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6.05.25 22:46

부전자전

profile
조회 수 972 추천 수 0 댓글 22

2년전 이맘때 박사님등 여러분들이 모여 바베큐 먹던 회사 엉성한 조그만 정원이 조금 자리를 잡았습니다.

 

 

 

 

큰 놈이 지방 연구소에서 전문연구요원으로 군생활 대신하다

정식으로 입사하려고 대기업으로 이회사 저회사 원서 넣고 한다는데..경력사원으로

 

서류 통과해서 면접 보러가는데 항상 넥타이는 안매고 감

자기는 어짜피 연구직인데 영업사원도 아니고 넥타이가 필요 없다고...

그래서 그런지 두어번 떨어짐

하여간 면접 보는 수백명 중에서 넥타이 안 맨놈이 한두명이라는데..

 

어느 회사는 면접관이 자신감의 표현이냐고 묻길래....

웃으며 남하고 똑같이 할 필요 있겠냐고 했다고 ...

자기 소개서에 연구원이 공부보다 스키 우승 내역도 많고 하여간 좀 별남..ㅎ

 거기는 별남놈을 선호하는지 최종합격...

 

큰 근거 없는 자신감이 부전 자전,,ㅎ

 

둘째는 제대 후 복학 했는데 스키부 때려치고 무슨 파티하는 동아리에 들어가

한달에 두번 정도 클럽 빌려서 파티하는데

동아리가 좀 먹어주는덴지 클럽에서 테이블 몇개 내주고 동아라에서 초대하는 여학생들 숫자대로

커미션도 준다는데 [술 회사에서 술도 주고]

 

 

졸업하면 나이트 웨이터 할려는 모양..ㅋㅋ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Comment '22'
  • profile
    강정선 2016.05.25 23:06

    사진 왼쪽에 길다란 채소 밭이 있는데..

    거기에 상추, 고추.왜겨자등 다양한 채소를 기르며

    특별한 비료를 주는데 플라스틱 통에 오줌을 받아서 몇일 잘 묵힌다음 비료로 주는데

    상추가 얼마나 잘크는 지 잎사귀가 보통 부채 만함..

    좀 큰건 덥고 자도 될 정도..

     

    내년엔 x도 싸서 묵혔다 써볼까 함....

    좀 구리겠죠..ㅎㅎ

     

  • profile
    신호간 2016.05.26 00:07

    강쌤, 아드님 최종합격을 축하합니다. 그리고, 역시 둘째들이 인생을 좀 즐길 줄 아는 듯...

    그럴 일 거의 없겠지만, 저도 담에 이력서 낼 일 있으면 스키 경력도 같이....ㅋ.

  • profile
    강정선 2016.05.26 10:19
    맞아요.
    보통 둘째들이 성격도 좋고...인생을 아는 듯
    뭐 나도 둘째..ㅋ
  • profile
    최경준 2016.05.26 09:01

    어릴때부터 근거없는 자신감을 가진 형님을 보면서 자란 아드님이니

     

    무의식 속에 "아 남자 어른은 다 저렇게 사는구나" 하는 생각이 뼈 속까지 들었을테니

    당연한 성격이라 생각됩니다. ㅋ

     

    취업을 축하 드리진 않겠습니다.

    거길 떨어졌으면 훨씬 더 좋은데 합격할 수 있었을지도 모르는게 인생이니까요 ^^

  • profile
    강정선 2016.05.26 10:15
    연봉은 좀 되는데 늦게 끝나고 꺼떡하면 주말도 일 시킨다고 안 갈수도 있다는데...
    내가 생각해도 기계도 아니고 좀 쉬면서 살아야지....스키도 타고...ㅎㅎ
  • profile
    최경준 2016.05.26 10:39
    대체로 연구원은 연봉이 형편없어 연구원을 이름하여 "빗좋은 개살구"라 하는데요
    연봉이 많다니 의외입니다.
    돈 많이 주면 주말에도 나가야죠.

    저도 왕년에는 뻑하면 주말에 사무실 끌려 나왔는데요
    알고보니 고참들이 일하러 나온게 아니라
    집에 있으면 마눌 눈치 보게되니 사무실 나와서 저같은 후배를 데리고 낮술하고 놀려고 나온게 태반이라는
  • profile
    최경준 2016.05.26 09:06

    형님 옥상 정원에서 올해도 고기 한 번 구워야죠

     

    올해는 회비 걷어서 ^^

  • profile
    강정선 2016.05.26 10:04

    시끄러.....안하면 안했지 뭔 회비를 걷어....ㅎ

    다만 와이프 데려다 일 시키기는 뭐하니 언제 토요일 잡아서 우리가 준비해서 하던지...

  • profile
    최경준 2016.05.26 10:32
    날만 잡으면 준비는 제가 있쟎아요
  • profile
    유신철 2016.05.26 09:55

    큰 아드님의 파티 동아리가 무척 부러우신 말투....^^

  • profile
    강정선 2016.05.26 10:09

    큰 놈은 나이먹어서 그거 할수가 없고 작은 놈입니다.복학해서 지금 3학년

    유원장님 같으면 안부러우세요.
    우리때는 나이트 한번 가려면 책 산다고 구라치고 해서 어렵게 갔는데..
    총각시절 몸 좋고 힘 좋을 때 거기서 2살 연상 다찌 만나서 잘 놀고
    평생 써 먹을 거 잘 배우기도 했고요....ㅋㅋ

     

     

  • profile
    최구연 2016.05.26 11:44

    큰 아들 취업 축하합니다.
    요즘 취업하기 힘들다던데 참 잘 됐네요.

     

    전문연구요원으로 대체 복무하는 큰 애가 오늘 논산으로 4주 훈련갔어요.
    친구랑 논산까지 버스 타고 가면, 그 부근에서 공중보건의 하는 친구가
    훈련소까지 데려다 주기로 했다고.

     

    난 당연히 내가 데려다 주는 걸로 생각했는데, 얘들은 아빠 손잡고 가는
    걸 싸이즈 안 나오는 걸로 생각하나 봐요.ㅋ 쪼끔 섭섭한 생각이 들기도
    했지만 한편으론 지 나름의 네트웍이 만들어지는 과정이란 생각도 들고.^^

      

  • profile
    최경준 2016.05.27 09:15
    별것도 아닌걸로 섭섭해서야 쓰나요
    좀 있으면 피한방울 안섞이고 생판 처음보는 처자가 나타나서
    아드님 혼을 쏙 빼갈터인데... ㅋㅋ
    지금부터 연습을 하세요. 아들은 없는걸로
  • profile
    박용호 2016.05.27 09:45

    우리나라 부모들이 형한테 와서 자녀 교육에 대해 특강을 좀 받아야 되요.   자녀들을  부모들이 망치는 경우가  정말 많지요?

     

    오늘의 영광은 형이 99%  가져야 해요.^^*

  • ?
    김동구 2016.05.27 10:20
    자녀들 한테 그렇게 관대할수 있다니 멋지십니다(엄지 척!) 저 같으면 강제로 라도 넥타이 메게해서 면접보냈을테고 나이트는 절대 못가게 했을거 같네요.
    전 딸 만 둘인데(고1, 중1) 딸들에겐 관대하지 못한 아빠네요 ^ ^; (앞으로도 그럴듯)
    근데 본인 한텐 한 없이 관대하답니다 ㅎ ㅎ 내가 스키장을 가야할 합당한 이유를 어거지로 들먹이며 연차 써가면서 혼자 댕기니 ^ ^ㅋ
  • profile
    박용호 2016.05.27 10:43

    저도 딸만 둘인데 좀 강하게 키운 아빠입니다. 온실 속에서 화초처럼 키우지는 않았고 맞고 다니거나 왕따 당하지 말라고 초딩 때 권투도 가르쳤었지요. 집에 맞고 들어온 것보다는 차라리 때려주고 다녀라고... ^^ 근데 한 번도 친구들과 싸우지는 않더군요.

    "세상은 무척 힘든 곳이니 다양한 경험과 많은 지식을 쌓아 잘 헤쳐나가기 바란다. 부모의 보호는 고등학교 때까지이고 대학부터는 아빠의 책임은 등록금을 보조해 줄 뿐이고 너의 인생은 너희들이 책임져라./끝/ " 이게 다입니다.^^* 미국에서 유학중이라 살인적인 미국 대학교 등록금을 조금 걱정했으나 두 놈 다 장학생이 되어 아빠의 어깨를 가볍게 해주는군요^^*

    고딩 때는 너네 직업은 학생이니 학생에 맞는 행동을 하기 바라고 연애는 (섹스 포함) 대학 때 하는 게 좋겠다라고 교육 시켰더니 큰 애는  6년 사귄  오빠한테 빠져 벌써부터 시집 가고 싶은 눈치,ㅋㅋㅋㅋ  햇수로 계산해 보니  고딩1년 때부터  알고 지낸 선배 오빠.^^

  • profile
    강정선 2016.05.27 12:25

    내가 보기에 박원장은 특별한 교육이 필요없는 상태.
    사는거 자체가 모법적이고 적극적이니 애들이 저절로 따라하는거...
    우리 애들도 박원장 몇번 보더니 아빠 아는분 중에 저런 분도 있냐고? ㅎㅎ

  • ?
    김동구 2016.05.27 16:32
    느그덜 직업은 학생 ㅎ 위급할때(?) 써먹어야 겠습니다 ^ ^
  • profile
    강정선 2016.05.27 12:32

    김동구 선생님

    그게....제가 어렸을때 공부안하고 하도 말썽 피며 자라서
    절 돌아보면 전혀 할말이 없어서 그렇습니다.ㅎㅎ

  • ?
    김동구 2016.05.27 16:41
    본인은 고딩때 책가방도 안가져다녔다능 ㅋ국민학교땐 동네 유리창은 다 깨뜨리고 다녔다능 ^ ^; 무지 사고 뭉치였다능 ^ ^ㅋ 다행히 딸들이 아빠를 안닮아서 크~은 다행 이네요 이것만 으로도 감사하고있습니다 *^ ^*
  • profile
    한상률 2016.05.30 13:40
    저도 학교에 도시락만 들고 다녔습니다.(급식이 없던 때라...) 책은 몽땅 미술실 사물함에 두고 다녔어요. 아침에 들러 오전 교과서 챙겨 가고, 점심 때 미술실 내려와 그림 그리고 놀다가가 오후 교과서 챙겨 올라가서 수업 듣고 하교 때는 두고 갔죠. 어차피 집에서 공부 안 하고, 시험 때는 "시험이란 것은 평소 실력으로 보아야 한다"는 게 제 생각이라 별도로 공부하지 않았기 때문에 수업 시간 외엔 교과서 볼 일이 없었거든요. 교과서 안 보는 놈이 참고서 문제집을 볼 리도 없어서, 그것도 하나도 없었습니다.
  • profile
    한상률 2016.05.30 13:34

    불러만 주시면 저도 갑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 부전자전 22 강정선 2016.05.25 972
8293 박사님, 바이크갤러리가 아파요.^^;; 2 최구연 2016.05.19 387
8292 너의 빈 자리를 보며... 1 최경준 2016.04.07 894
8291 정신 나간 정치인들... 6 강정선 2016.04.07 1189
8290 설현과 수지 중 누가 좋으세요.? 13 강정선 2016.04.06 1171
8289 쿨가이 선발대회...........?? 21 file 강정선 2016.03.30 2040
8288 남자가 반하는 여자 순위 4 유신철 2016.03.18 1999
8287 나이 70에 병원을 나서면서 8 신현균 2016.03.15 2354
8286 오뚜기 박용호 원장 레벨2로 오똑서다,, 37 file 강정선 2016.03.06 3524
8285 이번주 디카를 지를 예정 ㅋ. 푸하하 12 file 박정민 2016.02.22 992
8284 어제 집안 짐을 모두 정리하고, 오늘은 천마산 스타힐로 출격 3 file 한상률 2016.02.17 1261
8283 비 오는 토요일의 요리검증 4 file 최경준 2016.02.15 537
8282 침 질질 흘리며 공부중... 10 file 최경준 2016.02.04 1119
8281 매일 구박... 7 file 박정민 2016.02.03 977
8280 스키가족분들께 소식 공유해요~~~ 1 이상준 2016.02.02 1033
8279 오늘 압구정동에 침대 하나 놓고 한 시간에 480만 원 받는 곳에 다녀왔습니다. 14 file 강정선 2016.01.29 3446
8278 환갑동갑 5 file 유신철 2016.01.29 838
8277 지각생을 위한 뺑뺑이 2 file 최경준 2016.01.29 655
8276 시가고원 후기 12 file 유신철 2016.01.29 1287
8275 96.5세에 이렇게 스키를 타실 수 있겠어요?^^ 7 file 박순백 2016.01.27 1466
8274 집에서 엣지갈다 성질이ㅠ 19 박정민 2016.01.25 1247
8273 시즌권 양도 신청 5 file 최경준 2016.01.22 593
8272 everyday pow-day 4 file 유신철 2016.01.21 618
8271 시즌권 장터 매복중 6 file 최경준 2016.01.04 1187
8270 소라넷 3 유신철 2016.01.02 2994
8269 온난화, 온난화....걱정, 걱정.... 9 file 유신철 2015.12.24 1169
8268 이 글은 박용호 형님이 꼭 보셔야... 10 file 최경준 2015.12.18 1173
8267 내일 시즌 개시... 3 file 최구연 2015.12.17 557
8266 "저 사람 스티비 원더 맞죠?" 2 file 박순백 2015.12.17 544
8265 베토벤 생일 file 유신철 2015.12.17 286
8264 Gloomy Rainy Day 1 file 박순백 2015.12.14 410
8263 연말에 휴가가 남아봤자 7 file 최경준 2015.12.11 637
8262 뒤늦은 시즌 준비 7 file 박정민 2015.12.11 587
8261 나도 의경 부모 9 강정선 2015.12.03 677
8260 눈 예보에 대한 개략적인 근무 상황 4 최경준 2015.12.03 595
8259 스트레칭 4 file 최경준 2015.12.02 412
8258 스키복 수선. 5 file 최구연 2015.12.02 605
8257 "헌칠하다"인가 "훤칠하다"인가? 2 file 박순백 2015.11.27 1214
8256 스키장 개장했네요. 그런데 스키장? 보드장?^^ 12 file 조동준 2015.11.27 1721
8255 "Merry Winter & Happy Season!" 1 file 유신철 2015.11.27 309
8254 "Hunting Hitler" 3 file 유신철 2015.11.23 473
8253 레키(Leki)도 라이프스타일 선글라스를... file 박순백 2015.11.15 427
8252 이리 황당할 수가.... 11 file 강정선 2015.11.13 1667
8251 "It's a Small World" 4 file 유신철 2015.11.11 495
8250 내 안에 또 다른 여자가 살고 있는 것인가 7 file 최경준 2015.11.06 707
8249 ㄲㄸ 8 file 유신철 2015.11.05 457
8248 일식집 알바? 6 file 최경준 2015.11.04 780
8247 세차 하지 맙시다.. 9 file 강정선 2015.11.02 1097
8246 ㄲㄸ 내공.. 1 file 유신철 2015.10.17 1010
8245 댓글 수준이 좀 ..... 25 file 강정선 2015.10.16 2652
8244 비오는 날의 바벨탑 2 file 박순백 2015.10.01 562
8243 안 쓰는 (가입된) 웹사이트들, 한 번에 탈퇴하는 방법 1 file 박순백 2015.09.29 471
8242 "성관계 중 항의에 멈추고 사과했다면 강간 아니다"란 기사 6 file 박순백 2015.09.17 1234
8241 러시아엔 엘프가 사는가??? 2 file 박순백 2015.09.15 912
8240 올바른 배변자세를 생각하면, 푸세식이 정답이었네.-_- 1 file 박순백 2015.09.15 673
8239 불법 주차 차주분 놀라셨을 듯. file 박순백 2015.09.15 893
8238 정말 화려한 스킹 영상과 길에서 본 차 하나 1 file 박순백 2015.09.11 1134
8237 꿈... 9 file 김동진 2015.09.11 521
8236 은행에서 혈압을 재보니... 2 file 박순백 2015.09.10 466
8235 가을 냄새 2 유신철 2015.09.05 265
8234 육즙이 풍부한 가을 과일???? 7 file 박순백 2015.08.31 334
8233 만약 남북협상이 타결되지 않았다면... 9 file 박순백 2015.08.25 542
8232 길을 가다 본 차 두 가지 - 스마트 로드스터와 카이맨 3 file 박순백 2015.08.20 810
8231 조 거사님이 싱글 하셨습니다.^^ 6 file 박정민 2015.08.10 700
8230 리나와 신명근 3 file 박순백 2015.08.04 549
8229 첫 출정 우중 1박 5 file 허준 2015.08.02 899
8228 강박증 (Obsessive Compulsive Disorder) 1 유신철 2015.07.31 429
8227 이런저런 당구 이야기 4 강정선 2015.07.31 760
8226 사는 게 니나노 3 유신철 2015.07.30 405
8225 strandbeest 1 유신철 2015.07.30 170
8224 하루 종일 비 오는 날의 메뉴 7 file 최경준 2015.07.27 591
8223 남녀가 이별하면... 11 file 박순백 2015.07.25 746
8222 비오는 날의 상시4륜 구동차 9 file 박순백 2015.07.24 1072
8221 명왕성 - 사이즈 더슨 매러 6 file 박순백 2015.07.23 245
8220 한 여름밤의 호러 무비 보기 6 file 박순백 2015.07.22 206
8219 닮은 꼴? 1 유신철 2015.07.11 298
8218 35년만에 당구 재 입문... 한달 19 강정선 2015.07.07 1076
8217 존심 상하네.ㅜ.ㅜ 18 file 박순백 2015.06.29 2004
8216 6.25 5 유신철 2015.06.25 501
8215 Copa Americana 2015 3 유신철 2015.06.12 484
8214 한상률 샘이 TV에... 9 유신철 2015.06.06 1333
8213 나라가 어수선한데 출장이라니....ㅠㅠ 13 박정민 2015.06.05 860
8212 정석규 신양문화재단 명예이사장 1 file 박순백 2015.05.25 236
8211 [펌] 택트 시승기. 2 file 박용호 2015.05.20 725
8210 트레일러 면허학원 등록 15 최경준 2015.05.04 669
8209 박사님, 게시판 에러요. 9 최구연 2015.04.29 324
8208 사무실 옥상에 3 file 최경준 2015.04.29 579
8207 성질나는데 화~~악 오더를 취소해 버려 -_- 6 박정민 2015.04.28 1079
8206 난찌완쯔(난자완스)와 순두부찌개 11 최경준 2015.04.23 538
8205 우주(의 아빠)에(게) 보내는 메시지 file 박순백 2015.04.17 309
8204 한 번 보아줘야할 동영상 - 애국하는 쉬운 방법 10 file 박순백 2015.04.08 1025
8203 별 놈의 쇼가 다있네요..ㅋ 9 file 강정선 2015.04.07 1930
8202 구글 광고, 정말 교묘하네요. 1 file 박순백 2015.04.07 502
8201 아이폰용 스팸방지 앱들 - 이거 좋네요. 3 file 박순백 2015.04.07 417
8200 봄 (primavera) 3 유신철 2015.04.03 496
8199 터보 2 file 박순백 2015.03.20 567
8198 국내 도입이 시급한 것들. 2 file 박순백 2015.03.17 636
8197 배너 광고, 뭐가 뜨나요? 7 유신철 2015.03.13 478
8196 대기시간이 후덜덜 ㅠㅠ 1 박정민 2015.03.13 702
8195 멋지고도 솔직한 아빠.^^ file 박순백 2015.03.11 49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4 Next
/ 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