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rofile
조회 수 429 추천 수 0 댓글 5

어제의 비로 이제 2016년 가을은 종언(終焉)을 고하는 듯합니다. 올핸 일부러 카메라를 들고 가을 풍경을 찍으러 가 본 일조차 없이 가을을 보냅니다. 그게 좀 안타까워서 점심 시간에 사무실 부근의 올림픽공원 쪽으로 출타를 했습니다. 몽촌토성역에서 올림픽공원의 남4문으로 가는 길은 원래 양편에 늘어선 은행나무로 유명한 곳입니다. 가을이 한창일 때는 그곳에 들어서면 정말 찬탄을 금할 수 없는 풍경이 펼쳐지지요.


drkosa-photo.jpg

- c) Dr. Kosa on Nov. 8, 2016


하지만 지금은 위 사진의 그 "한창 때"가 지났습니다. 그 때로부터 일주일 정도가 지났으니까요. 가을은 한 열흘 전 정도가 한창이지 않았나 싶습니다. 그간에 네 차례의 비가 왔고, 드디어 질긴 은행잎도 많이 떨어져 버렸습니다. 그걸 알면서도 가는 가을이 안타까워 그 쓸쓸한 모습을 눈에 담고자 나갔던 것입니다. 햇빛을 받아도 이젠 찬란한 은행잎이라고 느껴지지 않더군요.^^; 이젠 진한 노란색이 아닌 바래버린 노란색이 눈에 들어옵니다. 그리고 노란잎이 가득하던 때와는 달리 은행잎이 성글게 달려있다보니 나무잎 사이가 쓸쓸하게 비어 그리로 빛도 새어들고, 뒤편 하늘 조각들이 그 안에 박혀있기도 합니다.


가는 가을의 약간은 쓸쓸한 풍경을 살피고 왔습니다. 그래도 인간은 역시 같은 강물에 두 번 발을 담글 수는 없는 존재. 내가 보는 이 가을의 끝자락이 다시는 볼 수 없는 2016년의 가을 모습입니다.


_MG_0001.jpg

- 이제 빨간색은 사라지고 짙은 갈색으로 변한 느티나무.


_MG_0002.jpg

- 빌딩의 그림자에 가려 짙은 그늘이 진 몽촌토성역 위의 건널목, 멀리 왼편으로 보이는 은행나무의 색깔만 노랗게 빛나고 있습니다.


_MG_0003.jpg

- 천호동으로 향하는 길의 왼편 건너에 있는 가로수들도 가을색.


_MG_0004.jpg

- 진주아파트 부근의 은행나무들도...


_MG_0005.jpg

- 롯데 바벨탑을 뒤로 한 잠실역으로 향하는 길의 양편에도 가을나무들이...


_MG_0006.jpg


_MG_0007.jpg

- 중앙의 Java City 건물(현대토픽스)는 오른편에 새 건물이 들어서니 전보다 좀 더 우중충해 보입니다.^^; J자 바로 아래 창의 "초당"은 불을 끄고 나와서 구분이 잘 안 되고...


_MG_0008.jpg

- 올림픽공원(올팍) 평화의 문은 예나 지금이나 웅장한데도 조형적인 아름다움을 보여줍니다. 대개는 그러기 힘든데...


_MG_0009.jpg

- 역시 은행잎이 많이 떨어졌구나...


_MG_0010.jpg

- 은행잎의 색깔이 예의 그 색깔이 아니로세.


_MG_0011.jpg

- 온통 빼곡한 은행잎으로 양편이 노랗게 칠한 것 같은 풍경이었는데, 이젠 이빨빠진 듯 상대적으로 더 검어보이는 나무가지들이 많이 보입니다.


_MG_0012.jpg

- 늦가을은 그런 거지 뭐... 을씨년스럽게 바람이라도 불라치면 쓸쓸함은 그 깊이를 더합니다.


_MG_0013.jpg

- 가는 가을의 화려함이 아직도 사알짝 머물러 있는 기분이구나!!!


_MG_0014.jpg

- 가을의 햇살은 왜 이리 스산하냐? 여름에 그 강렬하던 기세는 어디로 가고??? 그 스산함은 어제의 비로 인한 것이리라.


_MG_0015.jpg

- 아마도 한창 때엔 쌔빨간 색이었을 단풍잎도 뭔가 미적지근한 색깔입니다. 빨강도 아니고, 노랑도 아니고, 그렇다고 주황도 주홍도 아니다. 그냥 저 색깔입니다. 뭔가 바랜 듯한...


_MG_0016.jpg

- 해가 그 중앙에 있음에도 불구하고, 해는 안 보이고 빛만 보입니다. 빛을 더해서 노란 은행잎의 색을 살려보려 한 건데...


_MG_0017.jpg


_MG_0018.jpg


_MG_0019.jpg

- 걸어온 길을 뒤돌아 봅니다. 여긴 은행잎이 더 많이 떨어진 듯합니다.


_MG_0020.jpg


_MG_0023.jpg

- 평화의 문을 남4문쪽에서 봅니다.


_MG_0024.jpg

- 주차장 뒤켠의 단풍은 어째 거무튀튀합니다.^^;


_MG_0025.jpg

- 그늘이 좀 적었더라면 좀 더 나은 단풍 풍경이 되었을라나?


_MG_0026.jpg


_MG_0027.jpg

- 역시 이젠 바랜 색깔들입니다.


_MG_0028.jpg


_MG_0029.jpg

- 네가 가을색을 대표하는구나. 마로니에인 듯.(가끔 마로니에와 너도 밤나무의 이파리가 구분이 잘 안 됩니다.-_-)  


_MG_0030.jpg


_MG_0031.jpg

- 색상은 산뜻하지 않지만, 그래도 풍경은 아름답습니다.


_MG_0032.jpg


_MG_0033.jpg

- 그래, 역시 연못이 있어야 풍경이 사는구나.


_MG_0034.jpg

- 물이 있어야 마음이 편한 걸 보면 역시 척추동물인 인간은 한 때 물속을 헤엄치던 어류였었는지도...


_MG_0035.jpg

- 어디서나 눈을 돌리면 저 놈의 바벨탑이 우뚝 서있습니다. 왠지 생뚱맞다는 생각이 듭니다.


_MG_0036.jpg


_MG_0037.jpg


_MG_0038.jpg

- 이젠 바람이 불면 갈대가 푸스럭대기도 하고, 바삭거리기도 하는 계절입니다. 갈대가 많이 말라버려서 그렇습니다.


_MG_0039.jpg


_MG_0040.jpg


_MG_0041.jpg


_MG_0042.jpg


_MG_0043.jpg


_MG_0044.jpg


_MG_0045.jpg


_MG_0046.jpg


_MG_0047.jpg


_MG_0048.jpg

- 공원 주차장을 거쳐...


_MG_0049.jpg

- 다시 공원 밖, 길가로 나왔습니다.


_MG_0050.jpg

- 왔던 길을 되짚어 갑니다.


_MG_0051.jpg


_MG_0052.jpg


_MG_0053.jpg


_MG_0054.jpg


_MG_0055.jpg


_MG_0056.jpg

- 다시 평화의 문이 보이는 몽촌토성역 광장으로 돌아오고...


_MG_0057.jpg

- 오른편의 진주 아파트 쪽을 흘깃거리면서 길을 건넙니다.


아직도 가을은 한동안 더 지속되겠지만, 가는 계절에 대한 아쉬움을 내 맘속에서 지우려합니다. 그렇게 2016년의 가을을 배웅한 오후.


-----

c1.png






 Comment '5'
  • profile

    가을 풍경들 몇 개 더.

     

    autumn_8699.JPG

    - 11월 15일(화) 사무실로 향하는 길. Java City라 쓰인 저 현대토픽스 빌딩으로 가는 중이다. 그 주위의 스카이라인이 맨 오른쪽에 새로 지은 건물로 인해 많이 바뀌었다.(아직 그 건물은 완공만 하고, 내장도 안 한 상태이다.)

     

    super_moon.JPG

    - 11월 15일(화) 밤. 저 앞 평화의 문 오른쪽 날개의 오른쪽 위에 뜬 달. 달이 꽤 크다. 11월 14일(월)이 보름달이자 가장 지구와 가까워져서 수퍼 문이었다고 하는데, 하루가 지난 이 날도 달은 꽤 컸다.

     

    IMG_8729.JPG

    - 11월 19일(토)의 올림픽공원 모습. 공원 산책객들이 참으로 많다. 단풍은 이제 색깔이 변했다. 붉거나 황색이었던 나뭇잎들이 거무튀튀하게 변했고, 노란빛은 바랬다.

     

     

     

  • profile

    올해는 올림픽공원 한 번 못 가보고 가을을 보냅니다.

     

    아래는 2013. 11. 9.에 찍은 은행나무길.

    형수님이 찍으신, 제일 위의 사진과 비슷한 시기네요.^^

     

    0df4026930831f723aa5f98efd25cdb5.jpg

     

     

    더 늦기 전에 내일 오전에는 자전거 타고 한 바퀴 둘러봐야겠습니다.

  • profile
    박순백 2016.11.20 08:41
    이 때도 은행잎이 참 멋진 색으로 물들었던 모양이네. 이건 집사람이 찍은 것과 반대편에서 찍은 것인가 보네. 근데 여긴 어떻게 양편에 다 숲이 있는 걸로 보이지??? 남4문 쪽이 아닌가봐???
  • profile
    최구연 2016.11.21 13:42
    올림픽공원 남1문에서 남2문으로 걸어가며 찍은 사진입니다.
    오른쪽은 올팍의 작은 언덕이고 좌측의 잡목들은 로앵글로
    찍어서 키가 실제보다 더 커 보이는 것 같습니다.^^
  • profile
    박순백 2016.11.21 14:22
    아, 그쪽 풍경은 그렇구나.^^ 그쪽엔 잘 안 가봐서 몰랐네.

  1. 프랑스 알프듀에즈 갔을 때... 3 file

  2. 16/17 LEVEL DEMO PRO GLOVE 리뷰... 3 file

  3. 떠나가는 2016년 가을의 쓸쓸한 ... 5 file

  4. 시제와 토이 플러스 7 file

  5. 가을 풍경 몇 개 0 file

  6. 국내에 설립된 중남미 문화의 집... 0 file

  7. 캐논 코리아 방문 2 file

  8. 주례의 카메라로 찍은 결혼사진들 3 file

  9. 09/15를 위한 09/25 생일 파티 at... 6 file

  10. 2016 추석 - 밀양박씨 여주 정승... 0 file

  11. 컴퓨터 테이블을 정리하고 듀얼 ... 4 file

  12. 강원도로 간 늦은 여름 휴가, 1박... 0 file

  13. 강원도로 간 늦은 여름 휴가, 1박... 2 file

  14. 옹방도예에서의 네 사람의 만남(0... 0 file

  15. 정호의 한국 역사, 문화 체험 - 2 0 file

  16. 정호의 한국 역사, 문화 체험 - 1 0 file

  17. 정호와의 남한산성 등 경기도 인... 0 file

  18. 정호와의 남한산성 등 경기도 인... 3 file

  19. 정호와의 민통선 부근 국도 여행 - 2 2 file

  20. 정호와의 민통선 부근 국도 여행 - 1 0 fil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 709 Next
/ 7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