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rofile
조회 수 579 추천 수 0 댓글 0

e4ae7bb039721e127b4ed07a52f0e77d.png


chusok104246386.jpg

- 퇴촌 옹방도예, 동생과 조카의 도예 작업장이 있는 곳이다. 차례를 지내는 중.


chusok104246387.jpg


DSC00004.jpg

- 종중 묘역인 여주 계림리로 가기 위해 길을 나서는 중이다. 뒤는 동생네 집.


chusok104246388.jpg

- 차의 작은 뒷좌석엔 예솔이가 앉아있다. 초등학교 고학년만 돼도 저 자리엔 더 이상 앉지 못 하니 지금 앉아야...^^ 지금 사진을 가만히 보니까 애가 안전벨트를 엉터리로 매고 있다.-_-


DSC00010.jpg

- 여주 계림리 종중 묘역에 왔다. 종중회관 앞의 오래된 느티나무.


DSC00009.jpg

- 밀성재. 종중회관이다. 시제 때 종중회의가 열리기도 하는 곳.


DSC00011.jpg


DSC00008.jpg

- 윗대의 조상님들을 모신 작은 첫 번째 묘역이다.


DSC00007.jpg

- 고향인 황산에 있던 묘를 이리로 천묘한 후에 세운 비가 보인다.


DSC00012.jpg

- 천묘비와 작은 건물 하나. 이 건물은 제사를 지낼 때 제수를 차리는 등의 용도로 사용된다.


DSC00013.jpg

- 추모탑과 제2묘역으로 가는 길.


DSC00006.jpg


DSC00014.jpg

- 제2묘역이다. 우리로부터 멀지 않은 조상님들과 우리의 선대 및 우리 대의 일찍 돌아가신 형님들이 계시는 곳.


DSC00015.jpg

- 다 밀양박씨로 시작되는 묘비들이 서있다.^^


DSC00016.jpg

- 종중에서 한 때 종중회장을 지내고, 조상 모시기에 앞장 섰던 우리 아버님을 위해 세운 공적비이다.


DSC00043.jpg

- 여기서 처음으로 예솔이에게 할아버지의 아버지에 대해 얘기해 줬다.


DSC00017.jpg

- 일옹공 시비.


DSC00039.jpg


DSC00040.jpg


DSC00018.jpg

- 할아버님(재자륜자)의 시비.


DSC00038.jpg


DSC00019.jpg

- 석등과 숭조비.


DSC00022.jpg

- 조상을 숭상하자는 의미에서 13세손 태권 형님이 세운 숭조비.


DSC00020.jpg

- 제2묘역 전경.


DSC00021.jpg


DSC00023.jpg

- 아들 현근네 식구들. 근데 누군 눈을 감았다.^^


DSC00024.jpg

- 묘역에 모인 일가들 중 일부.


DSC00025.jpg


DSC00026.jpg

- 우리 아버님과 어머님이 합장된 곳, 동생(박순관)이 예를 올리고 있다.


DSC00027.jpg

- 묘비 뒤에 "시조 66세손, 재륜의 큰 아들 만진, 둘째 천진, 세째 삼진의 아들 순백, 손자 현근/아들 순관, 손자 찬근, 증손자 병록, 네째 영진"이라 쓰여있다.


DSC00028.jpg


DSC00029.jpg

- 계속 차례를 지낸다.


DSC00030.jpg


DSC00032.jpg


DSC00033.jpg

- 조카가 큰댁 둘 째 형의 묘앞에서...


DSC00034.jpg


DSC00035.jpg


DSC00037.jpg


DSC00041.jpg

- 석등의 둥근 창을 통해서...


DSC00044.jpg

- 친척들이 저쪽에서 모여 역시 차례를 지낸다.


DSC00045.jpg

- 한 켠에서는 아이들이 놀고 있다.


DSC00046.jpg

- 4촌 형님네 가족이 기념촬영을 하고...


DSC00047.jpg

- 초등학교 교장을 하셨던 한 형님의 묘앞인데, 평생 교육자였던 아버지의 영향인지 사위와 딸, 그리고 아들은 대학교수가 되었다. 딸은 한양대학교 가정대학장이 아들은 대진대학교 교수가 되었다.


DSC00048.jpg

- 여길 보면 완전 나들이 풍경.^^


DSC00049.jpg

- 도란도란 둘러앉아 차례 음식을 먹기도하고...


DSC00050.jpg

- 이렇게 2016년 추석의 묘역 참배는 끝이 났다.


매년 추석을 맞는다. 근데 갈수록 돌아가신 부모님의 자리로 인해 허전함이 느껴진다. 이젠 내가 기댈 곳이 없다는 느낌.ㅜ.ㅜ 그게 인생이지 뭐.




  1. 2017 추석 - 여주 계림리에서... 2 file

  2. 프랑스 알프듀에즈 갔을 때... 3 file

  3. 16/17 LEVEL DEMO PRO GLOVE 리뷰... 3 file

  4. 떠나가는 2016년 가을의 쓸쓸한 ... 5 file

  5. 시제와 토이 플러스 7 file

  6. 가을 풍경 몇 개 0 file

  7. 국내에 설립된 중남미 문화의 집... 0 file

  8. 캐논 코리아 방문 2 file

  9. 주례의 카메라로 찍은 결혼사진들 3 file

  10. 09/15를 위한 09/25 생일 파티 at... 6 file

  11. 2016 추석 - 밀양박씨 여주 정승... 0 file

  12. 컴퓨터 테이블을 정리하고 듀얼 ... 4 file

  13. 강원도로 간 늦은 여름 휴가, 1박... 0 file

  14. 강원도로 간 늦은 여름 휴가, 1박... 2 file

  15. 옹방도예에서의 네 사람의 만남(0... 0 file

  16. 정호의 한국 역사, 문화 체험 - 2 0 file

  17. 정호의 한국 역사, 문화 체험 - 1 0 file

  18. 정호와의 남한산성 등 경기도 인... 0 file

  19. 정호와의 남한산성 등 경기도 인... 3 file

  20. 정호와의 민통선 부근 국도 여행 - 2 2 fil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 709 Next
/ 7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