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rofile
조회 수 1617 추천 수 0 댓글 10

당신은 요오드조차 머큐로크롬이라고하는 사람 아냐?? 지금은 요오드란 말도 안 쓴다는데...-_-

당신 아재지???

 

c1.png

c2.png

c3.png

c4.png

c5.png

c6.png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Atachment
첨부 '6'
 Comment '10'
  • profile
    유신철 2016.11.26 17:27

    20대 막내와 대화 중, '괜찮아' 라고  "유아 웰컴"했더니
    요즘 신세대들은 "유얼 웰콤"이라고 발음한다는군요.

    그게 더 세련된 미국 동부 발음이라고...

  • profile
    강정선 2016.11.26 23:08

    저 어릴때는 머어큐로크림보다 빨간약이라고 했는데요..ㅎ

     

    선생님이나 아버지를 꼰대.

    여자친구를 깔치.

    여자는 냄비

     

    그 이유는 여자가 냄비끓듯이 잘 변해서 냄비

    깔치는 차마 말하기 곤란하네요..ㅎㅎ

  • ?
    석우영 2016.11.28 02:40

    저는 '옥도정끼'라고 기억하고 '빨간약'이라 부릅니다.

    어렸을적 할머니께서 상처에 발라주던 명칭이라서 잊을 수가 없네요. ㅎㅎ

     

    일제시대를 살아오신 할머니께선 '옥도정기'고 저한텐 '빨간약',그리고 지금 세대는 정확한 약품명을 말하는게 당연한거겠죠.

    그런데 기억의 단어가 가지는 향수는 절대 바꿀 수 가 없네요. ㅎ 전 당당히 아재클럽에 가입하고 젊은 애들한테 '약국 가서 옥도정끼 사와라' 하겠습니다. ㅎㅎ

     

     

     

     

     

     

     

     

     

     

  • ?
    샤로니 2016.11.30 00:31

    빨간약은 늘 아까징끼(赤チンキ, ヨウドチンキ)라고 일본어로 어르신들이... 요오드(ヨウド) 대신에 빨간색이라고 아까(赤)... ㅡㅡ;

    赤チンキ 를 우리식으로 발음한게 옥도정기 ㅠㅠ

  • profile
    박순백 2016.11.30 01:06
    샤론은 우리 세대도 아니고, 우리 아버님 세대의 용어를 써.ㅋ
  • profile
    최경준 2016.11.28 09:59

     

    과거 농경시대에는 노인(40대? 50대?)이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젊은 세대에게 많은 조언을 해줄 수 있었고

    또 그 조언 대로 하면 결과가 좋기에 노인이 공경받을 수밖에 없는 시대였으나...

     

    요즘 같이 급변하는 시대에 평균 수명은 늘어나서

    노인(70대 이상?)이 급변하는 시대 변화를 따라가기도 힘들 뿐만 아니라

    젊은이에게 조언은 커녕 도리어 도움을 받아야 되는 처지에

    남은 건 고집밖에 없어서

    공경을 받을래야 받을 수 없는 상황이라

    "당신 아재지"? 하는 뜻이 좋게 들리지 않는 이유가 아닌가 하는 생각입니다.

  • profile
    한상률 2016.11.29 09:27

    (주로 왜정 시대에 일본을 거쳐) 들어온 독일식 단어/ 발음과 미국식의 차이죠.

    머큐로크롬은 제가 어릴 때도 영문 표기는 아이오다인이었어요.  전 왜 머큐로크롬이라고 쓰는 건가? 궁금했죠. 옥도정기라는 건 요오드의 한자 음차에 붙인 말이니 의문 없었고요.

     

    비타민-바이타민, 티타늄-타이태늄, 에네르기-에너지는 겉은 단어에 발음만 다르니 자연스럽게 적응했는데, 칼륨-포타슘 같은 건 아직도 적응 안 됩니다.

     

    엑스-레이도 발명자 이름을 딴 뢴트겐선이라고 많이 했습니다.

    일본 애들은 유난히 독일을 좋아해서, (이차 대전 때 동맹이기도 했고...) 웬만한 건 다 독일식을 고집했습니다. 아직도 스키 바인딩은 빈딩구, 폴을 스톡이라고 하니까요. 우리 나라에서는 바람의 전설인가 뭔가 하는 사람 빼고는 이젠 전혀 쓰지 않는 쉬붕이란 말도 쓰고 있고요.  

  • profile
    한상률 2016.12.01 10:57

    추가 단어: 카시미롱 -   인조 캐시미어 ^^

  • profile
    박순백 2016.12.01 13:40
    이건 황당함.-_-
    예전에 카시미롱 담요라고 Zion(시온합섬)에서 나온 것이
    바로 캐시미어를 가리킨 것이었구만...
  • profile
    한상률 2016.12.01 14:47

    예전엔 등산 배낭을 룩색(일본식 발음으로는 루쿠자꾸)이라고 했는데, 원래 단어가 뭔지 모르겠습니다. 영어로는 백팩이나 냅색으로 나오더군요. 일본사람들 잘 하는 대로 독일어에서 나온 건지도...

     

     




자유 게시판

누구나 분야에 상관없이 자유롭게 글을 쓸 수 있는 공간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230 당신은 보수? 진보? (초간단 정치성향 테스트) 17 file 임시후 2016.12.13 1359 0
229 애 엄마 두 분과 바다... 2 file 임시후 2016.12.08 860 0
228 오늘 밤 JTBC 뉴스룸을 꼭 봐야하는 이유... file 임시후 2016.12.08 626 0
227 "Have Yourself A Merry Little Christmas!" 1 file 유신철 2016.12.07 716 0
226 웃글 - 최순실을 석방하라!!! 2 file 임시후 2016.12.07 702 0
225 테러냐 효도냐? 1 file 박순백 2016.12.06 1161 0
224 박근혜 태진아랑...??? 4 file 박순백 2016.12.06 1607 0
223 박근핵닷컴 ( https://parkgeunhack.com/ ) file 임시후 2016.12.02 897 0
222 언젠가 집에 들어가면...~~~ Google Home vs. Amazon Echo file 임시후 2016.12.01 560 0
221 지정생존자(Designated Survivor) file 임시후 2016.11.29 1149 0
» 당신 아재지? 몇 개 알아?? 10 file 박순백 2016.11.26 1617 0
219 서면 보고와 청와대 비아그라 7 file 박순백 2016.11.24 1347 2
218 탄핵 vs. 하야 - 힐러리가 이긴다고? 구글 트렌드에 물어봐! file 임시후 2016.11.24 400 0
217 웃픈(웃기고도 슬픈....)것들...-청와대 도메인(닭그네.kr) 확보!- 1 file 임시후 2016.11.23 733 0
216 어느 호텔의 흔한(?) 이벤트 1 file 임시후 2016.11.21 2455 0
215 몰아보기 끝판왕(?) - 넷플릭스 비스트 (구글 번역본) file 임시후 2016.11.21 552 0
214 이런 개 콧구멍만도 못한 년놈들.... 3 file 강정선 2016.11.20 2940 4
213 박태환 금 금 행진을 검색하다가...(협박받은 박태환) 5 file 임시후 2016.11.19 670 0
212 그것이 알고 싶다. - 대통령의 시크릿 - 6 file 임시후 2016.11.18 687 0
211 Hated in the Nation - 블랙 미러 (시즌 3 - 에피소드 6) file 임시후 2016.11.17 775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19 Next
/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