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토요일 비가 주룩 주룩 옵니다.

강원도 스키장이야 다시 기온이 떨어지면 보강 제설을 하겠지만

 

스타힐은 이거 폐장하는거 아닌가 하는 걱정 반, 체념 반

 

집에서 요리나 해야겠다 하고 요리를 시작합니다.

 

요리를 좋아하다보니 요리 동영상을 보는 경우가 많은데요.

지난번 동영상 보며 메모해 놓은 단호박 해물찜을 해볼까 합니다.

 

 

 

 

 

 

 

2016-02-15 10;53;22.jpg

 

 

 

http://tvcast.naver.com/v/337240

제가 자주 보는 최고의 요리비결 프로그램의 단호박 해물찜입니다.

 

 

동영상을 보고 맛있을것 같은 음식을 자주 따라하게 되는데요

그런데 의외로 상당부분 맛이 없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도 엉터리 요리를 소개하다 보니

이제는 재료와 양념 소개하는 것만 보면 대충 무슨맛인지 느껴집니다.

 

여기 나오는 요리사는 두 부류로 나뉘는데요

식당의 주방장 출신과 요리연구사입니다.

 

칼질 하는것만 보면 주방장 출신인지 요리연구사인지 알수 있어요

주방장의 칼 솜씨는 실로 현란합니다.

 

주방장 출신 요리사가 소개하는 음식은 거의 100% 맛있다고 보시면 되구요

요리연구사는  엉터리가 좀 많아요. -_-;;

 

위에 링크한 단호박 해물찜을 소개하는 사람은 요리연구가 인데요

그나마 믿을만한 사람이고

동영상을 보니 요리가 맛 있을것 같아 한 번 따라해 보고

진짜 맛있는지 검증해 봅니다.

 

 

 

 

 

 

 

 

 

 

DSC_5232.JPG

 

 

먼저 단호박의 속을 파내고

단호박이 익을때까지 찜기에서 30분간 찝니다.

 

 

 

 

 

 

 

 

 

 

 

 

DSC_5228.JPG

 

 

단호박 찌는 동안 재료 준비합니다.

 

해물은 동영상에 있는 관자 대신에 저는 굴을 했습니다.

해물은 각자 좋아하거나 제철 해물을 하면 좋을것 같습니다.

 

이 해물은 끓는 물에 약 1분간 데칩니다.

이유는 수분을 빼놓기 위해서에요

그냥 볶으면 해물에서 수분이 나와서 나중에 죽탕이 됩니다. -_-;;

 

 

 

 

 

 

2016-02-15 17;35;30.jpg

 

 

동영상을 보시면 관자를 손질하는법 설명하는 부분이 있는데요.

관자의 오른쪽을 보시면 두께 2~3mm 정도의 하얀 인대 부분이 있습니다.

 

저 부분은 질기기 때문에 칼로 도려내야 되는데요

저 요리사는 그냥 넘어갔습니다.(사실 저정도 실수는 애교 봐줘도 됩니다.)

 

 

 

 

 

 

 

 

DSC_5229.JPG

 

 

채소는 양파, 대파, 마늘, 피망, 표고버섯으로

채소는 동영산에 있는 죽순은 뺏습니다.

통조림 죽순은 비싸기만 하고 맛이 별로라서요

 

 

 

 

 

 

 

 

DSC_5230.JPG

 

 

제일 중요한 소스입니다.

소스가 맛 있다면 이 요리는 맛있다고 보시면 되는데요

굴소스 1/2, 설탕1, 두반장 1/2, 청주1, 진간장 1

 

 

소스 맛을 보니

오~ 맛있습니다.

 

이번에 두반장을 처음으로 써 봤는데요

없으면 안써도 무방할것 같습니다. 대신 굴소스를 조금 더 넣어주면 될거 같아요

 

두반장 맛은 고추장, 고추가루에 진간장을 조금 섞고 조미료를 왕창 넣은 매콤하고 느끼한 맛입니다.

 

 

 

 

 

 

 

DSC_5231.JPG

 

 

모짜렐라 치즈도 듬뿍 준비합니다.

 

 

 

 

 

 

 

 

DSC_5233.JPG

 

 

재료를 볶기위한 고추기름(라유)

제가 미리 만들어 놓은 고추기름 인데요 파향과 생강향이 은은히 배어있어 좋구요

없으면 그냥 식용유 쓰셔도 맛에 큰 차이는 없어요

 

 

 

 

 

 

 

 

 

 

DSC_5234.JPG

 

먼저 중불로 고추기름 두르고 편썬 마늘과 대파를 넣어 향을 뽑아 냅니다.

 

 

 

 

 

 

 

 

 

 

 

DSC_5252.JPG

 

 

불을 강불로 올려서 야채 넣고 볶습니다.

골고루 볶으려면 팬으로 재료를 던지는 팬닝을 해야 되는데요

팬닝 안되시는 분은 수저 두개로 섞어 주시면 팬닝과 비슷하게 됩니다.

 

동영상에 있는 요리연구가는 물론이고 대부분의 요리연구사도 팬닝을 못해요 -_-;;

 

 

 

 

 

 

 

 

 

DSC_5257.JPG

 

 

 

야채를 살짝만 볶고

소스 적당히 넣고, 해물을 추가해서 살짝만 볶아 줍니다.

 

다 볶구나서 맛을 보니

오 상당히 좋습니다.

 

그냥 여기 까지만 해서 먹어도 좋을것 같습니다.

 

 

 

 

 

 

DSC_5264.JPG

 

 

익은 단호박을 호일로 쌉니다.

 

오븐에 넣을건데 호일을 안 싸면 단호박이 타게되요

 

 

 

 

 

 

DSC_5265.JPG

 

그 안에 볶은 재료와 모짜렐라 치즈를 층층이 쌓습니다.

저는 3층으로 쌓았어요

 

 

 

 

 

 

 

 

 

 

DSC_5266.JPG

 

 

240도 오븐에서 15분간 돌리고 꺼냈습니다.

 

 

 

 

 

 

 

 

 

 

DSC_5267.JPG

 

 

 

단호박 해물찜을 4등분 해서 완성된 모습입니다.

비쥬얼이 좋아 손님 초대용으로 해도 좋을것 같습니다.

 

 

총평 :

볶은 재료를 단호박에 넣지 않는게 훨씬 맛있습니다.

 

 

 

볶은 재료가 남아서 접시에 별도로 냈는데

안지기와 아이들도 이걸 더 잘먹더군요

 

단호박은 두 개중 절반 밖에 못 먹구 다 버렸습니다.

식구들이 단호박 안의 볶은 재료만 골라서 먹는....

 

사실 볶은 재료는 라유에 굴소스, 두반장이 들어가서 확실한 중식입니다.

그런데 여기에 모짜렐라 치즈와 단호박이 합쳐지며 소스 맛이 중화되서 실종이 되고

국적 불명의 음식이 되버렸네요.

 

단호박을 빼면 시간도 줄고, 맛도 훨씬 좋아요

물론 단호박을 빼면 모짜렐라 치즈도 필요 없게 됩니다.

 

비 오는 토요일 스키장은 못가고

집에서 먹방 내지는 요리 검증해 봤습니다.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Comment '4'
  • profile
    황성욱 2016.02.16 17:56

    선생님 글에 처음으로 댓글을 답니다.

    올리시는 글이 거의 테러 수준인 듯 합니다.

    선생님 글을 보면서, 아 저래서 저런 재료를 넣고 저래서 저런 방법으로 하는구나 하고, 요리에 대해 생각해보게 되었습니다.

     

    일요일 낮에 스타힐에 갔었는데 물론 울퉁불퉁한 얼음코스가 많았지만 생각보다는 괜찮았습니다. 아마도 보강 제설 이후로는 괜찮아질 듯 합니다.

  • profile
    최경준 2016.02.16 18:05
    요리를 자주 하다보니 이제 요리사를 평가하는 수준에 이르렀다는 자만심에 빠지게 되더군요

    스타힐 소식 감사합니다. ^^
    그래도 주말이면 탈수 있겠군요
  • profile
    한상률 2016.02.17 02:29
    단호박은 그리 맛있는 재료는 아니죠. 그나마 나은 게 갈아서 만든 죽, 속 파내고 쪼개어 살짝 훈연해서 차콜 그릴이나 오븐에서 마저 구운 것 정도? 다른 재료와 같이 익히면 그 재료마저 맛없게 만드는 것 같더라고요. 저도 며칠 전에 단호박 적당히 썰어 남비에 깔고, 돼지 등갈비 놓고, 묵은 김치 덮고 물 반 잔 넣어 찌듯 익혀 먹어 봤습니다. 갈비와 김치는 맛 있었는데 단호박은 별로 좋은 맛이 안 니더라고요.
  • profile
    최경준 2016.02.17 09:16
    단호박을 넣는다면 양을 최소화 해서 해야할것 같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8374 안녕하세요 대한스키지도자연맹 레벨3 한국스키장경영협회 티칭3 박준성입니다. file 박준성 2019.06.21 1079
8373 여름에는 골프프로 겨울에는 스키프로 유튜브 시작했습니다. file 최호재 2019.06.20 637
8372 눈의 즐거움 1 나도 2019.03.26 863
8371 18/19시즌 마지막 출격 2 한상률 2019.03.15 1007
8370 우리나라에도 이런 경기가 있나요? 8 나도 2019.03.11 1530
8369 잉여 짓 2 한상률 2019.03.06 717
8368 뒷마당 눈썰매 file MarkLee 2019.02.24 499
8367 아듀! 스타힐. . . 1 박정민 2019.02.24 891
8366 부영그룹의 무주덕유산리조트 운영을 규탄합니다. 8 file 조금산 2019.02.20 2491
8365 레벨2 숙소 인원 구합니다. 차은석 2019.02.18 487
8364 2월 16일 13:00 비발디 레벨1 시험 보신분들 2 임대규 2019.02.18 662
8363 박사님의 지름신을 위해서... 4 file 나도 2019.02.11 1562
8362 4K 동영상 정도로 더 잘 찍었어야...-_- Watts(France) ski wear PR Movie 9 file 박순백 2019.01.30 1088
8361 스키 없는 주말 4 file MarkLee 2019.01.29 997
8360 스노우 크랩 + 사워도우 바게트 1 file MarkLee 2018.12.31 595
8359 우리가 잘 아는 세 분이 새로운 사업을...^^ 나날이 번창하길 빕니다. 1 file 박순백 2018.11.01 2251
8358 강습이 잘 될까요?^^; 강습 효과가... 19 file 박순백 2018.09.20 4498
8357 성공하는 장면에만 익숙했던 익스트림 스킹의 또 다른 면 file 박순백 2018.05.08 1424
8356 아, 정말 "개박살난다"는 얘기는 이런 때...ㅜ.ㅜ 6 file 박순백 2018.04.01 5687
8355 황제스킹 3 file 나도 2018.03.29 2563
8354 K-Pop의 위력과 한류 3 file 박순백 2018.03.26 832
8353 17/18 시즌 마지막 출격, 이번 주말 웰리힐리로 2 한상률 2018.03.22 1224
8352 모글을 시작할까. 9 file 박정민 2018.03.19 1480
8351 매년 생각나는 보더분... 6 홍성택 2018.03.08 1753
8350 올 시즌도 시니어 스키 기술선수권 대회에는 출전합니다. 7 한상률 2018.02.20 1538
8349 몽마르트 언덕에서 스키타기 file 유신철 2018.02.08 960
8348 "귓속에 도청장치" 8 file 유신철 2018.01.15 1083
8347 스키투라고 해서 Skidoo를 잘못 얘기한 줄로...^^; 2 file 박순백 2018.01.09 763
8346 미세먼지 때문에 이번 신정연휴 스키잉을 포기할 지도 모르겠습니다 12 전형욱 2017.12.29 1015
8345 수능 국어를 풀다가 7 최경준 2017.11.23 823
8344 박정민 회장 부부와 라운딩 그 후 부부 홀인원 5 file 강정선 2017.10.21 1098
8343 수상스키.. 7 file 강정선 2017.07.11 907
8342 내 생애에 이런 영화는 없었다. "해빙" 11 file 최경준 2017.04.26 928
8341 1991년의 알프스 스키장 17 file 한상률 2017.03.03 2032
8340 Korean-American 클로이 킴 / 세계 정상의 스노우보더 2 file 박순백 2017.02.17 736
8339 올해도 시니어 기선전 출전! 2월 24일 접수 마감이래요 16 file 한상률 2017.02.14 1580
8338 주간 주중 스킹 5 박정민 2016.12.27 1169
8337 겨울비 7 유신철 2016.12.21 1642
8336 레이싱 실력이 안 돼서 복근으로 승부.. 8 강정선 2016.12.12 2588
8335 레일리가 맥글랴산에서 스키 타는 영상에 대한 비평(또는 비방) 22 file 황세연 2016.11.10 2972
8334 찬바람이 부는데... 갑자기 열이 확 박정민 2016.10.31 820
8333 말한 대로 이루어진다. 3 file 허지웅 2016.10.31 983
8332 말타는 법도 여러가지 25 file 강정선 2016.10.29 2085
8331 상상 그 이상 4 허지웅 2016.10.27 697
8330 구역질이 나서.... 6 file 강정선 2016.10.25 1834
8329 가을빛으로 물드는 올림픽공원 4 file 박순백 2016.10.19 570
8328 박정희도 물어봤는데 뭐가 문제냐..? 10 file 강정선 2016.10.19 1216
8327 밥 딜런이 노벨 문학상을... 4 최구연 2016.10.14 471
8326 탄핵이라....이 양반 쎄게 나오네요 7 강정선 2016.10.13 1253
8325 다시 봐도 좋다는... 6 유신철 2016.10.11 1097
8324 무지 시시껄렁한 이야기 9 강정선 2016.10.11 665
8323 왔노라 굽노라 5 file 최경준 2016.10.06 864
8322 아줌마라고 불렀다고 영창가지는 않았을 것 같은데...?? 9 file 강정선 2016.10.06 1369
8321 이정현 대표 단식 지지합니다. 어영부영 하지말고~~ 10 강정선 2016.10.02 1247
8320 13 Fun Party Ideas - 아주 재미있겠어요.^^ file 박순백 2016.09.26 464
8319 얘가 빨갱이라면 나도 빨갱이다. 14 file 박순백 2016.09.20 1392
8318 비발디파크 시즌권 판매중. 6 최구연 2016.09.02 778
8317 뭐가 문제라는건지..?? 5 file 강정선 2016.09.01 1094
8316 수상스키..2 15 file 강정선 2016.08.30 921
8315 어제 일요일의 하늘 file 박순백 2016.08.29 253
8314 십수년만에 수상스키... 2 file 강정선 2016.08.16 815
8313 여름 용평 12 file 강정선 2016.08.11 1162
8312 나도 때론... 이 영화가... 3 file 박순백 2016.08.09 739
8311 동엽신의 섹드립이 뭔가 했는데... 1 file 박순백 2016.08.01 1121
8310 스키어의 마시는 법! 2 한상률 2016.07.26 1042
8309 무더운 아침은 아메리카노 같은 맥주를... 2 file 박순백 2016.07.22 427
8308 또 ~~윤상현.. 4 강정선 2016.07.19 897
8307 중국은 사드 레이더의 탐지거리가 중요하지 않다. 7 강정선 2016.07.11 847
8306 관리자님... 9 file 최구연 2016.07.11 486
8305 대통령에게 좀 심한것 같은데....ㅎㅎ 5 강정선 2016.07.07 1140
8304 비가 와서 차가 밀리니 뺑뺑이가 바빠요 7 file 최경준 2016.07.05 594
8303 모가 픽션이고 모가 리얼인지.. 1 유신철 2016.07.02 605
8302 Yes24 프로모션 소개. file 최구연 2016.07.01 402
8301 유 박사의 생일을 축하합니다.^^ 3 file 박순백 2016.06.26 354
8300 아니 영국 이놈들은 ... 이북놈들보다 더 나쁜 놈들이 아니가...? 3 강정선 2016.06.24 823
8299 the age of uncertainty 2 유신철 2016.06.24 368
8298 주말에 뭐 하세요??? 12 박정민 2016.06.20 728
8297 Hey buddy, don't try to fool us! file 유신철 2016.06.16 498
8296 World Naked Bike Ride in London 2016 1 file 유신철 2016.06.14 319
8295 요즘 뭐 하세요? 이렇게 웅진실내스키장에 가서 스키 타는 사람도... 9 file 박순백 2016.06.13 2225
8294 부전자전 22 강정선 2016.05.25 1005
8293 박사님, 바이크갤러리가 아파요.^^;; 2 최구연 2016.05.19 411
8292 너의 빈 자리를 보며... 1 최경준 2016.04.07 915
8291 정신 나간 정치인들... 6 강정선 2016.04.07 1214
8290 설현과 수지 중 누가 좋으세요.? 13 강정선 2016.04.06 1203
8289 쿨가이 선발대회...........?? 21 file 강정선 2016.03.30 2228
8288 남자가 반하는 여자 순위 4 유신철 2016.03.18 2083
8287 나이 70에 병원을 나서면서 8 신현균 2016.03.15 2438
8286 오뚜기 박용호 원장 레벨2로 오똑서다,, 37 file 강정선 2016.03.06 3612
8285 이번주 디카를 지를 예정 ㅋ. 푸하하 12 file 박정민 2016.02.22 1010
8284 어제 집안 짐을 모두 정리하고, 오늘은 천마산 스타힐로 출격 3 file 한상률 2016.02.17 1303
» 비 오는 토요일의 요리검증 4 file 최경준 2016.02.15 563
8282 침 질질 흘리며 공부중... 10 file 최경준 2016.02.04 1186
8281 매일 구박... 7 file 박정민 2016.02.03 996
8280 스키가족분들께 소식 공유해요~~~ 1 이상준 2016.02.02 1060
8279 오늘 압구정동에 침대 하나 놓고 한 시간에 480만 원 받는 곳에 다녀왔습니다. 14 file 강정선 2016.01.29 3520
8278 환갑동갑 5 file 유신철 2016.01.29 880
8277 지각생을 위한 뺑뺑이 2 file 최경준 2016.01.29 674
8276 시가고원 후기 12 file 유신철 2016.01.29 1345
8275 96.5세에 이렇게 스키를 타실 수 있겠어요?^^ 7 file 박순백 2016.01.27 150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4 Next
/ 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