 2 file 박순백 2017.05.26 492 3
2540 칼럼 일베 게시판 폐쇄할 수 있을까? 5 최재원 2017.05.25 322 1
2539 잡담 A Girl, Skirts Draped 4 file 박순백 2017.05.24 306 2
2538 슬라이스된 살라미를 건조시키기 3 file 박순백 2017.05.18 409 2
2537 단상 부전자전 2 file 한정수 2017.05.16 697 3
2536 취미 [커피 나그네, 이담] 바람커피의 향내가 한반도에 진동하리... 14 file 박순백 2017.05.13 859 4
2535 잡담 롯데월드의 팀랩월드-미래적 놀거리? 7 file 박순백 2017.05.09 541 3
2534 사는 얘기 베이비 시터로 보낸 다섯 시간 여 6 file 박순백 2017.05.03 560 3
2533 잡담 집사람의 캐나다 출사 여행과 내셔널 지오그래픽 백팩 file 박순백 2017.04.28 565 0
2532 취미 방이동에 새로운 커피빈 카페가 들어선 걸 보면서... 6 file 박순백 2017.04.25 476 1
2531 사는 얘기 스키어 두 분의 초당 방문 7 file 박순백 2017.04.20 1110 1
2530 잡담 포랩(PhoLab) 회원들의 초당 방문 2 file 박순백 2017.04.20 474 0
2529 사는 얘기 나의 기타 이야기 2 file 박순백 2017.04.13 595 1
2528 사는 얘기 부부 사이에도 못 할 말과 하지 말란 짓에 대하여... 18 file 박순백 2017.04.12 1779 1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8 Next
/ 1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