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rofile
조회 수 539 추천 수 0 댓글 0

dynastar.png eyedaq.png pella.png

 

 

사진에 점점 더 빠져들어가는 한 여자의 NG 백팩

 

집사람이 오늘(04/27 목) 열흘간의 캐나다 밴쿠버 및 빅토리아 출사 겸 여행을 위해 출발한다. 이젠 국제적인 노마드(nomad)가 되려는지 백팩도 National Geographic의 것으로...^^ 캐나다는 괜찮지만 점차 오지 여행이 늘어나는 건 좀 걱정이다.


특히 다음 달의 아프리카 마다가스카르 출사(무려 17일간)를 위해 황열병과 파상풍 주사까지 접종하는 걸 보니 좀 걱정이 된다. 거긴 베다니학교 교육과 가족사진 촬영 봉사 등을 곁들이게 된다고...

 

ngc_backpack2884.JPG

 

집사람이 몇 개의 사진가용 백팩(Lowepro 제품)이나 빌링햄(Billingham) 사진 가방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번 출사 여행엔 내셔널 지오그래픽(National Geographic)의 백팩을 지고 간단다.

근데 이 백팩이 원래 사진가용으로 만들어진 것은 아님에도 불구하고, 안에 도톰한 패딩을 대고 각을 잡아놨으며, 모양도 참으로 멋지다. 이 회사의 백팩 제품 중에서는 이 디자인이 제일인 듯.

 

클럽메드코리아의 신길우 대리가 챙겨준 클메 네임택이 매달려있다. — 함께 있는 사람: 신길우
 

 

NGC-photo-bag.jpg

- NG의 사진가용 백팩은 이렇게 생겼다. 당연히 렌즈나 카메라를 꺼내기엔 이 전용 백팩이 최고다.
 

ngc_backpack2883.JPG

 

어릴 적에 보이스카웃 활동을 하면서 군장으로 사용하는 모포를 둥글게 말아 걸쳐놓고, 잡아묶는 카키색 군용 백팩을 많이 써 봤다. 참 멋대가리 없으면서도 기능성도 별로인 것이었는데...

근데 이 백팩은 메고 다니고 싶은 생각이 들 정도로 멋지다. 덮는 커버가 여러 포켓에 설치되어 있는데, 거기 달린 벨트나 버튼은 모양 위주로 달아놓은 것이고, 그 게 모두 자석식 버튼이라 사용하기에 매우 편하다.

 

ngc_backpack2888.JPG

 

Outback exploring을 하면서 사진을 찍는 사람이라면 이 코두라도 만들어 질기면서도 방수가 잘 되는 이 백팩을 써줘야할 것 같은 기분.ㅋ 나도 오래 사진을 찍었지만, 이런 백팩까지 메고 다니며 사진을 찍진 않았는데, 집사람의 늦게 배운 도둑질이 확실히 나보다 더 심한 느낌.^^

 

ngc_backpack2887.JPG

- 저 내비게이션 마크 같은 냇지오(NatGeo) 스타와 로고 및 로고타입이 왠지 맘에 든다. 내가 워낙 NGC(내셔널 지오그래픽 채널)의 다큐멘터리를 많이 시청하다 보니 그게 아주 친숙하게 느껴진다.

 

ngc_backpack2886.JPG

 

아무래도 짐을 들고 다니다보면 이름표가 필요하다. 클럽메드의 네임택이 달려있기는 하지만, 백팩 자체에 스텐실 프린팅로 이름을 새겨놓으면 물건 구분하기도 좋고, 남이 들고 가기도 쉽지 않을 테고...ㅋ

스텐실 프린팅까지 하는 게 좀 별난 것 같기는 해도 실용적인 목적이 있는 것이기에 귀찮아도 가끔 저렇게 새겨넣는다. 물론 그건 내 몫의 일이다.^^

 

ngc_backpack2885.JPG

 

구형 그랜저처럼 각을 잡을 줄 아는 디자이너가 만든 제품 같은 느낌이다.ㅋ 멋 없는 사진용 백팩보다는 좀 귀찮아도 이게 더 멋진 듯.

스키를 타러 갈 땐 스키처럼 길고도 무거운 짐과 부피가 큰 스키 부츠와 헬멧 등이 여행용 수트 케이스에 곁들여져서 짐이 너무 많아지는 경향이 있는데, 사진 출사 여행은 상당히 간단해 지는 듯하다.

뒤의 대형 샘소나이트 수트 케이스 하나에 이 백팩, 그리고 덧옷이나 간단한 일상용품을 넣은 패브릭 소프트 백 하나가 집사람이 가진 짐의 전부였다.

 

ngc-thule-backpack.PNG

- 어느 분이 이 글을 읽고, 자긴 툴레(Thule) 사진 가방을 쓴다고... 툴레가 이런 사진 촬영용의 백팩까지 만드는 건 이제 처음 알았다.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2541 취미 빌딩 19층 창가에서의 포도농사 2 updatefile 박순백 2017.05.26 235 1
2540 칼럼 일베 게시판 폐쇄할 수 있을까? 3 update 최재원 2017.05.25 217 1
2539 잡담 A Girl, Skirts Draped 4 file 박순백 2017.05.24 220 2
2538 슬라이스된 살라미를 건조시키기 3 file 박순백 2017.05.18 369 2
2537 단상 부전자전 2 file 한정수 2017.05.16 603 2
2536 취미 [커피 나그네, 이담] 바람커피의 향내가 한반도에 진동하리... 14 file 박순백 2017.05.13 797 4
2535 잡담 롯데월드의 팀랩월드-미래적 놀거리? 7 file 박순백 2017.05.09 520 3
2534 사는 얘기 베이비 시터로 보낸 다섯 시간 여 4 file 박순백 2017.05.03 522 3
» 잡담 집사람의 캐나다 출사 여행과 내셔널 지오그래픽 백팩 file 박순백 2017.04.28 539 0
2532 취미 방이동에 새로운 커피빈 카페가 들어선 걸 보면서... 6 file 박순백 2017.04.25 449 1
2531 사는 얘기 스키어 두 분의 초당 방문 7 file 박순백 2017.04.20 1078 1
2530 잡담 포랩(PhoLab) 회원들의 초당 방문 2 file 박순백 2017.04.20 462 0
2529 사는 얘기 나의 기타 이야기 file 박순백 2017.04.13 563 1
2528 사는 얘기 부부 사이에도 못 할 말과 하지 말란 짓에 대하여... 18 file 박순백 2017.04.12 1524 11
2527 사는 얘기 다섯 살 아이의 삶을 누가 규정할까??? file 박순백 2017.04.07 702 3
2526 취미 삶의 일부인 향을 주문하다. file 박순백 2017.04.06 490 3
2525 단상 제4차 산업혁명의 역설 1 file 박순백 2017.04.05 391 1
2524 사는 얘기 스티브 맥퀸 주연의 영화 "르망"을 뒤늦게 보고... 5 file 박순백 2017.03.25 557 1
2523 단상 공감 (共感) -1 6 file 박성준 2017.03.15 651 0
2522 사는 얘기 점심 만들고 집사람과 함께 먹기 5 file 박순백 2017.03.07 1030 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8 Next
/ 1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