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성애의 Naver 블로그 "디카로 그리다", 캐시미어 코리아 블로그, 캐시미어 코리아 쇼핑몰

profile
조회 수 713 추천 수 0 댓글 4

 “무박 2일”이라는 생애 처음 도전해 보는 출사라 약간의 중압감은 있었고, 너무 일정이 빡빡해 힘들었다는 지인의 말도 들은 터라 내심 걱정이 앞선 건 사실입니다.


밤 12시에 서울 출발, 새벽 4시에 전라도 함평 밀재에 도착이라니. 일출을 기다리는 두 시간 가량의 차 안에서의 조~용한 숨막히는 시간은 부시럭거리는 소리에 잠은 다 달아나 버리고, 그간 앞만 보고 달려 오느라 바쁘기만 했던 내 삶을 되돌아보는 귀한 시간이 되어주었고요.


그라데이션 ND 필터를 처음으로 구매해 가지고 일출 사진 찍겠다고 벼르고 갔건만 내 맘같이 되어주는 게 하나도 없더군요. 밀재 촬영은 완전 패스해야 했어요. 백양사는 우쓰라 님의 쌍계루 반영 사진에 매료되어 달려갔건만, 단풍이 물이 덜 든 게 아니라, 아직 물이 안 들었더군요.


0H1A2538-3.jpg

- 쌍계루의 반영 사진인데 작년과 달리 아직 덜 추운지 초록빛이 완연합니다.


쌍계루는 사찰의 누각이면서 법당 앞마당에 위치하지 않고, 절의 중심 공간과는 상관없이 두 줄기 계곡이 만나는 곳에 서 있습니다. 그 빼어난 경치는 옛 문인들에게 시문을 읊조리게 만들었다 하니. 고려 충절 정몽주는 백양사 절경을 탄식하며 아래와 같이 지었다고 하네요. "노을 빛 아득하니 저무는 산이 붉고 달빛이 배회하니 가을 물이 맑구나! 붓 잡고 생각하니 재주 없음이 부끄럽구나!" 2층 누각에는 검은 목판에 새긴 시문들이 빼곡해 300여수에 이르니 가히 시인묵객들의 절경에 대한 탄성이 들리는 듯 하더군요.


목은집에 보면 쌍계루의 특별한 위치 설정의 이유가 나옵니다.

사찰의 사면을 에워싼 산들이 모두 높고 가파르기만 해서, 찌는 듯이 더운 여름철에도 더위를 피해 시원한 바람을 쐴 곳이 없었기 때문에, 두 물이 합류하는 곳에다 터를 정하고 누각을 세우게 되었는데, 왼쪽 시냇물 위에 걸터앉아서 오른쪽 시냇물을 아래로 굽어보고 있노라면, 누각의 그림자와 물빛이 아래 위에서 서로 비치어 실로 보기 드문 승경(勝景)을 이루고 있다.

— 이색 〈장성현백암사쌍계루기〉 《목은집》 제3권


雙溪樓(쌍계루) - 포은 정몽주


求詩今見白巖僧 把筆沈吟愧不能

淸叟起樓名始重 牧翁作記價還增

烟光縹緲暮山紫 月影徘徊秋水澄

久向人間煩熱惱 拂衣何日共君登


지금 시를 써 달라 청하는 백암승(白岩僧)을 만나니,

붓을 잡고 침음(沈吟)하면서 재주 없음 부끄럽구나.

청수가 누각 세워 이름이 이제 무겁고,

목옹(牧翁 이색)이 기문을 지어 값 더욱 더하네.

노을빛 아득하니 저무는 산이 붉고,

달빛이 배회하니 가을 물이 맑구나.

오랫동안 인간에서 시달렸는데,

어느 날 옷을 떨치고 자네와 함께 올라 볼까


근대의 인물 육당(六堂) 최남선(崔南善 1890~1957)도 쌍계루 앞에 비치는 사람의 모습 쌍계루인영(雙溪樓人影)

이라는 제목의 시로 "물가에 가는 이와 못속에 비치는 이/참 몸은 뉘시어늘 그림자는 또 뉘신고/이윽고 다 아니 됨

은 또 어데로 가신고..."라고 읊고 있습니다.


0H1A2554-1.jpg

- 왼쪽의 디딤돌 다리가 쌍계루를 촬영하기에 딱 좋은 포토 존입니다. 연못 위의 분홍 꽃들이 배롱나무꽃(목백일홍)을 연상케 합니다.


0H1A2584-1.jpg

- 트라이포드 8대가 포진 중입니다. 이 디딤돌 다리가 아주 좁고, 자연석이라 울퉁불퉁해 그냥 서서 찍는 것도 위험한데 어느새 저렇게 자리들을 잡고 촬영 중이십니다. 그 열정, 알 것 같습니다.


0H1A2632-1.jpg

- 그렇게 수많은 인파 속에서도 아, 이렇게 고요한 순간을 맞이할 수도 있습니다. 석탑 위로 위용을 자랑하는 "학이 날개를 펴고 있는 모습과 같다."고 하여 이름 붙여진 백학봉의 학바위입니다.


0H1A2670-2.jpg

- 아름다운 나드리 언니가 프로필 사진 촬영 중입니다. 포토그래퍼는 공주 맘 님입니다. 셋이서 붙어서 다니니까 여러 분들이 삼총사라고 부르시네요.^^*


0H1A2674-1.jpg

- 반대편 쪽에서도 사진가들의 그 열기가 고스란히 느껴져  찍어 봤어요.


0H1A2699-3.jpg

- 아주 아름다운 다리였는데 그 아름다움을 채 살리진 못해 아쉬워요.


0H1A2843-1.jpg

- 선운사에서 제일 화려하게 빛나던 단풍입니다.


0H1A2855-1.jpg

- ND 필터를 사용해 찍어 보았어요.


0H1A2882-1.jpg

- 무보정의 일몰 사진입니다. 원래는 함평 돌머리 해안을 가기로 한 여행이었으나, 너무 늦어지고 차가 막힐 것을 우려해 급히 일정을 바꿔 가게 된 군산 신시도 산 위(월영재)에서의 고군산군도 촬영 사진입니다.


지인이 쓰신 글입니다.


"백암산 상왕봉 등산길이 정말 멋집니다. 시계방향 혹은 반시계방향으로 돌 수 있는데, 반시계방향으로 도시면 백학봉 오르는 계단길이 정말 험할겁니다. 시계방향으로 돌아오시는 등산길 추천입니다."

백양사는 단풍축제 기간인데 온통 초록색이에요.ㅠ. ㅠ 작년 보다 단풍철이 너무 늦다고 상인들도 말하더군요. 언제 시간내서 상왕봉 등산길도 돌아봐야겠어요.


 비주 님께 고마운 마음 가득합니다. 특히 고군산군도 촬영시 올랐던 산이 그렇게 가파르고 험한 건 의외였어요. 그곳을 저희들 길 잃을까봐 깁스 하신 발로 오르신 비주 님, 너무도 고생 많이 하셨어요. 감사드립니다.


제가 좋아하는 나드리 언니와 제 짝꿍인, 고수라 불러도 손색이 없는 공주 맘, 이렇게 삼총사가 함께 한 아주 행복한 출사였습니다.


* 출사 코스

전라도 함평 밀재 - 장성 백양사 - 고창 선운사 - 새만금 신시도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Comment '4'
  • profile
    문종현 2015.11.02 18:16

    쌍계루반영 사진보다 고군산군도 일몰사진이 더 멋집니다.

    복잡한 도심을 떠나 어둠을헤치고 남도에가셔서 멋진 가을여행 하고오셨습니다.^^

    멋진사진 즐감했습니다.

  • profile
    고성애 2015.11.02 23:08

    일몰 사진 찍느라 그 험한 자갈 산길을 숨 몰아쉬어 가며 힘들게 올라가던 일이
    저 사진을 본 순간 힘든 게 싸악 사라지더군요. 보정도 필요없는 사진이어서 더
    좋았어요.

    문종현 선생님, 이번 시즌 함께 라이딩 할 수 있어서 즐거웠어요. 사진도 다른 각
    도에서 아주 멋지게 잘 찍어주셔서 신선했었구요. 마지막 라이딩을 모두 함께 할
    수 없어서 아쉬웠어요. 11월에도 잔차 타려고 마음 먹고 있었는데 어머나, 이건
    스키장에 가는 게 나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만큼 추워요. 겨울 옷 빨리 꺼내야 할
    텐데 매일 바쁜 일이.ㅠ.ㅠ

  • profile
    문종현 2015.11.03 15:52
    저도 이번시즌 고박사님과함께 한라이드참석하여 많은분들도 알게되었고, 함께한 라이딩이 너무도 즐겁고 행복한 잔차시즌였습니다. 11월에도 날씨만좋다면 잔차타고 시즌맞이 할려구요, 겨울시즌에도 뵙게될것같습니다 아무쪼록 다가오는 스키시즌도 행복한 시즌되시길 바랍니다.
  • profile
    고성애 2015.11.04 15:43

    네, 이번 시즌 스타힐에서 자주 뵐 수 있다니 정말 반갑네요.
    저는 이번 주말 비가 온다니 다음 주 중에 한 번 잔차 탈 예정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7 봄은 어머니의 버선발이다. file 고성애 2017.04.10 171
36 인도를 가 보지 않고는 인생을... 2 file Dr.Spark 2017.01.19 976
35 센스있는 배송 메모에 살그머니 웃음이... file 고성애 2016.12.23 734
34 740만 원대 75만 원의 가격 2 file 고성애 2016.12.23 954
33 봉은사에서의 기도와 참선 file 고성애 2016.10.21 357
32 제가 캐시미어 코리아 브랜드를 런칭합니다. 12 file 고성애 2016.10.12 715
31 계림 노적암 동굴의 "백조의 호수" 공연 file 고성애 2016.09.08 279
30 꽃 보다 예쁜 당신? - 뒷 모습만이요.^^* 2 file 고성애 2016.07.16 287
29 지난 시즌 가장 호평 받았던 넥 워머(neck warmer) 2 file 고성애 2016.06.09 338
28 송도 트라이볼 야경 - 색채의 향연 4 file 고성애 2016.05.12 298
27 요정같이 사랑스런 그녀(하늘 공원에서) file 고성애 2016.05.05 519
26 외국 스키장에서의 엄마들과 우리나라 엄마들의 다른 점은? 2 file 고성애 2016.04.24 721
25 한의원에서 한약을 지어줄 수 없다니요.^^* file 고성애 2016.04.24 344
24 여백의 미를 담은 이 한 점의 선물 8 file 고성애 2016.04.22 423
23 모글에서 바로 잔차로 점핑 2 file 고성애 2016.04.18 580
22 난생 처음 네일아트에 도전하다. 3 file 고성애 2016.03.31 533
21 패딩 코트가 달걀 다섯 개의 무게? 2 file 고성애 2016.03.04 980
20 경복궁에서 만난 별당 아씨^^* 4 file 고성애 2015.11.08 963
» 무박 2일의 남도 여행 - 백양사  “무박 2일”이라는 생애 처음 도전해 보는 출사라 약간의 중압감은 있었고, 너무 일정이 빡빡해 힘들었다는 지인의 말도 들은 터라 내심 걱정이 앞선 건 사실입니... 4 file 고성애 2015.11.02 713
18 엄마가 왔다 간다. 7 file 고성애 2015.09.16 76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