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성애의 Naver 블로그 "디카로 그리다", 캐시미어 코리아 블로그, 캐시미어 코리아 쇼핑몰

profile
조회 수 995 추천 수 0 댓글 2

패딩 코트가 달걀 다섯 개의 무게와 동일하다면 믿어지시나요? 

전 뼈 속까지 스키어이므로(^^;) 독일의 명품 스포츠웨어 브랜드 보그너(Bogner)를 좋아합니다. 1932년에 설립되었으니 참 역사가 깊기도 하군요. 우리나라에는 2011년에 코스모 그룹 계열사인 코스모 SnF에서 론칭하였지요.


러시아의 드미트리메드베데프(Dmitry Medvedev) 대통령과 영국의 다이애나 전 왕세자비, 블라디미르 푸틴 총리, 잭 니콜슨 등이 즐겨입는 브랜드라고 합니다.(007 시리즈에 나오는 본드와 본드 걸 등이 입은 것들도 대부분 보그너였었지요.) 


사람들이 제게 말합니다. "비싼 스키복 입으셨네요." 전 바로 대답 들어갑니다. "네, 제 나이가 몇 인데요? 이제는 럭셔리 브랜드 보그너를 입어도 될 나이에요." 그렇습니다. 이제 제가 앞으로 얼마나 더 오래도록 보그너를 입을 수 있을까요? 70세? 80세? 지금입니다. 지금 입어야 그래도 태가 삽니다.^^*


b9bUd015j5cn4rm3lxbe_jfmfne.png

- 보그너를 애용하는 유명 인사와 연예인들.

작년 가을에 평상복으로 입으려고 스키복이 아닌, 보그너 패딩 코트를 하나 샀습니다. 아주 아껴가며 잘 입고 있었어요. 그런데? 얼마 전에 캐시미어 샵에 들렀을 때 입어 본 패딩 코트가 이건 뭐 전혀 옷을 걸치지 않은 듯 너무도 가벼운 겁니다. '이건 뭐지???' 자세히 보니 이태리 SIMONA(시모나)라는 수입 브랜드였는데 나름 대로 이름도 나 있고, 품질엔 신용이 있는 브랜드였어요. 충전재는 거위털이었지요. 털은 솜털과 깃털로 구분하는데 솜털 중에서도 최상위급을 써야만 볼륨이 살아있는 경량이 된다는 겁니다.


제가 스키복 리뷰를 오랫동안 해 왔던 터이고, 리뷰를 할 때마다 무게를 재보는지라 이 시모나 패딩 코트를 저울에 달아보았어요. 250g. 완전 초경량이니 최상위급 구스 다운(goose down)인 셈입니다. 바로 위의 제목 대로 이 패딩 코트는 달걀 다섯 개의 무게가 맞습니다. 보그너는 이 시모나의 3배 정도는 더 나가는 무게였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후일 정확히 다시 재어 볼 생각이에요. 사람이 참 쌀밥 먹다가 보리밥은 못 먹는다고 초경량 시모나 패딩 코트를 입어 본 후로는 보그너가 왜 이리 무겁던지요? 어깨가 축 쳐질 정도로 너무도 무거운 겁니다. 나만 그런걸까요?^^*


jgbUd015uzol9o2ibsks_ilu0jw-1.jpg


이 색깔이 참 쉽지 않은 색이지요. 다른 색깔의 패딩이 많은데도 저는 이 색에 꽂혔어요. 이 패딩은 몇 날 며칠 후에 캐시미어 샵에 가 보아도 팔리지 않고 있더군요. "아니 이 좋은 물건이 왜 안 팔리는 거야?" 속으로는 '아휴, 저 이쁜 패딩 코트 팔리면 우짜지?ㅋ' '저거 봄날에 남도 홍매화 출사 나갈 때 입으면 딱인데.' 내일 모레면 봄인데도 시모나 패딩 코트는 의리있게 캐시미어 샵을 지키고 있습니다.^^*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Comment '2'
  • profile
    최경준 2016.03.04 13:39

    그 패딩을 사시려면 가방, 비니, 신발까지 색을 맞추셔야 할 거 같습니다.

  • profile
    고성애 2016.03.05 07:41
    비니와 구두는 완비되어 있고요, 핸드백은 절친 몇 명이 발빠르게 공구했어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 난생 처음 네일아트에 도전하다. 3 file 고성애 2016.03.31 545
» 패딩 코트가 달걀 다섯 개의 무게? 패딩 코트가 달걀 다섯 개의 무게와 동일하다면 믿어지시나요?  전 뼈 속까지 스키어이므로(^^;) 독일의 명품 스포츠웨어 브랜드 보그너(Bogner)를 좋아합니다. 1... 2 file 고성애 2016.03.04 995
20 경복궁에서 만난 별당 아씨^^* 4 file 고성애 2015.11.08 968
19 무박 2일의 남도 여행 - 백양사 4 file 고성애 2015.11.02 721
18 엄마가 왔다 간다. 7 file 고성애 2015.09.16 767
17 조선일보 미술관 "조선일보시니어사진교실 회원전" - 3 / 2015-09-06(일) file Dr.Spark 2015.09.15 348
16 조선일보 미술관 "조선일보시니어사진교실 회원전" - 2 / 2015-09-05(토) file Dr.Spark 2015.09.15 594
15 조선일보 미술관 "조선일보시니어사진교실 회원전" - 1 / 2015-09-04(금) 2 file Dr.Spark 2015.09.13 681
14 조선일보 미술관에서 그룹사진전을 엽니다. 7 file 고성애 2015.09.03 738
13 능내역의 기적 소리 file 고성애 2015.08.06 863
12 Apple watch 덕에 오늘 제대로 임무 수행했어요. file 고성애 2015.07.19 382
11 나의 홈페이지 '역사의 향기' 예전 게시판의 소생. 2 file 고성애 2014.12.29 1076
10 손녀 예솔이의 첫 스킹과 둘 째 날 스킹 1 file 고성애 2014.12.29 1159
9 스타힐 첫 스킹(2014. 12. 20, 토) 13 file 고성애 2014.12.20 1501
8 엄마는 뭐든지 할 수 있어. 6 file 고성애 2014.12.19 1333
7 이제 90세이신 어머니께 앞으로 얼마나 용돈을 더 드릴 수 있을런지... 6 file 고성애 2014.12.18 1093
6 다시 정겨운 홈 페이지로 돌아오다. 2 file 고성애 2014.12.18 833
5 이 세상 소풍 끝내고 돌아가는 날 3 file 고성애 2014.12.17 846
4 종중 묘역이 사라진단다. 4 file 고성애 2014.12.17 811
3 세계 최고(最古)의 볍씨 발견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볍씨가 한국에서 발견됐다고 영국의 BBC 인터넷 판이 22일 보도했다. 1만 5천년 전에 경작된 것으로 보이는 한 줌의 볍씨들이 한국의 고고... 2 고성애 2014.12.17 43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Next
/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