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성애의 Naver 블로그 "디카로 그리다", 캐시미어 코리아 블로그, 캐시미어 코리아 쇼핑몰

2015.09.16 22:38

엄마가 왔다 간다.

profile
조회 수 764 추천 수 1 댓글 7

제가 보통 이침에 나가면 밤에 돌아오니 9월 15일 제 생일

날 92세의 친정 어머니께서 아침 일찍 오셔서 미역국을 챙

겨주셨어요.

저녁 늦게 집에 돌아와 보니 어머니가 또 왔다 가신 겁니다.
낯익은 어머니 글씨가 눈에 들어 왔어요. 그 밑엔 파리 바게
트 케잌이 놓여 있고요. 딸내미가 생일 날 케잌도 챙겨먹지
못하고 돌아 다닐까봐 저녁에 또 다시 들르신 것이지요.


mother5.jpg


2015cake.jpg


"엄마"라고 쓴 글이 너무 정겹고, 어머니의 필체를 간직해 

오래오래 두고 보려고 책갈피에 끼워둡니다,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이 글을 추천한 회원

Atachment
첨부 '2'
 Comment '7'
  • profile
    박순백 2015.09.17 17:44

    전날 며느리가 미리 케익을 사 와서 손녀와 생일 축하를 한 참이라 케익이 또 필요치 않았는데, 장모님이 그걸 사 오셨지.

    어머닌 스스로 그걸 축하해 주지 못 하시는 게 아쉬우셔서 그렇게...^^

    지금도 연세가 꽤 많으시지만, 오래 사시길... 기원.

  • profile
    유신철 2015.09.18 09:52

    생신 축하드립니다.^^


    어머님께서는 연세 많으심에도 

    혼자 외출을 하실 정도로 정정하시네요.

    어머님도, 박사님 내외분도 모두

    오래오래 건강하시길 기도합니다.


  • profile
    고성애 2015.09.18 11:24
    저희 어머님은 자신의 컨디션 관리를 잘 하시고 아침마다 공원에 가서
    아픈 분들 두드려 드리고, 가르쳐 드리고 심지어는 우리 옆 집의 할머
    님이 발을 딛지도 못해 걷지를 못하셨는데 저희 어머니가 매일 가셔서
    수지침 놓아드리고, 쑥뜸해 드리고, 두드려 드려서(평생 피아노를 치
    셔서인지 앙력이 엄청 나심) 두달만인 지금은 외출도 하신답니다.

    공원에서는 기구 하나를 300번을 하신답니다. 전 100번도 겨우 하
    는데 말이지요. 그리고 워낙 신앙심이 깊으시고 멘탈이 강하시고 언
    제나 씽씽 즐겁게 다니셔서 저희 아파트 분들이 대단하시다고 늘 칭
    찬을 하신답니다.
  • ?
    이상호 2015.09.18 22:16

    더도 덜도 아닌, 있는 그대로의 나의 어머니..... " 우 리 엄 마 "의 마음이 잔잔히 여울집니다.
    고박사님 자당께서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길.. 

  • profile
    고성애 2015.11.23 23:38
    댓글 일찍도 다는군요.
    추워서 라이딩을 못 가니 매 주말 뵙던 이상호 선생님도 못 뵙는군요.
    라이딩 시절이 그리워요.
  • profile
    정덕수 2015.09.22 11:13

    생신이셨군요.
    교수님 늦었지만 진심으로 생신 축하드립니다.

  • profile
    고성애 2015.11.23 23:39
    정덕수 시인님,
    새삼스레 무슨 생신? 생일이지요.
    언제나 변함없는 정 시인님의 모습, 뵙고싶어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7 봄은 어머니의 버선발이다. file 고성애 2017.04.10 171
36 인도를 가 보지 않고는 인생을... 2 file Dr.Spark 2017.01.19 976
35 센스있는 배송 메모에 살그머니 웃음이... file 고성애 2016.12.23 734
34 740만 원대 75만 원의 가격 2 file 고성애 2016.12.23 954
33 봉은사에서의 기도와 참선 file 고성애 2016.10.21 357
32 제가 캐시미어 코리아 브랜드를 런칭합니다. 12 file 고성애 2016.10.12 715
31 계림 노적암 동굴의 "백조의 호수" 공연 file 고성애 2016.09.08 279
30 꽃 보다 예쁜 당신? - 뒷 모습만이요.^^* 2 file 고성애 2016.07.16 287
29 지난 시즌 가장 호평 받았던 넥 워머(neck warmer) 2 file 고성애 2016.06.09 338
28 송도 트라이볼 야경 - 색채의 향연 4 file 고성애 2016.05.12 298
27 요정같이 사랑스런 그녀(하늘 공원에서) file 고성애 2016.05.05 519
26 외국 스키장에서의 엄마들과 우리나라 엄마들의 다른 점은? 2 file 고성애 2016.04.24 721
25 한의원에서 한약을 지어줄 수 없다니요.^^* file 고성애 2016.04.24 344
24 여백의 미를 담은 이 한 점의 선물 8 file 고성애 2016.04.22 423
23 모글에서 바로 잔차로 점핑 2 file 고성애 2016.04.18 580
22 난생 처음 네일아트에 도전하다. 3 file 고성애 2016.03.31 533
21 패딩 코트가 달걀 다섯 개의 무게? 2 file 고성애 2016.03.04 980
20 경복궁에서 만난 별당 아씨^^* 4 file 고성애 2015.11.08 963
19 무박 2일의 남도 여행 - 백양사 4 file 고성애 2015.11.02 713
» 엄마가 왔다 간다. 제가 보통 이침에 나가면 밤에 돌아오니 9월 15일 제 생일 날 92세의 친정 어머니께서 아침 일찍 오셔서 미역국을 챙 겨주셨어요. 저녁 늦게 집에 돌아와 보니 어... 7 file 고성애 2015.09.16 76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