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는 얘기
2017.04.20 22:20

스키어 두 분의 초당 방문

profile
조회 수 958 추천 수 1 댓글 7

dynastar.png eyedaq.png pella.png

 

오래 전부터 나와 스키를 함께 탄 최구연 선생이 모처럼 초당을 방문했다. 여러 번 만나기로 했는데 서로의 시간이 잘 안 맞아 오늘에야 최 선생이 이곳에 오게 된 것이다. 명색은 "게이샤 커피 시음"이었다.^^

 

choi-backkyum04272.jpg

- 최 선생, 내가 좋아하는 동생이다.

 

choi-backkyum04273.jpg

- 최 선생과 함께 오래 대화하며 음악 감상을 하고, 또 커피를 마셨다. 최 선생은 게이샤, 산 이시드로, 그리고 스타벅스 원두를 드립한 3종의 커피를 마셨다.^^

 

choi-backkyum04275.jpg

- 이건 최 선생이 내 카메라를 만지더니 찍어놓은 것이라 그냥 여기에 포함시킨다.^^

 

choi-backkyum04274.jpg

- 나중에 엔핑 폴을 만들고 있는 엔핑의 김백겸 부장이 전화 연락을 한 후에 들렀다. 김 부장은 몇 해 전에 내가 주례를 했던 사람이다. 둘 다 골수 스키어들이다.  

 

choi-backkyum04276.jpg

- 산 이시드로는 카푸치노로 포트메리온 머그 컵에, 게이샤(보케테 지역의 에스메랄다 농장산)는 빙앤그뢴달 잔에... 두 사람은 게이샤의 맛을 "커피가 아니라 tea를 마시는 기분"이라고 했는데, 그건 정확한 평가이다.^^ 게이샤를 마셔보면 정말 커피가 과일임을 새삼 깨닫게 되는데, 어찌 보면 게이샤의 맛은 열매의 맛이 아니라 이파리(leaf)의 맛으로 느껴진다. 색깔은 옅은 홍차와 같다.

 

choi-backkyum04277.jpg

- 최 선생이 내 컴퓨터 테이블 의자에 앉아 창밖의 올림픽공원을 내려다 보는 중. 초당의 경관이 어떤가를 실감하고 있다.^^

 

choi-backkyum04278.jpg

- 스타벅스 시애틀점(1호점)에서 사 온 원두 커피와 에스메랄다 게이샤.

 

choi-backkyum04279.jpg

- 이렇게 함께 스키에 관한 대화를 하고...

 

김백겸 부장은 나중에 몇 가지 조언을 구하여 내가 그에 대한 답을 주었고, 다행히 만족해 하였다.^^ 모두들 자주 들러주기 바란다.

 

FamousBlueRaincoat.png

- 최 선생은 초당의 Bann Audio's DAC와 Mark Levinson 프리/메인 앰프, 그리고 Platinium Quattro 스피커를 통해 들은 여러 노래들이 아주 좋다고 했고, 특히 제니펀 원즈의 Famous Blue Raincoat를 듣고는 감탄을 했었다.^^ 그 노래는 지금은 캐다나에 이민 간 나의 오디오 선생인 윤세욱 선생의 권유로 오래 전에 처음 들었었는데, 그 이후 나도 꽤 좋아하는 곡 중 하나이다.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추천()해 주세요! 위에 추천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이 글을 추천한 회원

 Comment '7'
  • profile
    최구연 2017.04.20 22:39

    덕분에 유익한 시간 보냈습니다.

    Famous blue raincoat는 원래 좋아하던 곡이지만

    그렇게 좋은 소리로 듣는 건 처음이었습니다.

     

    제가 찍은 사진도 몇 장 있는데 내일 올리겠습니다.^^

  • profile
    박순백 2017.04.20 23:54
    초당의 오디오 소리가 최 선생에게 잘 맞았던 모양이야.^^
    앞으로 자주 들러 줘.
  • ?
    조민 2017.04.24 10:28

    돈 먹는 하마는 P.....일 거 같은데요. ^^ 

  • profile
    박순백 2017.04.24 11:07 Files첨부 (1)

     

    c1.png

     

    민이 귀신이다. 원래 대화가 이렇게 진행되고 있었음.ㅋ

     

     

  • ?
    조민 2017.04.24 11:11
    ㅋ....
  • profile
    최경준 2017.04.27 12:33

    "서로의 시간이 잘 안맞아 이제야 만나게 된?

     

    최구연 형님은 흰손으로 알고있는데 바쁘신가봐요

    노시느라 바쁜신가요?

  • profile
    박순백 2017.04.27 13:24
    아니에요. 현재도 일주일에 사흘 회사를 나가고 있어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2533 취미 방이동에 새로운 커피빈 카페가 들어선 걸 보면서... 6 file 박순백 2017.04.25 232 1
» 사는 얘기 스키어 두 분의 초당 방문 7 file 박순백 2017.04.20 958 1
2531 잡담 포랩(PhoLab) 회원들의 초당 방문 2 file 박순백 2017.04.20 413 0
2530 사는 얘기 나의 기타 이야기 file 박순백 2017.04.13 510 1
2529 사는 얘기 부부 사이에도 못 할 말과 하지 말란 짓에 대하여... 18 file 박순백 2017.04.12 1427 11
2528 사는 얘기 다섯 살 아이의 삶을 누가 규정할까??? file 박순백 2017.04.07 655 2
2527 취미 삶의 일부인 향을 주문하다. file 박순백 2017.04.06 465 2
2526 단상 제4차 산업혁명의 역설 1 file 박순백 2017.04.05 360 1
2525 사는 얘기 스티브 맥퀸 주연의 영화 "르망"을 뒤늦게 보고... 5 file 박순백 2017.03.25 542 0
2524 단상 공감 (共感) -1 6 file 박성준 2017.03.15 647 0
2523 사는 얘기 점심 만들고 집사람과 함께 먹기 5 file 박순백 2017.03.07 934 2
2522 문화 중심을 잡는다는 것 - 예술의 경지에 이른 밸런싱 2 file 박순백 2017.02.14 1492 0
2521 여행 후기 오래간만에... Kenya 6 한정수 2017.02.03 839 4
2520 단상 내면의 모습 3 file 박순백 2017.01.16 1018 0
2519 사는 얘기 출사를 위한 공항 출영 3 file 박순백 2017.01.15 844 0
2518 잡담 由 來 김한수 2017.01.12 457 0
2517 단상 세월호, 그리고 1,000일 1 김한수 2017.01.07 634 2
2516 잡담 Top Urgent! 김한수 2016.12.23 470 0
2515 단상 서민의 남편 6 김한수 2016.12.21 1037 3
2514 문화 인간의 조건 4 file 이선호 2016.12.20 850 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7 Next
/ 1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