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성애의 Naver 블로그 "디카로 그리다", 캐시미어 코리아 블로그, 캐시미어 코리아 쇼핑몰

profile
조회 수 171 추천 수 1 댓글 0

어느 날 문득 창가에 붉게 핀 꽃,
어머니가 오셨나?


gb9Ud016svc1lxp9v8e8l3ct_vsxkia.jpg



어느 날 희디 흰, 창가에서 빛을 발하는 우아한 꽃,
어머니가 또 오셨네.


gahUd016svcyns8tf0xf4rh_ocy3r1.jpg



이름만큼이나 곱디 고운, 함초롬히 피어난 꽃,
봄이 오니 어머니가 자꾸 오시네.


h77Ud016svc1b5o33ellguv8_u8ttto.jpg



봄은 사랑이다.
봄은 어머니의 버선발이다.
봄은 그리움이다.

* 군자란과 스파티필름과 사랑초는 내게 어머니를 더욱 생각나게 해 준다.

어머니는 2007년 3월에 돌아가셨다. 아버님이 돌아가신지 1년 만이다. 어머니가 남기고 가신 유품들이 많았지만 난 어머

니 주민등록증과 어머니 사진첩과 어머니가 늘 가꾸시던 꽃들을 가지고 왔다.

연애 시절, 남편이 군대에 가 있던 3년 동안 봄이 되어 어머니를 찾아 가면 어머닌 아들이 온 것 마냥 버선발로 뛰어나와 반

겨주셨다.

내 어머니만큼, 아니 내 어머니 이상으로  더 많이 나를 사랑해 주신 분, 그 어머니가 그립다.


* 봄이 되면 잊지 않고 10년을 변함없이 찾아주시는 어머니. 나의 게으름 때문에 거름 한 번 준 적 없는 꽃들이 피어날 때면

숨겨 두었던 그리움이 새 싹 올라오듯 쑤욱쑥 고개를 내민다. 올해는 꼭 거름을 사다 주어야지.

나 살아있는 동안 내내 어머니를 만나고 싶다.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이 글을 추천한 회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0 [하루 한 컷] #100-67. 바나나잎 우산을 쓰고 가는 여인. 1 newfile 고성애 2018.08.21 27
119 [하루 한 컷] #100-66. 아직도 네 눈 속엔 내가 살고 있구나. 1 newfile 고성애 2018.08.21 20
118 [하루 한 컷] #100-65. 늘 그리워 하게 하는 폭우 속의 명옥헌 배롱나무. updatefile 고성애 2018.08.19 43
117 [하루 한 컷] #100-64. 2,500만 인구의 절반이 맨발로 사는 나라. 1 updatefile 고성애 2018.08.18 69
116 [하루 한 컷] #100-63. 요즘 핫 플레이스 익선동. 1 file 고성애 2018.08.18 78
115 [하루 한 컷] #100-62. 귀여리 물안개 공원에 함초롬히 피어 난 연꽃 하나. file 고성애 2018.08.18 44
114 [하루 한 컷] #100-61. 제주에서 만난 6월의 코스모스. file 고성애 2018.08.18 39
113 [하루 한 컷] #100-60. 새벽녘에 경안천에서. file 고성애 2018.08.17 42
112 [하루 한 컷] #100-59. 마다가스카르의 수도 안타나나리보 풍경. file 고성애 2018.08.17 49
111 [하루 한 컷] #100-58. 우크라이나 미녀 연우 양.^^* file 고성애 2018.08.15 193
110 [하루 한 컷] #100-57. 강원도 추암 촛대 바위 일출 풍경. 2 file 고성애 2018.08.15 69
109 [하루 한 컷] #100-56. 비오는 날의 명옥헌 배롱나무가 그립다. 2 file 고성애 2018.08.15 118
108 [하루 한 컷] #100-55. 빨간 등대가 보고싶다. file 고성애 2018.08.15 55
107 [하루 한 컷] #100-54. 날개야 날자꾸나, 하늘 높이! file 고성애 2018.08.14 66
106 [하루 한 컷] #100-53. 여행, 기분좋은 날들의 상상 속에 빠져든다. file 고성애 2018.08.13 67
105 [하루 한 컷] #100-52. 그림 역시 과거와 현재와의 대화이다. file 고성애 2018.08.13 55
104 [하루 한 컷] #100-51. 산수가 빼어난 땅, 단양에 가다. file 고성애 2018.08.13 122
103 [하루 한 컷] #100-50. 바오밥나무 위로 은하수가 흐른다. file 고성애 2018.08.13 91
102 [하루 한 컷] #100-49. 풍요로운 나라, 에티오피아의 할아버지. 1 file 고성애 2018.08.10 118
101 [하루 한 컷] #100-48. 이름 모를 꽃은 없습니다. file 고성애 2018.08.10 9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