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6.05.25 22:46

부전자전

profile
조회 수 989 추천 수 0 댓글 22

2년전 이맘때 박사님등 여러분들이 모여 바베큐 먹던 회사 엉성한 조그만 정원이 조금 자리를 잡았습니다.

 

 

 

 

큰 놈이 지방 연구소에서 전문연구요원으로 군생활 대신하다

정식으로 입사하려고 대기업으로 이회사 저회사 원서 넣고 한다는데..경력사원으로

 

서류 통과해서 면접 보러가는데 항상 넥타이는 안매고 감

자기는 어짜피 연구직인데 영업사원도 아니고 넥타이가 필요 없다고...

그래서 그런지 두어번 떨어짐

하여간 면접 보는 수백명 중에서 넥타이 안 맨놈이 한두명이라는데..

 

어느 회사는 면접관이 자신감의 표현이냐고 묻길래....

웃으며 남하고 똑같이 할 필요 있겠냐고 했다고 ...

자기 소개서에 연구원이 공부보다 스키 우승 내역도 많고 하여간 좀 별남..ㅎ

 거기는 별남놈을 선호하는지 최종합격...

 

큰 근거 없는 자신감이 부전 자전,,ㅎ

 

둘째는 제대 후 복학 했는데 스키부 때려치고 무슨 파티하는 동아리에 들어가

한달에 두번 정도 클럽 빌려서 파티하는데

동아리가 좀 먹어주는덴지 클럽에서 테이블 몇개 내주고 동아라에서 초대하는 여학생들 숫자대로

커미션도 준다는데 [술 회사에서 술도 주고]

 

 

졸업하면 나이트 웨이터 할려는 모양..ㅋㅋ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Comment '22'
  • profile
    강정선 2016.05.25 23:06

    사진 왼쪽에 길다란 채소 밭이 있는데..

    거기에 상추, 고추.왜겨자등 다양한 채소를 기르며

    특별한 비료를 주는데 플라스틱 통에 오줌을 받아서 몇일 잘 묵힌다음 비료로 주는데

    상추가 얼마나 잘크는 지 잎사귀가 보통 부채 만함..

    좀 큰건 덥고 자도 될 정도..

     

    내년엔 x도 싸서 묵혔다 써볼까 함....

    좀 구리겠죠..ㅎㅎ

     

  • profile
    신호간 2016.05.26 00:07

    강쌤, 아드님 최종합격을 축하합니다. 그리고, 역시 둘째들이 인생을 좀 즐길 줄 아는 듯...

    그럴 일 거의 없겠지만, 저도 담에 이력서 낼 일 있으면 스키 경력도 같이....ㅋ.

  • profile
    강정선 2016.05.26 10:19
    맞아요.
    보통 둘째들이 성격도 좋고...인생을 아는 듯
    뭐 나도 둘째..ㅋ
  • profile
    최경준 2016.05.26 09:01

    어릴때부터 근거없는 자신감을 가진 형님을 보면서 자란 아드님이니

     

    무의식 속에 "아 남자 어른은 다 저렇게 사는구나" 하는 생각이 뼈 속까지 들었을테니

    당연한 성격이라 생각됩니다. ㅋ

     

    취업을 축하 드리진 않겠습니다.

    거길 떨어졌으면 훨씬 더 좋은데 합격할 수 있었을지도 모르는게 인생이니까요 ^^

  • profile
    강정선 2016.05.26 10:15
    연봉은 좀 되는데 늦게 끝나고 꺼떡하면 주말도 일 시킨다고 안 갈수도 있다는데...
    내가 생각해도 기계도 아니고 좀 쉬면서 살아야지....스키도 타고...ㅎㅎ
  • profile
    최경준 2016.05.26 10:39
    대체로 연구원은 연봉이 형편없어 연구원을 이름하여 "빗좋은 개살구"라 하는데요
    연봉이 많다니 의외입니다.
    돈 많이 주면 주말에도 나가야죠.

    저도 왕년에는 뻑하면 주말에 사무실 끌려 나왔는데요
    알고보니 고참들이 일하러 나온게 아니라
    집에 있으면 마눌 눈치 보게되니 사무실 나와서 저같은 후배를 데리고 낮술하고 놀려고 나온게 태반이라는
  • profile
    최경준 2016.05.26 09:06

    형님 옥상 정원에서 올해도 고기 한 번 구워야죠

     

    올해는 회비 걷어서 ^^

  • profile
    강정선 2016.05.26 10:04

    시끄러.....안하면 안했지 뭔 회비를 걷어....ㅎ

    다만 와이프 데려다 일 시키기는 뭐하니 언제 토요일 잡아서 우리가 준비해서 하던지...

  • profile
    최경준 2016.05.26 10:32
    날만 잡으면 준비는 제가 있쟎아요
  • profile
    유신철 2016.05.26 09:55

    큰 아드님의 파티 동아리가 무척 부러우신 말투....^^

  • profile
    강정선 2016.05.26 10:09

    큰 놈은 나이먹어서 그거 할수가 없고 작은 놈입니다.복학해서 지금 3학년

    유원장님 같으면 안부러우세요.
    우리때는 나이트 한번 가려면 책 산다고 구라치고 해서 어렵게 갔는데..
    총각시절 몸 좋고 힘 좋을 때 거기서 2살 연상 다찌 만나서 잘 놀고
    평생 써 먹을 거 잘 배우기도 했고요....ㅋㅋ

     

     

  • profile
    최구연 2016.05.26 11:44

    큰 아들 취업 축하합니다.
    요즘 취업하기 힘들다던데 참 잘 됐네요.

     

    전문연구요원으로 대체 복무하는 큰 애가 오늘 논산으로 4주 훈련갔어요.
    친구랑 논산까지 버스 타고 가면, 그 부근에서 공중보건의 하는 친구가
    훈련소까지 데려다 주기로 했다고.

     

    난 당연히 내가 데려다 주는 걸로 생각했는데, 얘들은 아빠 손잡고 가는
    걸 싸이즈 안 나오는 걸로 생각하나 봐요.ㅋ 쪼끔 섭섭한 생각이 들기도
    했지만 한편으론 지 나름의 네트웍이 만들어지는 과정이란 생각도 들고.^^

      

  • profile
    최경준 2016.05.27 09:15
    별것도 아닌걸로 섭섭해서야 쓰나요
    좀 있으면 피한방울 안섞이고 생판 처음보는 처자가 나타나서
    아드님 혼을 쏙 빼갈터인데... ㅋㅋ
    지금부터 연습을 하세요. 아들은 없는걸로
  • profile
    박용호 2016.05.27 09:45

    우리나라 부모들이 형한테 와서 자녀 교육에 대해 특강을 좀 받아야 되요.   자녀들을  부모들이 망치는 경우가  정말 많지요?

     

    오늘의 영광은 형이 99%  가져야 해요.^^*

  • ?
    김동구 2016.05.27 10:20
    자녀들 한테 그렇게 관대할수 있다니 멋지십니다(엄지 척!) 저 같으면 강제로 라도 넥타이 메게해서 면접보냈을테고 나이트는 절대 못가게 했을거 같네요.
    전 딸 만 둘인데(고1, 중1) 딸들에겐 관대하지 못한 아빠네요 ^ ^; (앞으로도 그럴듯)
    근데 본인 한텐 한 없이 관대하답니다 ㅎ ㅎ 내가 스키장을 가야할 합당한 이유를 어거지로 들먹이며 연차 써가면서 혼자 댕기니 ^ ^ㅋ
  • profile
    박용호 2016.05.27 10:43

    저도 딸만 둘인데 좀 강하게 키운 아빠입니다. 온실 속에서 화초처럼 키우지는 않았고 맞고 다니거나 왕따 당하지 말라고 초딩 때 권투도 가르쳤었지요. 집에 맞고 들어온 것보다는 차라리 때려주고 다녀라고... ^^ 근데 한 번도 친구들과 싸우지는 않더군요.

    "세상은 무척 힘든 곳이니 다양한 경험과 많은 지식을 쌓아 잘 헤쳐나가기 바란다. 부모의 보호는 고등학교 때까지이고 대학부터는 아빠의 책임은 등록금을 보조해 줄 뿐이고 너의 인생은 너희들이 책임져라./끝/ " 이게 다입니다.^^* 미국에서 유학중이라 살인적인 미국 대학교 등록금을 조금 걱정했으나 두 놈 다 장학생이 되어 아빠의 어깨를 가볍게 해주는군요^^*

    고딩 때는 너네 직업은 학생이니 학생에 맞는 행동을 하기 바라고 연애는 (섹스 포함) 대학 때 하는 게 좋겠다라고 교육 시켰더니 큰 애는  6년 사귄  오빠한테 빠져 벌써부터 시집 가고 싶은 눈치,ㅋㅋㅋㅋ  햇수로 계산해 보니  고딩1년 때부터  알고 지낸 선배 오빠.^^

  • profile
    강정선 2016.05.27 12:25

    내가 보기에 박원장은 특별한 교육이 필요없는 상태.
    사는거 자체가 모법적이고 적극적이니 애들이 저절로 따라하는거...
    우리 애들도 박원장 몇번 보더니 아빠 아는분 중에 저런 분도 있냐고? ㅎㅎ

  • ?
    김동구 2016.05.27 16:32
    느그덜 직업은 학생 ㅎ 위급할때(?) 써먹어야 겠습니다 ^ ^
  • profile
    강정선 2016.05.27 12:32

    김동구 선생님

    그게....제가 어렸을때 공부안하고 하도 말썽 피며 자라서
    절 돌아보면 전혀 할말이 없어서 그렇습니다.ㅎㅎ

  • ?
    김동구 2016.05.27 16:41
    본인은 고딩때 책가방도 안가져다녔다능 ㅋ국민학교땐 동네 유리창은 다 깨뜨리고 다녔다능 ^ ^; 무지 사고 뭉치였다능 ^ ^ㅋ 다행히 딸들이 아빠를 안닮아서 크~은 다행 이네요 이것만 으로도 감사하고있습니다 *^ ^*
  • profile
    한상률 2016.05.30 13:40
    저도 학교에 도시락만 들고 다녔습니다.(급식이 없던 때라...) 책은 몽땅 미술실 사물함에 두고 다녔어요. 아침에 들러 오전 교과서 챙겨 가고, 점심 때 미술실 내려와 그림 그리고 놀다가가 오후 교과서 챙겨 올라가서 수업 듣고 하교 때는 두고 갔죠. 어차피 집에서 공부 안 하고, 시험 때는 "시험이란 것은 평소 실력으로 보아야 한다"는 게 제 생각이라 별도로 공부하지 않았기 때문에 수업 시간 외엔 교과서 볼 일이 없었거든요. 교과서 안 보는 놈이 참고서 문제집을 볼 리도 없어서, 그것도 하나도 없었습니다.
  • profile
    한상률 2016.05.30 13:34

    불러만 주시면 저도 갑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8360 스노우 크랩 + 사워도우 바게트 1 file MarkLee 2018.12.31 450
8359 우리가 잘 아는 세 분이 새로운 사업을...^^ 나날이 번창하길 빕니다. 1 file 박순백 2018.11.01 1960
8358 강습이 잘 될까요?^^; 강습 효과가... 19 file 박순백 2018.09.20 4015
8357 성공하는 장면에만 익숙했던 익스트림 스킹의 또 다른 면 file 박순백 2018.05.08 1228
8356 아, 정말 "개박살난다"는 얘기는 이런 때...ㅜ.ㅜ 6 file 박순백 2018.04.01 5324
8355 황제스킹 3 file 나도 2018.03.29 2366
8354 K-Pop의 위력과 한류 3 file 박순백 2018.03.26 742
8353 17/18 시즌 마지막 출격, 이번 주말 웰리힐리로 2 한상률 2018.03.22 1174
8352 모글을 시작할까. 9 file 박정민 2018.03.19 1398
8351 매년 생각나는 보더분... 6 홍성택 2018.03.08 1651
8350 올 시즌도 시니어 스키 기술선수권 대회에는 출전합니다. 7 한상률 2018.02.20 1485
8349 몽마르트 언덕에서 스키타기 file 유신철 2018.02.08 914
8348 "귓속에 도청장치" 8 file 유신철 2018.01.15 1009
8347 스키투라고 해서 Skidoo를 잘못 얘기한 줄로...^^; 2 file 박순백 2018.01.09 723
8346 미세먼지 때문에 이번 신정연휴 스키잉을 포기할 지도 모르겠습니다 12 전형욱 2017.12.29 987
8345 수능 국어를 풀다가 7 최경준 2017.11.23 797
8344 박정민 회장 부부와 라운딩 그 후 부부 홀인원 5 file 강정선 2017.10.21 1018
8343 수상스키.. 7 file 강정선 2017.07.11 865
8342 내 생애에 이런 영화는 없었다. "해빙" 11 file 최경준 2017.04.26 900
8341 1991년의 알프스 스키장 17 file 한상률 2017.03.03 1918
8340 Korean-American 클로이 킴 / 세계 정상의 스노우보더 2 file 박순백 2017.02.17 716
8339 올해도 시니어 기선전 출전! 2월 24일 접수 마감이래요 16 file 한상률 2017.02.14 1518
8338 주간 주중 스킹 5 박정민 2016.12.27 1144
8337 겨울비 7 유신철 2016.12.21 1627
8336 레이싱 실력이 안 돼서 복근으로 승부.. 8 강정선 2016.12.12 2552
8335 레일리가 맥글랴산에서 스키 타는 영상에 대한 비평(또는 비방) 22 file 황세연 2016.11.10 2934
8334 찬바람이 부는데... 갑자기 열이 확 박정민 2016.10.31 798
8333 말한 대로 이루어진다. 3 file 허지웅 2016.10.31 948
8332 말타는 법도 여러가지 25 file 강정선 2016.10.29 2060
8331 상상 그 이상 4 허지웅 2016.10.27 679
8330 구역질이 나서.... 6 file 강정선 2016.10.25 1804
8329 가을빛으로 물드는 올림픽공원 4 file 박순백 2016.10.19 554
8328 박정희도 물어봤는데 뭐가 문제냐..? 10 file 강정선 2016.10.19 1190
8327 밥 딜런이 노벨 문학상을... 4 최구연 2016.10.14 457
8326 탄핵이라....이 양반 쎄게 나오네요 7 강정선 2016.10.13 1223
8325 다시 봐도 좋다는... 6 유신철 2016.10.11 1076
8324 무지 시시껄렁한 이야기 9 강정선 2016.10.11 646
8323 왔노라 굽노라 5 file 최경준 2016.10.06 845
8322 아줌마라고 불렀다고 영창가지는 않았을 것 같은데...?? 9 file 강정선 2016.10.06 1347
8321 이정현 대표 단식 지지합니다. 어영부영 하지말고~~ 10 강정선 2016.10.02 1227
8320 13 Fun Party Ideas - 아주 재미있겠어요.^^ file 박순백 2016.09.26 451
8319 얘가 빨갱이라면 나도 빨갱이다. 14 file 박순백 2016.09.20 1365
8318 비발디파크 시즌권 판매중. 6 최구연 2016.09.02 763
8317 뭐가 문제라는건지..?? 5 file 강정선 2016.09.01 1080
8316 수상스키..2 15 file 강정선 2016.08.30 885
8315 어제 일요일의 하늘 file 박순백 2016.08.29 238
8314 십수년만에 수상스키... 2 file 강정선 2016.08.16 789
8313 여름 용평 12 file 강정선 2016.08.11 1112
8312 나도 때론... 이 영화가... 3 file 박순백 2016.08.09 709
8311 동엽신의 섹드립이 뭔가 했는데... 1 file 박순백 2016.08.01 1101
8310 스키어의 마시는 법! 2 한상률 2016.07.26 1020
8309 무더운 아침은 아메리카노 같은 맥주를... 2 file 박순백 2016.07.22 410
8308 또 ~~윤상현.. 4 강정선 2016.07.19 878
8307 중국은 사드 레이더의 탐지거리가 중요하지 않다. 7 강정선 2016.07.11 833
8306 관리자님... 9 file 최구연 2016.07.11 473
8305 대통령에게 좀 심한것 같은데....ㅎㅎ 5 강정선 2016.07.07 1121
8304 비가 와서 차가 밀리니 뺑뺑이가 바빠요 7 file 최경준 2016.07.05 572
8303 모가 픽션이고 모가 리얼인지.. 1 유신철 2016.07.02 590
8302 Yes24 프로모션 소개. file 최구연 2016.07.01 388
8301 유 박사의 생일을 축하합니다.^^ 3 file 박순백 2016.06.26 336
8300 아니 영국 이놈들은 ... 이북놈들보다 더 나쁜 놈들이 아니가...? 3 강정선 2016.06.24 809
8299 the age of uncertainty 2 유신철 2016.06.24 354
8298 주말에 뭐 하세요??? 12 박정민 2016.06.20 677
8297 Hey buddy, don't try to fool us! file 유신철 2016.06.16 469
8296 World Naked Bike Ride in London 2016 1 file 유신철 2016.06.14 302
8295 요즘 뭐 하세요? 이렇게 웅진실내스키장에 가서 스키 타는 사람도... 9 file 박순백 2016.06.13 2198
» 부전자전 22 강정선 2016.05.25 989
8293 박사님, 바이크갤러리가 아파요.^^;; 2 최구연 2016.05.19 398
8292 너의 빈 자리를 보며... 1 최경준 2016.04.07 900
8291 정신 나간 정치인들... 6 강정선 2016.04.07 1201
8290 설현과 수지 중 누가 좋으세요.? 13 강정선 2016.04.06 1190
8289 쿨가이 선발대회...........?? 21 file 강정선 2016.03.30 2186
8288 남자가 반하는 여자 순위 4 유신철 2016.03.18 2055
8287 나이 70에 병원을 나서면서 8 신현균 2016.03.15 2394
8286 오뚜기 박용호 원장 레벨2로 오똑서다,, 37 file 강정선 2016.03.06 3574
8285 이번주 디카를 지를 예정 ㅋ. 푸하하 12 file 박정민 2016.02.22 997
8284 어제 집안 짐을 모두 정리하고, 오늘은 천마산 스타힐로 출격 3 file 한상률 2016.02.17 1281
8283 비 오는 토요일의 요리검증 4 file 최경준 2016.02.15 547
8282 침 질질 흘리며 공부중... 10 file 최경준 2016.02.04 1163
8281 매일 구박... 7 file 박정민 2016.02.03 982
8280 스키가족분들께 소식 공유해요~~~ 1 이상준 2016.02.02 1045
8279 오늘 압구정동에 침대 하나 놓고 한 시간에 480만 원 받는 곳에 다녀왔습니다. 14 file 강정선 2016.01.29 3494
8278 환갑동갑 5 file 유신철 2016.01.29 859
8277 지각생을 위한 뺑뺑이 2 file 최경준 2016.01.29 660
8276 시가고원 후기 12 file 유신철 2016.01.29 1312
8275 96.5세에 이렇게 스키를 타실 수 있겠어요?^^ 7 file 박순백 2016.01.27 1484
8274 집에서 엣지갈다 성질이ㅠ 19 박정민 2016.01.25 1259
8273 시즌권 양도 신청 5 file 최경준 2016.01.22 599
8272 everyday pow-day 4 file 유신철 2016.01.21 622
8271 시즌권 장터 매복중 6 file 최경준 2016.01.04 1199
8270 소라넷 2 유신철 2016.01.02 3016
8269 온난화, 온난화....걱정, 걱정.... 9 file 유신철 2015.12.24 1173
8268 이 글은 박용호 형님이 꼭 보셔야... 10 file 최경준 2015.12.18 1178
8267 내일 시즌 개시... 3 file 최구연 2015.12.17 563
8266 "저 사람 스티비 원더 맞죠?" 2 file 박순백 2015.12.17 549
8265 베토벤 생일 file 유신철 2015.12.17 339
8264 Gloomy Rainy Day 1 file 박순백 2015.12.14 415
8263 연말에 휴가가 남아봤자 7 file 최경준 2015.12.11 640
8262 뒤늦은 시즌 준비 7 file 박정민 2015.12.11 593
8261 나도 의경 부모 9 강정선 2015.12.03 68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4 Next
/ 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