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6.01.29 14:19

시가고원 후기

profile
조회 수 1366 추천 수 0 댓글 12

후기 쓸 때마다 강영감님이 자꾸 뭐라해서(^^) 안 쓰려했는데, 

박원장의 간청(^^)에 간단히...

 

1453769039643.jpeg

 

시가고원은 나가노 분지의 북서쪽 산맥에 위치한

해발 2000m 전후의 19개 스키장(원래 21개였으나 2개는 금년 문을 닫음)이 모여

80여개의 곤돌라 리프트, 이백여개의 슬로프로 이루어진 일본 최대의 스키 리조트이죠.

 

우리가 도착하기 전까지는 눈이 너무 없어서 오픈한 슬로프가 겨우 30%도 안되었는데

도착한 날 밤부터 연일 눈폭탄 맞아서 돌아오는 날까지 눈구덩이 속을 헤매다 왔어요.

첫 스킹데이에는 폭풍 눈보라에 리프트가 멈춰서서 결국 호텔 안에서 지내야 했지만

대신 둘째, 셋째 날은 매일 아침 원없이 파우파우 할 수 있었죠.

(미처 정설 못해 임시 폐쇄한 슬로프 마다에는 1m 넘는 파우더가 쌓여서 

구지 오프피스테 트리런 안 해도 실컷 파우더를 즐길 수 있었다는...)

 

넷째날 마지막 스킹데이 아침에는 파우더 안 타고 얌전히 정설된 슬로프만 탈 요량으로

회전스키를 가지고 나가서 리프트 오르는데 리프트타워 밑에 숨어있던 리얼 버진 파우더가

애처롭게 "제발, 절 좀 밟아주세요. 한번만..." 하는데 모르는 척 그냥 지나칠 수 없어서

어렵사리 입구를 찾아 과감하게 회전 스키로 들이대다 막바로 쳐박혀서, 

왼 손목과 새끼 손가락을 삐고 눈구덩이에서 빠져 나오는데만 20분이상 허우적 허우적..

기진맥진..  결국 오후 스키를 접고 말았어요.   ㅠ.ㅜ

 

셀카봉도 안 가지고 갔고, 파우더 동영상은 너무 엉망진창이라서 다 짤라버렸고,

여기 올리려고 주로 마지막 날 영상 위주로 다시 편집했어요.

(그래서 아쉽지만 다이나믹 파우더 영상은 없으니 이해하세요. 강영감님.^^)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Atachment
첨부 '1'
 Comment '12'
  • profile
    유신철 2016.01.29 14:22

    아래 박사님 old skier 글에  댓글로 실었다가

    예의가 아닌 것 같아 지우고 새로 옮깁니다.^^

  • profile
    박용호 2016.01.29 14:57

    형, 하루 저녁 눈폭탄 맞으면 하루 저녁 온 눈으로 슬로프 오픈할 정도로 많이 와요?     영상보니 푹신한 솜 이불로 보여요.

     

  • ?
    윤일중 2016.01.29 15:25

    아니! 저 좋은 숲을 놔두고 도로에서 뭐하시는 겁니까?

     

    스키는 위험한 도로에서 타는 게 아니고 숲 속에서 타는 겁니다.

  • profile
    유신철 2016.01.29 15:36

    ^^ 윤원장님도 참!

     

    첫날 1미터 이상, 둘째 셋째날도 50cm 이상, 넷째 날도 2-30cm는 내린것 같아요.

    매일 아침마다 밤사이 내린 눈으로 파우더가 정말 대박이었어요.

    둘째, 셋째 날, 오전엔 빌린 파우더 스키 타고 놀고, 파우더 뭉게지는 오후엔 회전스키 타고 놀았어요.

     

    하지만 도착 전날까지는 눈이 모자라 간신히 오픈한 슬로프에도 돌맹이 투성이였다나봐요.

    우리보다 한 주일 전 시가고원에 들어오신 지인은 180만원짜리 신삥 레이스타이거를 가지고 왔는데

    우리 도착 전날 슬로프 돌출한 돌에 맞아 에지가 부러져 나가는 불상사를 당했더군요.

    약이 올라 그 스키를 호텔 라카 스탠드에 전시해 놓았던데 

    너무 손상이 심해서 도저히 수리 불가능해 보이더라고요.

  • profile
    최경준 2016.01.29 16:04

    근데요 박사님

     

    파우더 스키가 재미있나요

  • profile
    최구연 2016.01.29 16:24

    존나 힘들어유.

    운이 매우 좋아 처녀(^^)눈에서 타면 주겨줘요. 근데 그것도 한두 시간...
    로컬들 다 훑고 지나간 슬로프 내려가려면 입에서 쉰내나유. 2월 습설이면 더더욱.
    옛날에 시가고겐에서 파우더 타다가 조때쓔.ㅠㅠ

    하쿠바에서는 잘 됐었는데...-_-

     

    -------

     

    지금 다시 보니 신철 형은 팻 스키 빌려 타셨데요.

    그건 안 타봐서 몰라요.ㅋ

  • profile
    유신철 2016.01.29 16:57
    만약 원정 갔는데 아침땡 스키가 버진 파우더 라면 꼭 팻스키 빌려서 타봐요.
    허리 100 넘는 팻스키로 파우더 타기는 회전스키와는 비교도 안되게 쉬워요.
  • profile
    최구연 2016.01.29 16:15

    경기도 남양주도 이 정도는 되는뎅...

    아, 껨이 안 되나?ㅋ

     

  • profile
    황성욱 2016.01.29 18:29

    주제넘지만 참새 방앗간이라고 결국 글을 씁니다.

    많은 분들이 모글 스킹의 매력 중의 하나로 프론트사면에서 터져나오는 눈발, 페이스샷을 꼽는 경우가 많습니다.

    파우더 스킹은 페이스샷도, 그 기술도 모글과 비슷한 점이 꽤 있습니다. 3D로 스키를 타야한다는 점, 인위적인 업다운이 강조된다는 점이 그렇겠죠.

    하지만 파우더 스킹의 쾌감은 (적어도 저에게는) 어느 스킹과도 비할 수 없습니다.

    업에서 다운을 하며 스키가 눈 깊숙히 들어갈 때 얼굴로 또는 머리 위로 날라가는 눈가루들, 다시 다운의 끝에서 허리 이상 잠겨있던 눈에서 업을 하며 눈 위로 붕~ 떠오르는 느낌, 그리고 다시 밑으로 쑥 떨어지며 페이스샷...

    많은 체력소모가 있지만 만일 10분 동안이라도 계속 쭉 내려갈 수 있는 버진파우더 코스가 있다면 무슨 방법으로든 찾아갈 겁니다.

  • profile
    박정민 2016.01.30 20:07
    염장사진과 동영상을 ㅠ
    입고계신 스키복을 사려고 했었는데. 잘 어울리세요.^ ^
  • profile
    강정선 2016.02.01 11:57

    유원장님..

    제가 자꾸 뭐라해서 안올리시려고 했다해서  꾹 참으려고 했느데

    몇일 참으니 병 날라해서.. 이해 하십시요..ㅋ

     

    올해도 별거 없네요..^ ^ >>>>> 후다닦

     

    작년에 건너 뛰었던 봄 스키 모임이나 3.1절쯤이나 3/5일  대명에서 하는건 어떠실지요..?

  • profile
    유신철 2016.02.01 14:11

    네!^^ 좋습니다. 다른 분들 시간이 어떠신지..

    오랜만에 박사님 내외분도, 강호익 박사님도, 윤일중 원장님도,

    조거사도, 주미니도, 모두모두  뵐 수 있으면 좋겠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 시가고원 후기 12 file 유신철 2016.01.29 1366
8275 96.5세에 이렇게 스키를 타실 수 있겠어요?^^ 7 file 박순백 2016.01.27 1521
8274 집에서 엣지갈다 성질이ㅠ 19 박정민 2016.01.25 1282
8273 시즌권 양도 신청 5 file 최경준 2016.01.22 612
8272 everyday pow-day 4 file 유신철 2016.01.21 630
8271 시즌권 장터 매복중 6 file 최경준 2016.01.04 1208
8270 소라넷 2 유신철 2016.01.02 3043
8269 온난화, 온난화....걱정, 걱정.... 9 file 유신철 2015.12.24 1182
8268 이 글은 박용호 형님이 꼭 보셔야... 10 file 최경준 2015.12.18 1188
8267 내일 시즌 개시... 3 file 최구연 2015.12.17 571
8266 "저 사람 스티비 원더 맞죠?" 2 file 박순백 2015.12.17 555
8265 베토벤 생일 file 유신철 2015.12.17 405
8264 Gloomy Rainy Day 1 file 박순백 2015.12.14 425
8263 연말에 휴가가 남아봤자 7 file 최경준 2015.12.11 648
8262 뒤늦은 시즌 준비 7 file 박정민 2015.12.11 599
8261 나도 의경 부모 9 강정선 2015.12.03 694
8260 눈 예보에 대한 개략적인 근무 상황 4 최경준 2015.12.03 620
8259 스트레칭 4 file 최경준 2015.12.02 423
8258 스키복 수선. 5 file 최구연 2015.12.02 636
8257 "헌칠하다"인가 "훤칠하다"인가? 2 file 박순백 2015.11.27 1694
8256 스키장 개장했네요. 그런데 스키장? 보드장?^^ 12 file 조동준 2015.11.27 1744
8255 "Merry Winter & Happy Season!" 1 file 유신철 2015.11.27 315
8254 "Hunting Hitler" 3 file 유신철 2015.11.23 494
8253 레키(Leki)도 라이프스타일 선글라스를... file 박순백 2015.11.15 441
8252 이리 황당할 수가.... 11 file 강정선 2015.11.13 1678
8251 "It's a Small World" 4 file 유신철 2015.11.11 518
8250 내 안에 또 다른 여자가 살고 있는 것인가 7 file 최경준 2015.11.06 721
8249 ㄲㄸ 8 file 유신철 2015.11.05 611
8248 일식집 알바? 6 file 최경준 2015.11.04 809
8247 세차 하지 맙시다.. 9 file 강정선 2015.11.02 1112
8246 ㄲㄸ 내공.. 1 file 유신철 2015.10.17 1025
8245 댓글 수준이 좀 ..... 25 file 강정선 2015.10.16 3481
8244 비오는 날의 바벨탑 2 file 박순백 2015.10.01 572
8243 안 쓰는 (가입된) 웹사이트들, 한 번에 탈퇴하는 방법 1 file 박순백 2015.09.29 507
8242 "성관계 중 항의에 멈추고 사과했다면 강간 아니다"란 기사 6 file 박순백 2015.09.17 1251
8241 러시아엔 엘프가 사는가??? 2 file 박순백 2015.09.15 970
8240 올바른 배변자세를 생각하면, 푸세식이 정답이었네.-_- 1 file 박순백 2015.09.15 719
8239 불법 주차 차주분 놀라셨을 듯. file 박순백 2015.09.15 904
8238 정말 화려한 스킹 영상과 길에서 본 차 하나 1 file 박순백 2015.09.11 1149
8237 꿈... 9 file 김동진 2015.09.11 539
8236 은행에서 혈압을 재보니... 2 file 박순백 2015.09.10 496
8235 가을 냄새 2 유신철 2015.09.05 282
8234 육즙이 풍부한 가을 과일???? 7 file 박순백 2015.08.31 352
8233 만약 남북협상이 타결되지 않았다면... 9 file 박순백 2015.08.25 553
8232 길을 가다 본 차 두 가지 - 스마트 로드스터와 카이맨 3 file 박순백 2015.08.20 895
8231 조 거사님이 싱글 하셨습니다.^^ 6 file 박정민 2015.08.10 705
8230 리나와 신명근 3 file 박순백 2015.08.04 560
8229 첫 출정 우중 1박 5 file 허준 2015.08.02 912
8228 강박증 (Obsessive Compulsive Disorder) 1 유신철 2015.07.31 438
8227 이런저런 당구 이야기 4 강정선 2015.07.31 847
8226 사는 게 니나노 3 유신철 2015.07.30 413
8225 strandbeest 1 유신철 2015.07.30 182
8224 하루 종일 비 오는 날의 메뉴 7 file 최경준 2015.07.27 622
8223 남녀가 이별하면... 11 file 박순백 2015.07.25 762
8222 비오는 날의 상시4륜 구동차 9 file 박순백 2015.07.24 1139
8221 명왕성 - 사이즈 더슨 매러 6 file 박순백 2015.07.23 265
8220 한 여름밤의 호러 무비 보기 6 file 박순백 2015.07.22 221
8219 닮은 꼴? 1 유신철 2015.07.11 308
8218 35년만에 당구 재 입문... 한달 19 강정선 2015.07.07 1090
8217 존심 상하네.ㅜ.ㅜ 18 file 박순백 2015.06.29 2186
8216 6.25 5 유신철 2015.06.25 522
8215 Copa Americana 2015 3 유신철 2015.06.12 496
8214 한상률 샘이 TV에... 9 유신철 2015.06.06 1359
8213 나라가 어수선한데 출장이라니....ㅠㅠ 13 박정민 2015.06.05 871
8212 정석규 신양문화재단 명예이사장 1 file 박순백 2015.05.25 247
8211 [펌] 택트 시승기. 2 file 박용호 2015.05.20 746
8210 트레일러 면허학원 등록 15 최경준 2015.05.04 717
8209 박사님, 게시판 에러요. 9 최구연 2015.04.29 333
8208 사무실 옥상에 3 file 최경준 2015.04.29 594
8207 성질나는데 화~~악 오더를 취소해 버려 -_- 6 박정민 2015.04.28 1095
8206 난찌완쯔(난자완스)와 순두부찌개 11 최경준 2015.04.23 579
8205 우주(의 아빠)에(게) 보내는 메시지 file 박순백 2015.04.17 321
8204 한 번 보아줘야할 동영상 - 애국하는 쉬운 방법 10 file 박순백 2015.04.08 1107
8203 별 놈의 쇼가 다있네요..ㅋ 9 file 강정선 2015.04.07 2008
8202 구글 광고, 정말 교묘하네요. 1 file 박순백 2015.04.07 546
8201 아이폰용 스팸방지 앱들 - 이거 좋네요. 3 file 박순백 2015.04.07 455
8200 봄 (primavera) 3 유신철 2015.04.03 516
8199 터보 2 file 박순백 2015.03.20 606
8198 국내 도입이 시급한 것들. 2 file 박순백 2015.03.17 688
8197 배너 광고, 뭐가 뜨나요? 7 유신철 2015.03.13 492
8196 대기시간이 후덜덜 ㅠㅠ 1 박정민 2015.03.13 721
8195 멋지고도 솔직한 아빠.^^ file 박순백 2015.03.11 529
8194 역시 착하게 사는 게 답이네.^^ 6 file 박순백 2015.03.10 910
8193 멀리서 마음으로 응원합니다.^^ 3 유신철 2015.03.07 525
8192 카라얀의 스키 실력 1 유신철 2015.03.06 661
8191 간 건강 관리는 생각지도 못 했는데 1 윤창인 2015.02.17 578
8190 하쿠바 원정기 4 유신철 2015.02.05 752
8189 용호 생각이 나는 9등신 동영상 8 file 박순백 2015.02.02 1020
8188 몇년 푹 쉬었습니다.. 1 신상우 2015.01.29 512
8187 이번 시즌은 휴무 ㅠㅠ 2 박정민 2015.01.29 433
8186 미사리 몽뜨커피점 file 박순백 2015.01.27 489
8185 시메사바 시식 file 최경준 2015.01.27 576
8184 장 시벨리우스의 "A Lonely Ski Trail" 7 유신철 2015.01.22 300
8183 3초 만에 새우튀김을... 2 file 최경준 2015.01.21 388
8182 뵐클, POC 팀의 동영상이... file 박순백 2015.01.15 515
8181 그 유명한 100년 역사의 하얼빈 소세지 file 박순백 2015.01.14 860
8180 과메기, 굴 공동구매 찾기가 어려워서... 3 이승선 2015.01.14 391
8179 너무합니다. 1 강정선 2015.01.11 589
8178 [건의] Spark 메인 화면의 사랑방 4 유신철 2015.01.08 231
8177 조무형 선생님, 쭈미니 쌤, 바굥호 원장님 뭐하세요? 2 신호간 2015.01.07 45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4 Next
/ 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